[2010.12.7] 지난 11월 11일의 핵폭탄급 옵션 테러의 트라우마

날이 부쩍 추워졌습니다. 현물 시장 또한 별반 다를것 없는 추위가 몰아 치고 있는 날들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금일은 4일간 진행되어온 신규 전문가 무료 방송이 종료된 시점입니다. 무료 방송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인연이 닿는 다면 후에 뵙길 기원하겠습니다.

본격적인 이야기를 이어 나아가기 전에, 여러분들은 시장의 추세를 과연 어떤식으로 바라보고 이해하시는지.. 그리고 그러한 추세에 대한 나름의 정의를 실전 매매에서는 어떠한 방식으로 적용해 나아가시는지 문득 궁금하였습니다. 그리하여 금일은 시장의 추세추종전략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현물 시장의 흐름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무료 방송시에 이어 나갔습니다.

대다수의 분들께서 주식시장에서 승리자를 꿈꾸지만 무료 방송에 참여해주신 분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보고 들으면서 그리고 현재 그 분들이 보유하신 포트폴리오 구성 종목을 보면서…. 자조섞인 한숨만 내쉬었습니다. 제가 왜? 그랬을까요… 그 이유는 공통점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수익을 추구하는 중기 이상의 포지션 매매를 하는 이상. 반드시 상승 추세 구간에서 매매를 하여야 합니다. 그러나, 대다수의 참여자 분들께서는 몇몇 다른 누군가의 추천에 의해 로또와 다름 없다고 설명된 주식을 맹목적으로 믿고 우선 묻지마 매수를 하신 후 반드에 대한 희망과 기도.. 그리고 속으로 열불이 터진다는 말씀을 계속적으로 해주셨습니다. 도데체… 어떻게 그러한 시장 소외주. 변방에서 오랫동안 먼지만 쌓인 아무도 관심 갖지 않는 종목을.. 추천 받고… 해당 종목에 대한 맹목적인 믿음을 갖게 되신건지….. 그 문제의 근원은 어디에 있는지…. 고민하고 또 고민하였습니다.

전문가 카페를 운영하며 이렇게 글을 쓰는 입장에 있기는 하지만…..  제가 구세주가 되어 여러분들을 구원할 수 있는 신적인 존재도 아닐 뿐더러, 그저 여러분들이 최소한 시장에서 더 이상 자괴감을 느끼며 실패를 숨기고 성공은 들어낼 수도 없는 그런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 드리는 것이 저 자신이 그나마 제 자신에게 거짓없이 후련한 마음으로 해낼 수 있는 역활이고.. 앞으로 성실히 해 나아가야할 임무가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시장 논리를 어긋나는 트레이딩을 지속적으로 반복하는 분이 계시다면… 무슨 수를 써서라도 반드시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 내시기 바랍니다. 그저… 여기까지가 불특정 다수의 분들이 보시는 글로서 제가 전해드릴 수 있는 말의 전부 인것 같습니다. 끊어 내십시요. 악순환의 고리를…. 반드시.. 꼭!


금일 지수는 장초반 0.2% 상승한 1961.23pt로 장을 시작하여 전형적인 횡보 추세를 형성하며 지지부진한 모습으로 시장 참여자들의 인내심을 시험하는 날이었다. 전반적으로 금일 또한 다소 무리수를 둔 비전략적인 트레이딩 시도는 독이 되어 무거운 마음으로 하루를 마감 해야만 하는 무력한 하루가 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게 하는 그러한 날이었다.

시장의 흐름이 전반적으로 코스닥 위주의 우선주, 저가주, 부실주 등이 움직이며 단기적인 시세를 분출하는 흐름을 보였으나, 시장 겜블러들의 놀음판에 함부로 끼어들기 보다는 되려 매매를 하지 않는 것 자체가 수익을 안겨주는 날이었다는 것은 장 초반 브리핑을 통해 무료 방송 참여자들께 알린바 있다. 저가 부실주를 매매하는 시기는 반드시 존재한다. 다만, 그 때가 아님을 밝힌다. 크면 1억 그 이하의 자금으로 컨트롤 되고 있는 종목에서 그 어떤 가치를 찾는단 말인가? 도데체 그 어떤 추세를 찾을 수 있단 말인가? 깊게 고민해 보도록 하자.

좋지 않은 시장 흐름에 지속적인 중기 이상의 포지션 추천 종목으로 밝힌 KT, SK네트웍스, 웅진에너지 이외의 추천종목들의 수익률은 아래의 표와 같은 상황이다.

