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절 못하면 시장을 떠나는게 낫다.

전형적인 약세장입니다. 방향성을 잃은채 횡보를 거듭하고 있으며, 거래대금 증가 없이 변동성만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중소형주들의 급등락 흐름이 발생하나 그것은 어디까지나 기보유자들의 손실 회복 또는 단타, 스캘퍼들의 먹거리일뿐 그것을 통해 꾸준한 수익을 이어나가고자 한다면 그것이야 말로 무모한 탐욕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머지 않아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손실 발생 종목을 방치하거나 물타기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그러한 자금이 있기에 시장에 그나마 유동성을 개인들의 돈으로 공급해주는거라 할 수 있겠으나 각각의 사정을 들여다보면 반드시 주식 시장에서 돈을 벌어야만 하는 분들이 태반입니다. 그러할진데 어처구니없게도 내 돈이 그저 시장 유동성 공급 역활 그 이하일뿐이라니 시장을 보는 눈을 달리해야 할 시점입니다.

송구스럽지만 트레이더랍시고 오랜 시간 동안 손절매, 위험관리 등에 대해서 진부하리만큼 강조한것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이제는 좀 지겹습니다. 하지만, 그 중요성에 대해서 수년간 강조해서 바뀌는 사람만 바뀔뿐 대다수가 중요한것은 알겠는데 그게 잘 안되는 수준에서 벗어나질 못하고 있습니다.

때로는 본인의 의지로 손절매를 행하려 했지만 외부 의견에 따라 혹시 모를 반등 또는 상승… 더 나아가 폭발(?)을 기대하며 막연하게 보유하는 경우또한 발생합니다.

손절매라는게 그렇습니다. 막상 내가 손실보고 팔고나면 상승하는건 아닐까? 이전에도 그러하였는데 이번에도 그러하지 않을까? 가만 보면 대다수의 종목들은 언젠가는 반드시 꼭 상승하더라. 내가 설마 상폐를 겪기야 하겠는가? 등. 낙관적 해석으로 현재 자신의 포지션을 합리화 하는 경우가 태반입니다.

물론, 손절매가 무조건 옳은 것은 아닙니다.

혹자는 이야기합니다. 손절매 하지 않을 주식을 사면 되지 않느냐? 그래서 그 해답이… 정말 손절을 안하고 오를때까지 무조건 버팁니다.

못버티면 투자를 할 줄 모르는 얼간이… 바보 취급을 당하거나 초짜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그저 흔한 돈 잃는 개미 취급을 받는 경우도 허다합니다.

손절매 하지 않을 주식을 100% 적중 시킬 수 있다면, 100% 상승할 종목에 위험을 분산한다는 미명하게 종목을 이것 저것 매수 해 둘 것이 아니라, 한두 종목에 소위 말하는 몰빵을 쳐도 될터이지만, 아마도 그건 좀 어려운가 봅니다.

결국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손절매는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어쩔 수 없이 행해야 하는 본성을 역행하는 행위로서 인식이 됩니다. 하지만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

앞서도 이야기하였지만 필연입니다. 손절매는 필연입니다. 주식 시장에 머무는 이상. 피할 수도 없으며 고수가 된다하여 선택하는 종목마다 상승을하고 급등하며 손실 없는 계좌 관리가 이어지지 않습니다.

초짜와 타짜의 차이는 손실 규모라고도 말씀 드렸습니다. 초짜에서 타짜가 될 수록 손실 규모는 기하급수적으로 늡니다. 하지만, 수익 역시 늘기에 그에 따른 차익 규모가 수익으로서 초짜와 타짜를 구분짓는 요인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 손절매는 투자자와 트레이더를 구분 지을 필요 없이 누구나 이 자본주의 시장에서 불로소득을 얻고자 한다면 행해야 하는 필연적인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감히 저는 실패하는 개인 시장 참여자의 99%가 손절매를 행하지 못해 발생한다 생각합니다. 실제로도 대다수가 그러합니다. 수익을 내도 이내 잃기도 하며, 자신에게 유리한 시장을 만나 수익을 내다 자칫 엇박자라도 나며 이내 언제 그랬냐는 듯이 기존 수익을 포함해 원금까지 시장에 뱉어내는 경우 역시 허다 합니다.

손절매는 필연적이며 행하지 못한다면 하루 빨리 시장을 떠나야 한다고도 말씀 드릴 수 있습니다. 이렇게까지 말씀드리는 이유는 손실을 피하거나 회피할 수 있는 기법, 방법, 분석론, 방법론 등 그 어떠한 것도 지구상에는 존재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물론 자본의 규모가 크다면 유리하기는 합니다. 유리하기만 합니다.. 최X원 사례를 보시면 아시다시피….)

돈을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손절매야 말로 여러분들이 이 험난한 시장에서 지닌 유일한 무기임을 잊지 마시길 바랍니다.

안할 수 없습니다. 피할 수도 없습니다. 혹… 그럴 수 있다고 한다면…. 하.. 할말이 없습니다.

당분간 명확한 추세 전환이 이루어지기 전까지는 시장을 관조할 수 있는 여유 갖으시길 바라며 이만 줄입니다.

good l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