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수급은 유지 될 것인가?

명분 없는 비추세 시장이 지속 되고 있습니다. 상승론자에게는 하락의 명분이 없음이 상승의 근거가 될 것이며, 하락론자에게는 반대의 상황이 근거가 되고 있습니다.

저의 경우는 흑백논리로 하나의 답을 선택하기 보다는 애매한 중립적 태도를 취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수년간 시장 경험을 해온 트레이더로서 실상 정답을 맞췄는지 여부는 실전과는 무관하다는 생각이 팽배하기에 그러한가 봅니다.

지금의 상태가 언제까지 유지될지는 그 누구도 모릅니다. 실제 개인 시장 참여자에게는 곤혹스러운 시장이 아닐 수 없습니다.

오르지도.. 그렇다고 내리지도 않으며 종목군들이 변동폭은 크지만 가는 녀석은 가니 배알이 뒤짚힐 수도 있는 시장입니다.

어쩌면 경거망동하며 부화뇌동하게 되었을시에 가장 큰 타격을 입기 좋은 시징이기도 합니다. 흔히들 평정심의 중요성을 강조하지만 지금 시장에서 무엇보다 중요시 되어야 하는 심리 원칙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외국인의 수급이 지난 5일간 유지 되고 있습니다. 앞서 서두에 밝혔듯이 실제 현 수급이 지속 유지 될것이라는 근거는 없습니다. 다만, 유지되기에 그와 함께 동행 한다라는 생각으로 임하는 것일뿐이며 실제 저 역시 그러하고 있습니다.

즉, 외국인 수급이 연속되기에 반드시 시장은 상승을 하여야만 한다라는 것이 아닙니다. 이 부분이 매우 중요합니다.

적잖은 분들은 만약 오늘 내일 시장 방향성이 하락과 함께 매도가 대량 쏟아지게 된다면 “시장이 뭔가 이상하다.”라며 방관하게 되는 경우가 비일비재 합니다. 이렇다할 대응 없이 시장은 상승 할 것이기에 자신의 생각을 바꾸기 보다는 시장 탓을 하게 된다라는 것입니다.

하루 이틀 이러한것이야 상관없지만 1분기에 악성 포트가 연말까지 지속 될 수 있음을 자각하지 못한 상태에서 그러하다면 매우 큰 문제라 할 수 있습니다.

수급이 유지 될지. 안될지. 그것은 그 어떠한 기술적 분석 혹은 시장 모멘텀(뉴스, 정책, 정치, 기타 등등)을 분석한다 한들 Yes or No의 이분법적 답일 뿐입니다.

그럴 수도 있지만 아닐 수도 있다. 맞으면 좋고. 아니면 말고 식의 대응으로는 실전에서 피 같은 돈으로 거래 하시는 분들에게 지옥행 급행 열차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와 함께 돈을 따질 수 없는 기회비용 소멸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눈 똑바로 뜨고 자칫 나태해지지는 않는지 스스로 점검하시며 시장에 임하시길 바랍니다.

good l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