시장 자체가 방향을 잃은 상황에서도 다행스럽게 위와 같은 결과를 얻어 내었다. 장중 무료 방송을 통해서 추천된 종목의 수익률 현황을 엑셀로 만들어 보았다. 앞으로도 모든 추천 종목들은 이전보다 좀더 디테일한 가격 제시와 함께 포트폴리오 관리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무료방송이란 점 때문에 다소 조심스럽게 추천을 권유드렸던 종목만을 귀기울여 매매하신 약 300여분의 방문자중 몇분 되지 않으시지만 아마도 전체 방문자 분들중에서 가장 좋은 수익률을 기록하지 않았나 라는 생각이 들기는 한다.

이렇자할 폭발적인 수익은 아닐지라도 대한해운의 돌발 악재를 제외한 기타 종목 군들에서는 장중 무료 방송시에 집중만 하였더라면 오늘 마지막 방송에서 어느 분께서 말씀 하신 말 그대로… 속이 터질것 같은 분노를 느끼지는 않았을 텐데라는 아쉬움이 든다.


지난번 11월 11일은 어느 누군가에게는 잭팟이 터진 날로 기억 될 것이고, 다른 누군가에게는 삶의 끝자락에 수많은 생각이 스치는 잔인한 날이었을 것이다. 그 누구도 생각치 못한 시장 움직임에 어안이 벙벙해지는 그러한 날로 기억이 된다. 옵션 쇼크가 안겨준 것은 또 다시 발생할지 모를 잭팟에 대한 기대.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닌것으로 느껴진다. 그렇지만, 그러한 특수한 상황이 재연출이 될지도 모른다는 시장에서 힘겨워 하는 분들의 희망이 과연 그리 쉽게 일어 날까?

나의 생각은 더이상 동일 상황은 누군가의 의도대로 연출되기가 쉽지 않다 라는 것이다. 말그대로 잭팟이고 로또 이기 때문이다. 본 글은 다만 금주에 있을 “쿼드러플 위칭 데이”에 그날 파생시장 흐름이 현물 시장에 어떠한 영향을 줄지에 대한 나름의 생각을 밝히려고 한다.

아쉽지만. 시장은 개인들의 포지션은 별반 신경을 쓰지 않는다. 개인이란 집단으로 불리지만, 집단을 이루는 각 개별적인 존재가 각기 다른 생각과 감정으로 일종의 분열과정을 계속적으로 일으키는 상황에서 큰 흐름상 일정한 군집성을 보이는 메이저들과는 분명히 다른 형태를 띄고 있다. 이것 자체가 사실상 개인 수급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작다는 것을 의미한다.

옵션 만기일. 트라우마를 간직한 수급 주체들.. 즉 개인, 기관, 외국인 모두가 살얼음판을 걷는 심정으로 가슴에 칼을 숨기고 예측 할 수 없는 행윌르 보이는 날. 일어나지 않는 미래보다는 현재에 집중하자라는 것이 나의 기본 원칙이지만, 상당히 혼란스러운 만기일이 될것만 같은 생각이 뇌리속에서 지워지질 않고 있다.

옵션 만기일을 앞두고 기존의 현물 포지션 중 이익 포지션은 구태여 잘라낼 필요가 없으나, 손실 중인 하락 추세 종목을 만일 아무도 모르게(?) 숨겨 놓고 있다면, 손절에 대한 고민을 반드시 하길 바란다. 옵션 만기일이 혼란 스럽지 않은 상승 흐름을 보여준다고 하면, 그때 가서 가벼운 마음으로 재매수를 해도 된다. 구태여 불확실하지만 만약에 발생한다면 적지 않은 피해를 줄 시장 시나리오가 가능한 시점에서 무조건적인 보유보다는 좀더 유연한 마인드를 다잡기를 바란다.

한가지 덧붙이자면 지난번 옵션 테러는 르네상스테크놀로지라는 금융공학, 통계학 등의 박사급들이 일하는 곳에서 일으켰다는 이야기가 분명히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아니! 분명히 그들의 짓거리임이 맞는데도… 도무지 금융감독위원회에서 이렇다할 조치를 취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 그 이유는 왜일까? 대한민국 정부기관 조차도 통제할 수 없는 유리한 위치에 그들이 올라서 있기 때문이다.

상대적으로 가늠조차 할 수 없는 리스크를 내포하고 있는 파생시장은 현물 시장을 가늠하기 위한 지표로서 활용할 뿐이지 참여를 하지도 권하지도 않는다. 이것은 앞으로도 아주 특수한 경우가 아니라면 변하지 않을 것이다. 이 글을 통해서 파생시장의 불공정성에 대해 왈가왈부는 하지 않겠다. 다만… 만약에…. 현물 시장에서의 실패를 만회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파생시장에 참여를 하고 있다면…. 늦은 시간…. 가족 사진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생각에 잠기는 시간을 갖어 보는것은 어떨까? 하는 생각을 전한다.

Posted o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