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자는 전사인가?

개인 투자자에게 있어서 주식 시장은 삶을 뒤흔들 만큼의 영향력이 있습니다.

수익을 내기 위해서는 성격 변화까지 요구하는 시장입니다. 보통은 자의든 타의든 성격 이상의 큰 변화를 겪습니다. 피하거나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법은 시장을 떠나는 것 말고는 없을 것입니다. 그것이 아니라면 극복하거나 체화하여 승자가 되면 됩니다.

승자.

남들이 모르는 돈을 버는 기법이나 비책을 깨우쳐 승자가 된다고 오해하는 분들이 계십니다. 실제 시장에서 승자는 생존의 문제라 생각합니다.

누구나 큰 수익을 내기에 한때 자신의 과거가 얼마나 찬란했는지 영웅담 이야기하듯 과시하는 경우를 우리는 종종 보게 됩니다. 그러나 현실은 시궁창. 과거의 영광이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그래서 저는 승자라는 의미를 달리 해석합니다.

생존. 살아남았다는 것으로서 이미 승자라 여깁니다.

대박이 터트리거나 폭발시켰다는 것은 실상 의미가 없습니다. 직전까지 계좌 수익률이 얼만큼의 안정적 곡선을 그려냈는가가 관건입니다. 급작스러운 그래프 상승은 반대의 경우를 발생시키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돈이란 것의 의미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럴 깜냥도 되지 않으며 감히 정의를 내릴 수도 없습니다.

한때는 큰돈을 벌기 위해 안간힘을 썼고, 그것이 잘 안 되어 않아 힘겨워했던 시절도 있습니다. 이런저런 나름의 경험으로 저는 꾸준한 수익이 정답이라고 결론 내렸습니다. 헌데 이것이 가장 힘듭니다.

시장은 늘 요동칩니다. 고요한듯하지만 누군가는 피 같은 돈을 잃고, 누군가는 얼떨결에 이익을 얻기도 합니다.

이게 실력이 소용이 있는 건가? 싶을 만큼의 요행이 따라주는 예도 있습니다. 그럴 때는 기분이 묘합니다.

한데 결국 생존의 문제를 고민하다보면 이것이 언제까지 유지 될 것인가? 라는 고민을 하게 됩니다.

전업이든 직장인이든… 누구든지 간에 말입니다. 사실 전업이 아니라면 부업으로서 혹은 재테크로서의 주식 투자는 실제 권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추후 전업에 준하는 트레이더로 참여하는 경우를 많이 봤기에 계속 같은 원칙 혹은 철학을 강조해드립니다.

꾸준한 수익을 이어갈 수 있는 전략.

그것이 기술적, 기본적, 찌라시 등의 무엇이든 상관없습니다. 주식 시장에서 돈 버는데 뭐가 정도이고 정석이겠습니까? 다만, 보편적으로 혹은 자신에게 잘 맞는 전략과 매매툴을 선택하여야 할 것입니다.

지금 당장 수익이 나지 않는다면 의심해야 합니다.

만약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면 전략 자체가 에러(Error)입니다.

빠른 시간내에 인정하는 사람이 다음 기회를 붙잡을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을 반복하면 됩니다.

good l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