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소회

고민이 많아지는 시장입니다. 저만의 고민일 수도 있습니다. 모호한 방향성을 탈피 할 수 있을 것인가?

지금은 박스권내에서 상방은 물론이거니와 하방 역시 뚜렷한 방향성을 보여주지 못한채 기관은 매도세를 높이며 일관된 자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개인과 외국인은 서로간의 눈치를 살피며 눈에 보이지 않는 전쟁을 하루에도 수차레 치루고 있습니다. 승자는 결국 외국인이 될테지만 용케 버텨온 개인도 참으로 대단합니다.

여하튼 중요한것은 뚜렷한 방향성입니다.

추세가 없는 시장에서의 잦은 거래엥 자멸의 지름길입니다. 언제까지 소액 단기 거래 혹은 중소형주만 쫒아다니며 급등락 변동성에 현기증을 느낄 수는 없을 것입니다.

지난주부터 금주까지가 그러합니다. 비췌권 영역에 있던 종목이 뜬금없이 급반등의 흐름을 보여주는 경우는 이제 흔합니다. 윗꼬리를 길게 단 급락 종목을 보면 왠지 등꼴이 오싹해집니다. 또 어느 종목은 급작스레 관리종목 지정 혹은 거래 정지에 놓인 것들도 있습니다. 단타로 물린 종목 물타기하다가 상폐 상황에 놓인 투자자들도 한두명이 아니라고 합니다.

저역시 쉽지 않은 시장입니다. 그럭저럭 작은 수익도 챙기며 임하고 있습니다. 때때로 손절매도 단행합니다. 그저 추세가 설정되기 전까지는 생존의 문제이지 대박 따위는 안중에도 없습니다.

혹, 앞서 이야기한 사례와 같이 어설프게 종목에 물려 강제장투(?)로 갈까 두려워 운신의 폭을 좁히고 기동성을 무기 삼아 이곳 저곳 기웃거리기는 합니다만 썩 마음에 드는 시장은 아닙니다.

여러분들은 어떠하신지 모르겠습니다.

분명한것은 열심히 거래할 시장은 아닙니다.

전업은 단기 매매에 열을 올릴 필요가 있습니다. 경험이 없다면 학습 차원에서 소액으로 임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직장인은 단기 보다는 스윙 이상의 거래에 집중하여야 할 것입니다. 그렇다고 비추세 종목을 선취매 한다는 미명하에 거래량도 없는 종목에서 세력 노릇 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래도 이 시장이 지나면 좋은 시장은 반드시 올 것입니다. 자본주의 시장은 절대 장기간의 횡보를 허락치 않기에 그러합니다. 때가 되면 돈이 필요한 누군가가 나타날 것이고 그것이 기관이든 외국인이든 방향성은 설정하게 될 것입니다. 상승이든 하락이든… 그와 함께 정치 관련 모멘텀은 더욱더 시장에 활개치게 될 것이고 전체 시장을 리드하는 대형주 역시 나타날 것입니다.

다만 그때까지 살아남느냐 혹은 중간 중간 기회비용을 고려치 않는 강제 장투에 묶여있느냐가 올해 승자를 결정짓는 중요 변수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분명 지금의 시장은 기회도 찬스도 아닌 그저 그런 비추세 시장입니다. 수익 보다는 위험관리가 중요한 시기이기도 합니다.

서두르지 마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