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담한 시각으로 바라보는 시장

주식 시장에서 개인 참여자가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무엇입니까? 흥분, 조급, 무식, 성급, 기타 등등 셀 수 없이 많은 인간의 본성들이겠지요. 아마도 지금 시장은 그러한 인간의 본성을 자극하기에 참으로 좋은 시장인듯 싶습니다.

소외된 자들은 박탈감에 분노와 좌절을 느끼고, 지금 이 순간에도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려 안간힘을 쓰지만 심리적으로 이미 지고 들어가는 싸움에 승률은 낮아 질 것입니다.

시장이 더욱더 상승할지 모른다라는 기대감과는 다르게 보유 종목은 주춤하니 그 또한 마음을 흐트러트릴 것입니다.

금리 인하에 따른 시장 유동성 공급이 원활이 이루어졌다라고 평가를 해야 할런지, 시장은 좋습니다. 조금 밀리더라도 이내 회복을 하며 종목군들의 흐름은 강세 그 이상의 모습을 보여 줍니다. 다만, 무언가 석연치 않습니다. 다들 좋다고.. 너무 좋다고 하는데… 그것도 아닌것 같습니다.

그것은 실전과 이론의 차이일 것 입니다. 이론가들은 시장을 해석하고 평가만하니 수치상의 상승만으로 퀄리티를 판단 내리고, 실전가들은 선택의 기로에서 매순간 승부를 내어야 하니 소위 말하는 최상의 현명한 선택을 연이어서 이어나갈 수도 없으며 그렇지 못하는 것 자체가 심리적 부담으로도 작용하기 마련입니다.

문득 떠오르는 격언 중 하나가 있습니다. “실패자들은 상승장이 도래하여도 변하는 것이 없다.” 아마도 적절한 격언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지만, 시장을 떠나지 않는다면 잘못된 부분 또는 결점을 보완하고 개선해 나아가야 합니다. 그러나 그 또한 도인이 아니고서야 말이 쉽지 어찌 감정을 통제 하겠습니까? 그것이 어려워 시장을 통제하기 위해 온갖 기법과 분석툴을 익히고 개발하고 퍼나르고를 수년간 반복해왔는데….

담담하게 시장을 바라보시길 바랍니다. 담담하다라는 감정은 시세에 노예가 되어 끌려 다니는 것도 아닐 뿐더러 상승에 공포를 느끼실 필요도 없습니다. 현금 비중이 높다고 소외 된 것 역시 아닙니다. 담담하게 시장을 보시길 바랍니다.

오늘 결과가 안좋으면 내일 수익을 이어 나아가면 될뿐. 당일 회복하겠다라는 짜증섞인 조급함이 스스로를 망칠 수도 있습니다.

시장에서 승리하고 생존하는데 있어서 긍정적 마인드는 필수적입니다. 그러나, 손실과 하락 방향성에 대해서는 낙관적 시각을 갖지 말아야 합니다. 시장이 상승하면 덩달아 상승하는 업종 혹은 종목을 거래함이 옳습니다. 그 역시 다른 대박났다라고 하는 종목과 비교해서 경쟁하듯 수익률을 예상하고 점칠 필요는 없습니다. 1/3 만큼의 수익일지라도 내것으로 만든다면 그러한 거래를 꾸준히 이어나아갈 수만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상위 1%의 트레이더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담담하게 시장을 바라보시길 바랍니다.

흥분과 조급 또는 분노와 좌절은 여러분들의 증권 계좌에 그 어떠한 긍정적 영향을 미치지 못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