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그릇의 크기는 얼마인가? 그것이 탐욕은 아닌가.

인간의 본성은 탐욕에서 시작되는 걸까요?

자본주의 사회에서 살아남기 위해 누구나 한푼이라도 돈을 더 벌려고 애를 씁니다. 그것이 1만원이든 100만원이든 1000만원이든. 누구나 수익을 내기 위해 안간힘을 씁니다.

자본주의의 꽃이라고 하던가요. 이 주식시장을…

누구는 재미로 용돈 벌이로 생각하고, 누군가는 생사를 걸고 임합니다.

탐욕. 그것 참 재밌습니다.

나의 탐욕이 누군가에게 아무런 가치 없는 돈일 수도 있으며, 그것이 나에게 큰 부담이자 반드시 이뤄내야 하는 목표와 목적이 되는 것. 즉, 나에겐 탐욕일지라도 다른 누군가에게는 그저 그런 푼돈일 수도 있습니다.

사람의 그릇이 여기서 시작되겠지요. 나의 그릇의 크기는 얼만큼인가? 1천만원? 1억원? 10억원? 100억원?

묻고 싶습니다.

당신의 그릇의 크기는 얼마인가? 그것이 탐욕은 아닌가.

단기 매매를 하면 작은 등락에 오가는 손익에 마음에 흔들립니다. 수익률로는 1% 안되는 정도일지라도 수익금은 일반인의 생활비를 뛰어 넘는 금액에 심적 부담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다스린다. 그것을 다스리기보다는 무감각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무심의 경지가 중요하겠지요.

고기도 먹어본 사람이 먹는다고 부담감과 조금함을 느낀다면 이미  싸움에서 지고 들어가는 것입니다.

탐욕을 다스리기 보다는 그것을 아무렇지 않게 받아 들일 수 있는 담대함이 그릇을 결정짓는 중요 변수가 될 수 있습니다.

다스릴 수 없으면 무감각하게 그것이 손실이든 수익이든 대할 수 있는 것 역시 능력일 것입니다.

작은 손실에 부화뇌동하는가? 수익에 경거망동하는가?

후일 큰 일을 도모한다면 내가 취해야 할 행동은 무엇인가.

경계선이 뚜렷하다면 넘어설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저라면 무감각하게 대하는 태도 정도.

이도 저도 아니면, 그릇을 깨트리고 새로운 그릇을 마련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를 권합니다. 일시적으로 고통스러울지라도 계기가 없다면 발전은 없을테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