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Archives: zenguy

About zenguy

금융 시장을 중심으로 다양한 이론과 지식을 탐하며 되도록 복잡함을 멀리하고 단순함을 가까이 하려 합니다. "행이 곧 깨달음이다."라는 법정 스님의 말씀을 좋아합니다.

기준 가격으로 보는 시장 방향성

박스권입니다. 상승과 하락을 빈번하게 반복하며 뚜렷한 방향성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투자자 입장에서는 곤혹스러운 시장입니다. 매수할지 매도를 해야 할지.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종목들은 어찌해야 할지. 고민이 깊어지는 시기입니다.

이럴 때. 특별한 기술보다는 단순하게 시장을 접근하는 것이 좋습니다. 보통 정공법이라고 부르던가요?

고가 종목이라도 손절선을 명확히 잡고 지킬 수 있다면 어려울 것 없는 시장입니다. 물론, 손절이란 것이 가장 중요하고 지키기 어려운 점입니다. 매번 대다수 글에서 손절의 중요성을 짧든 길든 강조하는 편인데 그만큼 중요하기에 앞으로도 자주 할 생각입니다. 시장 상황에 따라 빈도수를 결정짓기야 하겠지만..

KOSPI 2560Pt 안착 여부가 중요합니다. 전고점대이긴 하지만, 돌파 이후의 흐름이 추가 상승 가능성을 높입니다. 실패한다면 약세 및 횡보가 지속 할 것입니다. 그런 비추세 시장에서는 앞서 말한 위험 관리가 가장 중요합니다. 단기, 중기, 장기 매매툴과 상관없이 더욱 그렇습니다.

KOSDAQ 700Pt를 이탈하지 않느다면 안정권으로 봅니다. 물론, 지지반등 및 750Pt 이상 돌파를 해준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상황입니다.

당분간 시장보다는 종목에 집중하시길 바랍니다.

집중하시되 손절선. 즉, 거래를 멈추어야 할 때를 명확히 인지할 수 있는 기준은 잡으시길 바랍니다.

Good Luck.

몰빵이 문제다.

한 번에 큰돈을 벌어야 한다. 회복해야 한다. 그러한 압박감과 조급함이 자신을 망친다.

주식 거래는 매 순간이 승부라는 생각으로 접근하는 것보다 내 소중한 돈을 ‘관리’한다는 관점으로 접근하면 거래 방식이 바뀔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의문을 갖고 시장을 바라본다.

절대적인 기준은 없다. 단, 하나의 기술은 허무맹랑하거나 머지않아 시장에서 폐기 될 잔기술에 불과하다.

관리의 관점에서 시장을 대하면 무리한 포지션을 만들거나, 하락하는 주식의 물타기를 범하는 우를 줄일 수 있다. 대다수 참여자는 비추세 종목의 큰 반등을 기대하며 자신이 늪에 빠진 줄도 모르고 비중을 무리하게 확대하는 경우가 다반사이다.

자금을 관리한다는 것은 고가권, 저가권 어느 지점에서 매수하는 가와 상관없이 손익에 따라 진입과 청산. 비중 증감을 종목 선정. 소위 말하는 기법보다 우선적으로 적용한다는 것이다.

이 글을 읽는 이들에게 화두로 던져주고 싶다.

기술과 심리는 넘어서 ‘관리’.

 

장을 방치하고 무관심하게 대응하실 필요도 없습니다.

고가권입니다. KOSPI 2500Pt 안착 여부가 중요합니다. 함께 KOSDAQ 680Pt 안착 역시 중요합니다. 여기서 안착은 돌파 이후 해당 가격을 지지해주는 흐름입니다. 시간이 지속함에 따라 신뢰도는 비례하여 증가할 것입니다.

다행스러운 점은 외국인 수급 상황입니다. 지난 시간 거래 대금은 매수가 우위입니다. 상승에 대한 기대를 하기에 충분합니다. 물론, 우리의 의견과 일치된 시장 흐름이 발생치 않는다면 과감하게 손절매 및 현금 확보를 해야 합니다.

당분간 관망도 좋습니다. 물론 우리는 주식 비중이 80%를 넘습니다. 그럴 수 있는 이유는 언제든 포지션을 청산 할 수 있기에 그렇습니다.

확실히 상승을 확인하고 대응하는 것 역시 고수의 영역입니다.

그렇다 하여 시장을 방치하고 무관심하게 대응하실 필요도 없습니다.

그렇게 된다면, 적절한 타이밍에 좋은 기회를 다시 놓치는 우를 범할 수 있습니다.

행운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