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March 2014

시장 리스크를 앞서 나아가는 투자 심리 저하

머지않아 벚꽃이 만개하는 따뜻한 봄날이 기다려지는 시점입니다. 하지만, 좀처럼 전세계 금융 시장의 기온은 높아질 기미를 보이고 있질 못하고 있는 시점입니다. 아마도 여러가지 요인이 있겠으나, 현재의 상황을 타게할 명확한 모멘텀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일 것입니다.

따뜻한 봄날을 앞둔 시점에서 전세계 금융 시장은 분명 살얼음 판을 걷듯 위태로운 움직임을 지속적으로 유지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트레이더라면 본능적으로 리스크 관리에 대한 구체적인 필요성을 서서히 느끼는 시점이 될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이 시장에서 시장 지표 또는 금리 대비 우월한 수익을 반드시 내어야만 한다라는 운명을 안고 있습니다.

시장은 지속적인 하락 파동을 그려 나아가고 있습니다.

*** KOSPI 지수 하락 파동 graph ****

명확한 하락 추세를 기록하는 시점에서 거래 대상은 한정되었으며, 특정 테마 및 업종에 집중적인 수급의 쏠림 현상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전 투자전략에서도 언급한것과 마찬가지로 시간대별 가장 빠른 시간내에 상승 흐름을 이어나아가는 종목군을 대상으로한 진입을 하여야 함을 잊지 마시길 바랍니다. 오전 9시부터 가장 짧은 시간내에 상승갭을 최소 3% 이상 보여주는 종목군이 1차적인 거래 대상이 될 것이며, 시가 지지 반등을 보여주는 종목, 전일 또는 최근 5일 상한가(부근 가격)에 도달한 종목 등의 조건을 통한 압축을 하여야 할 것입니다.

위의 말을 언급한 이유는 다른것 없이, 명확한 추세를 갖고 움직이는 시장이 결코 아니기에 철저히 단기 모멘텀에 따른 종목 교체를 하여야만 수익을 거두어 드릴 수 있다라는 것입니다.

다른 관점에서는 낙폭 과대 종목군들에 대한 대응 방안입니다. 가령, SK이노베이션, 삼성중공업 등과 같은 종목군들의 특징은 분명 약 1년여의 시간내에 가장 역사적인 가격대를 형성하여 주고 있으며, 해당 가격대를 붕괴시키는 움직임은 해당 기업의 경영과도 직결되는 리스크로 작용할 공산이 큰 종목군들이 눈에 띄고 있습니다.

그러한 종목군들은 보유의 종목으로서 접근해볼 수 있습니다. 물론, 생명선이라 할 수 있는 손절선은 반드시 지켜야 할 것입니다. 즉, 손절선 설정이 어려운 종목은 진입을 하지 말아야 합니다. 저가 매수는 바닥인 줄 알았더니 지옥으로 가는 급행 열차 티켓이 되는 경우 역시 배제할 수 없음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분명 비추세 시장의 흐름이 장기화 된다라면 역사적 사이클을 고려하더라도 시장을 붕괴시키는 흐름이 발생 가능성 역시 열어두어야 합니다.

장기화된 횡보는 저점을 지속적으로 낮추며 큰폭의 하락을 일으키는 요인으로서 작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반등은 짧고 하락은 긴 시장. 어쩌면 가장 시장을 적절히 설명해주는 단 하나의 문장일 수도 있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상승을 바라지 마십시요. 지금 당장 상승 하는 종목을 거래 해야 됩니다. 손절선이 없으면, 진입을 하지 말아야 합니다.

이것이 시장의 fact 입니다.

패배하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은 돈을 잃으로서 승리한다.

손실에 익숙한 사람은 그러한 매매를 반복해야만 스스로가 만족하는 경향이 큰 경우가 있습니다.

즉, 다시 말해 수익내는 매매에는 서툴게 대응하면서 손실보는 매매는 아무렇지 않게 당연하다는 듯이 대응하고 결과를 받아들입니다. 아마도 수차레 강조했던 승자의 법칙과도 일맥상통하는 부분일 것입니다.

주식시장에서 수익을 낸다는 것은 결코 쉽지는 않지만 수익을 내지 못해 생기는 조급함을 통제하지 못해 계속적으로 누적 손실을 발생시킴으로서 자신도 모르게 자신의 생각과 태도, 행동 등에 대한 인지부조화 현상이 발생한다는 이야기 입니다. 또한 손실을 적게 보는 것이 이전 큰 손실을 보았던 매매와 비교시 보다 더 우수한 결과라 안도하고 만족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수익을 내지 못하더라도 결코 손실을 떠안으면 안됩니다. 손실이 가중 될수록 마음을 조급해져만 갈 것이고 더군다나 시장에서의 수익을 통해 생활을 영위해 나아가야 하는 트레이더라면 더더욱 외적인 부분보다는 내적인 자아(ego) 통제에 힘을 기울여야 합니다. 그렇지 않는다면 어느 순간부터 손실에 무감각한 자신을 모든것을 잃고나서 찾게되는 최악의 상황에 처하게 될 것입니다.

