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이 투매하면 시장은 반전될 것입니다.

연이은 외국인들의 매도세가 부담스러운 시장입니다. 12월달의 경우 12/1 제외. 지속적인 꾸준한 매도세로 일관되게 포지션을 청산하고 있습니다. 이에 시장에 대한 회의적 시각이 슬금 슬금 피어오르고 있습니다.

중소형 개별주들의 반대 급부로서의 상승세는 되려 초심자들에게 성공에 대한 희망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실상 큰돈되지 않는 거래에 잔기술로 대응해봤자 인출 한번 못하고 퇴출되는 경우가 되려 반등장(상승장)에서 일어나기도 합니다.

그래서 일관된 원칙이 중요합니다.

개인의 투매를 기다립니다. 가장 이상적인 것은 -5000억원 이상의 매도. 투매급이라 불리울 수 없을지라도 여하튼 대량 청산을 통해 시장 바스켓을 깔끔히 비우기를 기다립니다. 우리 역시 개인입니다만 다른 이들과는 다르다 생각하고 집계되는 수치상의 개인 매도세를 눈여겨 보고 있습니다.

개인의 매도세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연속되는 흐름이길 바랍니다.

그에 따라 외국인들의 대한민국 시장에서 저가 매리트를 느낀 이후의 신규 매수세의 증가를 시장 상황의 반전이라 하겠습니다.

아쉽지만 현 상황에서는 다른 시그널을 기대할 필요가 없습니다.

개인이 이탈한 물량을 외국인이 잡아주는 상황.

즉, 개인은 떠나고 외국인은 저점을 만들어주며 기관은 고점을 만들어 주는 시장.

그것이 가장 이상적인 시장이 될 것입니다.

good l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