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비중 축소 & 현금비중 확대 전략은 오류인가. – 두번째 이야기

오랜 시간이 흘렀습니다. 시장 약세장의 흐름. 이제는 하락장이라 표현함이 옳을런지요. 그렇습니다. 그간의 리스크 관리를 중시 여기지 않은 시장 참여자와 중시 여긴자의 희비가 엇갈리는 시장 흐름을 극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시기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실제, 명분이 시장의 하락을 이끄는 시장이라고 볼 수 있으나, 현재의 주추세는 길게는 10개월여전. 단기 추세로는 약 2~3개월 간격으로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약세흐름이라 할 수 있습니다.

현재의 시장에 대해서는 다양한 해석이 분분하게 논의되고 있으나, 이제사 결과론적인 해석이 무슨 수용이 있을까 싶으며, 그러한 하락의 명분이 해소됨이 시장의 반등이 의미를 뜻하지 않음을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은 깊게 새기어야 할 것입니다.

간략하게 보도록 하겠습니다. 실상 기술적 분석으로 시장을 논한다라는 것. 앞서 말씀드렸듯이 하락장에서 지지를 찾는 행위는 실패하는 트레이더의 전형적인 시장 합리화임을 말씀드렸습니다. 지금 현 시점이 그러합니다. 지지를 예단하려 하기 보다는 우리가 인지하고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시장의 상승 전환이 이루어짐을 눈으로 확인하고 주식 비중을 점차 늘려 나아감이 리스크 관리에 있어서 남들보다 한템포 느릴지라도 결과적으로 안정적 수익을 낼 수 있는 유일한 전략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앞서 이야기했듯이 종지 1950pt, 1930pt의 순차적 붕괴는 이제 해당 가격이 강력한 저항 가격대가 됨으로서 반등시 매물벽으로 작용하며, 시장의 추가하락이 두려운 이들이 이제서라도 자신들의 손실 포지션을 정리해야되는지 말아야되는지를 깊게 고민하며 눈물을 머금고 포지션을 청산(손절) 해야 되는지를 진지하게 고민하는 단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때가 아마도 그간 리스크 관리에 충실히 임해온 분들의 주식 비중을 늘려나아가는 타이밍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해당 지수는 1930pt를 기준으로 그간 낙폭이 심화 되어온 자동차 업종 중에서도 대표주. 현대차(005380), 기아차(000270)과 같은 종목의 반등 여부가 될 것입니다. 실제, 지수주의 경우네느 그 상승폭이 비추세 구간내에서 약 7%대 이상의 상승 흐름을 보이게 된다면 실제 추세 전환의 가능성 여부에 집중하여 관찰할 필요가 있을 것입니다 .그러한 흐름의 연출 여부가 시장의 추가 상승 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시그널이 될테니 이점 항시 관찰하시기를 바랍니다.

다른 가능성을 열어두고 본다라면, 지수 1930pt 미회복시의 추가 하락에 대한 가능성이 될 것입니다. 이는 시장의 투매를 불러오는 하락이기에 현금비중을 90% 이상 유지하여야 하는 시점이 될것이며 반등 유무를 떠나 단기 매매 이외에는 사실상 모든 매매를 정지하심이 옳은 떄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추가적으로 1930pt대에서의 가격 횡보의 시간이 길어지면 길어질 수록 상승 보다는 하락에 무게를 두고 시장에 임하심이 현명할 것임을 알려 드립니다.

주식매매를 하며 늘 항상 이러한 상황에 마주하게 됩니다. 늘 상승장만 도래하고, 수많은 코스닥 종목군들이 온갓 테마에 뒤섞이며 상승하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허나, 실상은 그러하지 않습니다. 작은 수익에 안주하고 그것이 영원할것만 같으며 금세 나 역시 부자가 될 수 있다라는 희망은 환상이었음을 알아챘을때는 늦음을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이제는 매주 월요일장이 과거 금요일장과 마찬가지의 혼란스러운 약세흐름을 띄고 있습니다. 거래대금과 거래량은 급감하며 변동성만 키우는 흐름들이 자주 연출됩니다. 캔들의 윗꼬리는 길어지고 반등의 폭은 크되 하락의 폭 역시 매우 큰 흐름. 그러한 흐름에서 능히 대응에 별다른 문제가 없으시다면 관계치 않겠으나, 마음만 앞서시는 분들이라면 조심스럽게 접근하시거나, 관망 자세를 유지하심이 좋을 것으로 보여집니다.

성공을 기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