분명한것은 그 어느 누구라 할지라도 시장을 통제 할 수 없습니다. 그럴바에는 자신 스스로를 통제할 수 있는 힘을 키우는데 시간과 노력을 기울인다라면 그 결과는 단언컨데, 보통 이상의 실력자가 될 것입니다. 왜? 일정 단계 이상에서는 분명 기술적 분석은 습관적인 잔기술에 불과 하기에 그렇습니다.

“모든 사람은 승리하든 패배하든 시장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는다. 패배하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은 돈을 잃음으로써 승리한다.” – 에드 세이코타(Ed seykota)

위의 말이 제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의 모든 것을 담고 있습니다. 길게 늘려 말할 필요도 없었겠지만 그래도 나름의 생각을 덧붙이려다보니 짧지 않은 글이 되어 버렸습니다. 여하튼 시장 흐름과 역행하는 과거의 기술적 분석(기법)에 집착하기 보다는 스스로를 통제하며 마인드셋(Mindset)을 점검하고 발전시켜 나아가는 트레이더가 되시길 바랍니다.

good luck.

2014년 대시세 낼 흑진주 종목 분석 시리즈 – 현대산업 3탄

안녕하세요. 선물 옵션 만기일을 앞둔 한주의 시작입니다. 최근 2주간의 외인/기관의 쌍끌이 매도의 빈도수 증가가 금주 만기일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가 사뭇 궁금해지는 시점 입니다.

그래서일까요? 시장의 약세 움직임 및 중장기적 관점에서의 KOSPI 지수의 명확한 추세 라인 저항권 횡보 움직임은 큰 변화없이 정석적인 모습을 보이며 약세흐름을 지속 유지 중에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는 KOSPI 지수의 방향성은 하방 1945pt를 기준으로 별다른 하락 움직임만 발생치 않는다라면, 큰 어려움 없이 현 가격권을 유지하여 줄 것입니다. 그러나, 만에 하나 해당 가격 이탈시에는 추세적 하락 흐름의 강도가 더욱더 거칠어 질 것 입니다. 당분간 금주 동안만이라도 해당 가격을 기준 삼아 대응해 나아가는 것이 여러모로 좋을 것입니다.

아마도 건설 업종을 관심 깊게 지켜보신 분들이라면 한번쯤은 거래하셨을 현대산업(012630)에 대한 간단한 코멘트를 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미 널리 알려졌지만, 약 2년간에 걸쳐 3개월에 한번씩은 거래를 하는 종목이기도 하며, 승률에 있어서는 80% 이상을 꾸준히 유지하여 주는 어쩌면 저라는 트레이더와 궁합이 잘 맞는 종목이기도 합니다.

왜일까요? 글쎄요. 첫째는 관찰의 꾸준함일 것이며, 둘째는 잘 알기에 과감한 진입과 청산을 감행할 수 있는 점입니다.  세번째는 수급 동향에 대한 한템포 빠른 예측이라 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러한 종목은 우리 클럽에서는 최근 약 2개월간 집중적인 거래를하여 매우 탄탄하고 안정적인 수익을 거두었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현재는 보유하고 있지 않은 종목입니다. 그러나, 머지 않아 다시 한번 거래에 나서게 될 것입니다.

이런 저런 말로서 화려하게 꾸미기 보다는 짧게 말씀 드리겠습니다.

현대산업은 중기적으로 29,500원 이상 가격을 지속적으로 유지해준다면, 상승 추세의 가능성을 점진적으로 넓혀 갈 것이며, 그렇지 못하다라면 29,000원까지의 추가적인 하락 가능성을 열어 둡니다. 두개의 가격을 모두 붕괴시킨다라면 해당 종목은 비추세 구간으로 접어들며 하락의 과정을 학습 삼아 관찰하여야 할 것입니다.

위의 상황과 반대 상황이 연출된다라면 여타 그 어느 종목 보다도 안정적으로 알토란 같은 수익을 내어줄 수 있는 시점이기도 합니다.

다만 아쉬운 점은 전반적인 경기 상황과 해외 시장의 약세 흐름 유지가 될 것입니다. 또한 국내 시장의 오래된 특징이기도 하겠으나, 중기 이상의 추세 유지가 매우 어렵다라는 점입니다.

투기적 관점에서의 급등주(개별주)들의 추세는 중기에 가까운 시간의 상승 흐름을 보여주는 경우는 있으나, 정석적 수급과 경기 상황에 맞춘 선반영적인 상승 흐름을 보여주는 그 추세가 보름에 미치지 못하니 아쉬울 따름입니다.

그래서 지금과 같은 시기에 현대산업(012630)과 같은 종목을 대응하여야 할때에는, 반드시 기준 가격을 목숨 같이 지키며 거래하여야 할 것입니다. 또한 때에 따라서 익절(손절)과 재진입은 필연적인 부분일테니, 한두번의 거래로 모든 시세를 탐하려 하기 보다는 적절한 시점에서의 진출입을 고려하는 트레이딩을 병행하여야 할 것입니다.

good l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