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릴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다면.

과감하게 버릴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단기 매매에서 잦은 손절매 또는 이익 실현에 망설이고 순발력이 부족하다 여기면 단기 매매를 버려야 합니다.

스윙 매매에서 비추세 거래에 익숙하며 음봉에서 매수를 두려워하고,  양봉에서 경거망동하며 추격매수를 한다면 역시 버려야 합니다.

중기 이상의 거래에서 비추세 거래에서 계속 물타기를 반복하며 손실로 장기 보유한다면 역시 버려야 합니다.

이것들을 극복하기 위해서 공격 대상을 다양하게 나누고, 보유 종목의 개수가 관리 능력을 벗어난다면 역시 버려야 합니다.

그렇다면 도대체 거래를 어떻게 하라는 말인가?

그 역시 각자 찾아야 할 것입니다.

예를 들어, 단기 매매에 자신의 능력이 부족하다 여기고,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했음에도 별다른 진전이 없다면 시간대, 거래 대상, 순발력, 결단력이 보통은 부족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시초가, 종가 매매에 집중하여야 할 것이고, 거래 횟수를 극단적으로 줄여야 합니다. 하루 2~3회 또는 그 이하로.

스윙 매매에서 비추세 거래에 익숙하다면 지나치게 이론적으로 접근 하는 것은 아닌지? 유연한 사고 보다는 기술적 분석에 대한 맹신으로 수치적으로 접근하는 것은 아닌지? 양봉에서  체결 단위 물량과 속도에 내 마음이 같이 급해진다면 시초가 매도, 종가 스윙 매수. 장중에는 오후장 매수할 종목을 선별하는 시간을 갖는 것은 어떨는지요.

중기 이상의 거래에서 물타기를 반복한다면, 테스팅 물량 매수 이후 비추세 발생 시 손절. 상승 흐름에서만 기존 물량의 배수로 추가 매수하며 0.1% 이상의 수익이라도 손실이 아니면 된다는 생각으로 보유한다든지. 등의 생각을 바꿔야 합니다.

분명한것은 잘못된 방법. 그것이 손실이라면 시장 탓을 하기 보다 자신의 매매툴과 심리가 뒤틀린 것은 아닌지. 점검해보아야 할 것입니다.

서두르지 마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