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September 2014

선물/옵션 만기일 그리고 연휴

시장의 기대를 져버린 잭슨 홀 미팅과 FOMC 회의록 발표는 시장에 긍정적 영향보다는 단기적으로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까? 라는 우려스러운 생각이 들게끔 하는 시점 입니다.

그와 함께 이번 추석 연휴는 대체 휴일까지 포함한 다음주 수요일까지이며 다시금 거래를 시작하는 날부터 선물/옵션 만기일이 겹쳐 있습니다. 가벼히 생각하면 별일 아니지만, 진지하게 생각하면 왜?하필? 이란 생각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일단, 앞서 시황 관에서 동일한 언급을 계속적으로 하였습니다. 저 역시도 시장 상승 흐름을 추종하지만 시장 팩트는 무시할 수 없기에 다소 비판을 받는다 할지라도 상황에 대해서 최대한 객관적으로 이야기하려 합니다.

일단 KOSPI 시장은 우크라이나 지정학적 리스크에 대한 우려감과 지속적인 기관의 매도세로 시장의 하락의 불씨를 당겼습니다. 그와 함께 외국인들의 투기성 단기 자금의 연이은 대규모 이탈은 선물/옵션 시장의 매도 포지션을 더욱더 굳건히 하고 있는 상황이며 현물 시장은 그와 반대로 약세 흐름을 지속적으로 이어나아갈 수 밖에 없는 거래량/거래대금 급감 상태를 유지 중에 있습니다.

일단, 미국장은 전일 휴장으로 인해 글로벌 금융 시장의 변수가 제대로 반영치 못한 상태에서 시장은 약보합 출발 및 장초반부터 금융 투자를 중심으로한 기관의 대규모 매도세가 지속적으로 출되며 삼성전자는 금일 52주 신저가를 기록하는 드으이 대형주 위주의 약세 흐름을 두드러지게 나타내었습니다.

삼성전자는 현 시점 120만원 기준 지지 유무가 중요할터인데, 해당 가격 이탈시에는 시장이 삼성전자를 하락시키는 것이 아닌 반전된 상황을 연출 할 수 있음을 남은 거래일 동안 주시하여야 할 것입니다.

코스닥 시장은 소극적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별다른 특이사항은 없으며 현재 시점에서 횡보하는 종목 보다는 빠릿 빠릿 상승 흐름을 이어나아가는 종목은 단기 매매 관점에서 접근하는 것이 가장 리스크를 적게 안고 가는 현명한 전략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다음주 선물/옵션 만기일까지는 금주를 통해 완벽히 대비하려 합니다. 단기 포지션의 경우 개별 종목군들의 급등락 흐름으로 능수능란하게 대응할 수 있으나 중장기 포지션의 경우는 시장 상황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기에 상황에 따라서 현금화 전략도 세워 놓고 있는 상황입니다.

KOSDAQ 개별주의 경우 수익 포지션에 따라 보유 여부를 결정 지으시면 될 것이고, KOSPI 종목은 규모에 따라 익절 가능 한 종목일시 매도 후 현금 확보 또한 좋은 전략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여러분들의 성공을 기원합니다.

good luck.

Posted on by

진심은 통하지 않는다.

오늘 나는 오랜 시간 동안 고민했던 것들에 대한 나름의 해답을 찾았다. 바보 같기도 하고 어찌보면 순진한 생각일 수 있는 이것.

”언젠가 알아주겠지…”

라는 생각. 그렇다. 혹, 간혹 TV에 나오는 어느 장인들은 제품 생산 능력은 뛰어날지 모르지만 비즈니스적인 측면에서는 배고픔을 자처하는 경우가 많다. 더 나아가 적극적인 마케팅이 자존심을 버리는 행위라 여기는 경우 역시 허다하다.

어쩌면, 나 또한 그러한 알량한 자존심과 불필요한 잡생각을 갖고 있었던 사람이지 않았나 싶다.

앞으로 그 어떠한 일을 하든간에 더욱더 적극적인 프로모션을 진행하려 한다. 그것이 홍보…마케팅….뭐든지 들어내고 알리고 설득하고.. 그래야만 함을 느낀다. 그렇게나만 해야지 겨우 겨우 사람들 뇌리에 뿌리라도 걸쳐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다. 진심은 결코 통하지 않는다.

다수를 설득하기 위해서는 더욱더 노골적으로 말하고자 하는 바를 이야기해야 한다. 때론 그조차도 허용치 않는다라면 도의적은 문제 없다라는 조건하에 살을 붙이고 극단적 긴장감을 갖으며 주목을 끌 필요 역시 있다.

여하튼, 직장인이 아니라면 무슨 일을 하든 간에, 아무도 알아주는 이 없을테니 적극적으로 들어내기를 바란다. 나 역시 그러할 것이다.

Posted o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