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3.13] 무소식을 악재로서 인식하여야 하는가..?

오늘은 트레이더의 고찰 시리즈보다는 간략한 시황 이야기를 전달드리려 합니다.

시장 가격의 횡보 시간이 길어지면, 실물 경제에서 모두가 느끼는 바와 같이 자연스레 가격은 하락을 하게 마련입니다. 이말은 다른 용어로 ‘피로도’라고도 일컬어지기는 하는데, 그닥 연관성은 없고, 그저 가격이 횡보를 하기에 상승보다는 하락할 확률이 크다라고 보시면 됩니다.

달리 보면, 부동산, 채권, 금, 환율 모든 것에도 마찬가지로 적용됩니다. 별다른 모멘텀없이 가격이 유지가 된다라면 하락을 하기 마련이라는 것.

즉, KOSPI 시장도 같은 맥락으로 보시면 좋겠습니다. 현 시점에서 디테일하게 지수 1997pt를 하향 돌파하느냐가 관건인 시장입니다. 즉, 하방으로 밀렸을 경우에는 최악의 상황에 대한 방어책을 미리 세워 놓아야 하는 시점이라는 이야기이겠지요.

상승 추세의 가능성은 대략적으로 80%, 하락 추세의 가능성은 20%로 보는것이 합당할 것입니다. 근거는 제목과 마찬가지로 ‘악재가 없다는 것이 악재이다’가 그대로 적용될 수 있는 시장이기 때문에 그러합니다.

무슨 말인지 이해가 되실거라 생각합니다. 별다른 모멘텀없이 시간을 끈다라는 것. 더 나악 메이저 수급이 뚜렷한 추세 방향성에 대한 의견일치를 모으지 못하고 혼란 스러운 수급 상황을 보여준다라는 것은 대규모 자금이 현 시점 이후 머무를 곳을 찾지 못하고 있다라고 생각하셔도 좋을 시점이자 타점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짧은 시장 코멘트로 마무리 짓겠습니다. 고찰 시리즈는 금일 내에 찐한 내용을 담아 공개토록 하겠습니다. 오늘장 모두들 파이팅 하시길……..!!

Tagged with #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