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3.3] 이기기 위한 트레이딩을 하라.

우리 트레이더들의 시장 참여의 궁극적 목표는 오로지 수익이다. 첫쨰도… 둘째도.. 셋째도 수익이다. 손실이 가중 될수록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자신의 목표 달성을 무엇이든지 할 수 있다는 각오로 시장에 덤비지만 매번 쓴잔을 들이키는 참여자와 별다른 노력 없이도 본성에 충실함에도 불구하고 수익을 누구보다 마음 편히 내는 참여자가 있다. 아쉽게도 대다수의 시장 참여자는 신의 선택을 받지 못하였기에 작은 수익과 큰 손실. 거기에 어느세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빠져들게 되는 혼란스러운 트레이딩 싸이클에 갖히게 되면 악순환의 회전 속도는 증가하고 트레이더의 몸과 마음을 극도로 지쳐버리기 마련이다.

누차 강조하고.. 누누히 이야기하여 왔다. 사실 시장에 참여한 이상. 손실을 보았으면 손실을 복구 하기 위한 유일한 수단이 트레이딩이며, 수익을 보았다면 더욱더 큰 부를 일구기 위한 유일한 수단 또한 트레이딩 밖에 없다라는 간절한 생각이 이 시장을 떠나지 못하게 만들며 더 나은 내일을 위해 오늘도 수없이 차트를 이리저리 뒤짚어 보며, 이런 저런 뉴스를 들쳐보고 나름의 논리로 연관지어 입체적 사고를 하려 해보지만 그 또한 쉽지 않거나 귀찮아 한다.

시장은 항시 그래왔다. 노력하는 자와 그렇지 않은 자를 구분지어왔으며 두 그룹을 항시 흑백논리와 다를것 없는 극단적 차별을 해왔다. 즉, 노력하는 자는 최소한의 손실이라는 또는 손절만큼은 누구보다 잘할 수 있다는 결단력. 노력을 게을리하거나 하지 않는 자는 자신과 주변사람을 힘들게 만든다라는 것이다.

시장은 결코 쉽지 않다. 항시 변화하고 진화하며 자신이 길을 간다지만 시장 그 자신조차도 무계획적으로 혼란스러운 행보를 보이며 수없이 많은 변수들과 시장 참여자들의 일정분 의견일치. 정치, 경제, 국제사회의 다양한 의견, 변수 등 모든것이 조화로운 싱크를 보일때 비로소 방향성을 띄며, 그것을 추세. Trend라 일컷고 그러한 기회를 놓치지 않고 수익을 탐하는 트레이더를 추세추종형 트레이더라 한다.

이기기 위한 트레이딩을 하라. 중요한것은 시장이 왼쪽으로 갈런지 오른쪽으로 갈런지를 알아 맞추는 게임이 아니라, 내 피같은 돈을 인간 스스로가 창조주이지만 통제 불가능 영역을 넘어서 진화하는 광적이며 이기적인 그리고 잔인한 시장에서 돈을… 만원.. 십만원.. 백만원.. 그 이상의 돈을! 벌어야 한다라는 것이다.

이기기 위한 트레이딩을 하라. 이 시장에서 아침에 눈을 뜨니 신분상승을 하였다라는 지나가던 벼룩이 벼락에 맞을 확률보다 작은 퍼센테이지에 기대지 말자. 시장에서의 패자는 돈을 많이 잃는 자이며, 승자는 돈을 적게 잃는 자이다. 이것을 극복한다면 머지 않은 당신의 바램이 이루어 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