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의 영광으로 현재와 미래를 낙관하지 말자.

누구나 시장에서 한두 번의 큰 수익을 갖기 마련이다. 그것이 행운인지 실력인지는 누구도 알 수 없다. 보통은 자신은 실력이라 이야기하고, 타인은 요행이라 부른다. 사실 그것은 중요치 않다. 어쨌든 돈을 벌면 된다.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면 그뿐이다. 그것이면 충분하다.

그래 수익을 냈다. 지금부터 중요한 것은 그것을 얼마큼 오래 지킬 수 있는가? 그리고 실력이라면 다음번 매매에서는 그것을 뛰어넘을 수 있는가? 그렇지 않더라도 그에 따르거나 최소한 손실은 피할 수 있는가? 여부가 관건이다. 그것은 결국 실력을 나누는 기준이 된다.

이 시장에서 오래 머물다 보면 각양각색의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그중 가장 흔한 것이 위와 같은 성공을 거둔 이후 실패한 사람들이다.

과거 편향적 사고방식은 주식 시장에서 가장 불필요한 마인드셋이라 생각한다. 지금은 비록 실패하였거나 진행 중이라 할지라도 머지않아 성공할 것이다. 보통 아무런 노력도 하지 않는 이들이 공통으로 갖는 사고방식이다. 돈을 필요하지만, 노력은 하기 싫다. 나는 이것을 ‘도둑놈 심보’라고 부르고 싶다. 정작 당사자들은 다른 생각을 하겠지만…

노력을 하더라도 결국 판소리꾼이 득음하듯… 붓다가 깨달음을 얻듯.. 경천동지할 대단한 무엇인가 발생할 것이라 믿는 이들도 있다. 신이 존재하는지 모르겠다. 확실한 것은 바라는 그런 일은 없을 것이다.

과거의 영광에 매몰되어 현재에 머물러 있는 사람들이 많다. 대단한 이야기를 하는 것이 아니다.

가령 과거의 매집이랑 명목하에 저가의 주식을 다량 매수하였다 가정하자. 그것이 여느 성공담에 나오듯 기승전결의 큰 성공을 거두었다. 그러나 그것이 이후에도  발생할 것이라 믿는가? 그것을 분석과 실력이라 할지라도 실제 손익은 시장 방향성에 의해 결정된다. 자신 이외의 수급 주체자들의 참여로 조금 더 비싼 가격에 주식을 사고팔면서 가격이 상승하게 된다. 차트 역시 소위 아름답다는 표현이 어색하지 않을 만큼 변모하게 된다. 문제는 이후 동일 상황이 재현되지 않는다. 심각한 경우.

“시장이 이상해.”라는 표현을 스스름없이 사용한다. 아니다. 문제는 자신에게 있다.

과거 자신이 관심 가졌던 종목이 큰 상승 흐름을 끌어냈을 경우. 실제 보유치 않은 종목을 놓친 것으로 치부하며 마치 큰 손실을 본 것마냥 아쉬워하는 경우도 있다. 어리석은 모습이다. 전형적인 실패자의 모습이다. 주식은 소유함으로써 시세차익을 누릴 수 있다. 모의투자 또는 가상 투자를 하는 것이 아니라면 절대 아쉬워할 필요 없는 영역이다.

단순하게 생각해야 한다. 쉽지 않다. 잘하기 위해서. 더 나은 결과를 이루기 위해서. 전략과 전술은 복잡해진다. 불필요한 것들 마저도 불안감에 함부로 버리지 못한다. 많은 것을 움켜쥐고 내 것으로 만들 생각만 한다. 그에 따른 시행착오는 무시한다. 중요한 것은 금융 시장에서 시행착오는 손실과 직결된다.

손실은 실수가 아니다. 실패다.

과거 한때 자신이 아주 잘한 행동 또는 결과로 현재와 미래를 낙관하지 말자. 겸손하다는 것은 자신을 낮추는 것뿐만이 아니다. 모든 이들이 부러워하는 결과를 덤덤하게 치부할 수 있는 배짱. 타인은 그것을 겸손이라 칭찬해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