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동성을 감당 할 수 있는가?

시장은 늘 항상 변동성을 갖는다. 그 중요성은 파생 시장을 겪어본 이라면 누구보다 잘 알것이고, 현물 거래 역시 관점의 차이는 있겠지만 변동성은 명확한 추세 방향성을 보여주는 절대적 지표라 할 수 있을 것이다.

현재 시점의 시장의 변동성은 매우 미약한 시장의 연속이라 할 수 있다. 고저폭을 최대한 좁혀 나아가면서 횡보(약세) 움직임을 지속해 나아간다라는 것은 우리 시장 참여자들에게 불필요한 수많은 생각을 갖게 만든다.

종목도 마찬가지이다. 시장 무관하게 상승하는 종목군들도 있으며, 이 와중에도 긍정적 업종 전망에 따른 뚜렷한 추세를 형성하는 종목 역시 존재한다. 현물을 거래하는 이상 시장이 폭락을 하든 폭등을 하든 늘 시장보다 강한 종목을 거래하여야 함은 옳다. 허나, 말이 쉬울뿐 그러한 명확한 판단은 꾸준히 수년 그 이상의 시간동안 적중시킬 수는 없다. 그러다보니 종종 변동성이 약한 종목 더 나아가 비추세(하락) 종목을 보유하거나 거래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한 경우에는 빨리 실수든 실패든 인정하는 것이 소중한 나의 투자 원금을 지키는 유일한 방법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더 나아가, 많은 이들은 최저점 매수와 최고점 매도가 주식 실력 상승과 비례하여 얻게되는 정확성 또는 적중, 예측 등의 비기, 비칙, 비법이라 오해하는 경우가 있다. 이 역시 생각의 차이는 분명 존재할 것이다.

다만, 필자는 이 글을 읽는 사람이 시장에서 장기적으로 생존하게 된다면 손실 규모와 횟수는 그에 비례해서 증가할 것이라 단언하여 이야기 할 수 있다. 결코 승률은 크게 오르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한가지 명심하여야 할 것은 해당 (손실 규모 * 횟수)를 뛰어넘는 수익을 얻게 될것이며 그로인한 손익 상쇄가 계좌 수익률 곡선을 우상향을 이끌어 낼 것이다.

그러할진데 몇몇 참여자는 저점매수를 통하여 직선(갠의 이론에 의한 ‘추세선’ 등)적 사고 방식으로 주가가 끝없이 직선적 상승 흐름을 이어나아갈 것이라 생각한다.

실제로는 곡선의 파동을 갖게되면 그로인한 고저폭과 변동성을 갖게 된다. 차트를 분석하고 현상을 연구한다면야 그 모든 심리를 알 수 없지만, 수백, 수천, 수억원을 베팅하여 해당 주식을 보유한 트레이더 입장에서는 각기 다른 심적인 그릇의 편차는 있을 지언정 공통적인 갈등을 격게 된다.

“팔까?”, “손절할까?”, “익절할까?”, “세력이 개미를 털려고 하는 걸까?” 기타 등등.

그래서인지 그런 부분을 극복할 수 있는 비법과 비칙에 대한 열망이 큰것 역시 사실이지만 과거 수십년간 아쉽게도 그러한 방법론은 나타나질 않았고 만들어지지도 못하였다. 있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만 늘어났을뿐.

생각을 달리해보자. 직선이 아닌 곡선의 파동 그것을 보유자의 심리라 가정하였을때 모든 거래에 있어서 이유 불문 홀딩이 아니라 적시에 매도 그리고 추세가 유지된다면 재매수. 또는 본물량 홀딩 유지하면서 단기 매매 물량의 매수 매도.

간혹 안타까운 점은 적잖은 분들이 종목을 홀딩한채 상한가, 하한가, 폭락, 급락, 추세 상승 모든 구간을 견뎌내려고 안간힘을 쓰려고 하는 모습을 보게 될때이다. 말은 이러하겠지만 보통은 손실 포지션은 반강제적으로 굳건히 홀딩하는 반면, 수익이 나면 심장이 쿵쾅 쿵쾅 긴장감에 팔아야될지 말아야될지 생각이 많아진다. 프로라면 즉각 매도 또는 추가매수를 할텐데 말이다.

생각을 바꾸자.

모든 시세의 1/3만 베어 먹도록 하자. 모든 시세를 먹겠다 덤벼들면 경우의 수로 10회 거래시 최소 51% 이상의 확률을 갖어야만 계좌를 지킬 수 있다. 그렇지 않다라면 그것은 그저 탐욕이라 불릴 뿐이다.

1/3만 꾸준히 베어 먹자.

꾸준함을 능가하는 것은 없다. 그조차도 하지 못하면서 과대망상적인 목표를 설정치 말자.

꾸준한 수익만이 이 시장에서 도태되지 않고 안정된 심리를 갖게하면서 승자의 법칙을 만들어 낼테니 말이다.

good luck

ps. 시황은 어제와 크게 다를 것이 없습니다. 억지스럽게 예단할 필요는 없는 시장으로 보여집니다. 포지션 관리에 힘쓰시길 바랍니다.

Posted o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