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September 2014

버블 치킨을 대신하는 커피는 버블인가?

농담반 진담으로 퇴직하면 “치킨집이나 하지 뭐..”라는 말을 내뱉는 이들이 많다. 그뿐만 아니라, 떡볶이, 편의점, 술집, 고깃집에 이어 이제는 카페까지 어찌보면 흔하디 흔하고 그러하기에 최소한의 생계비 + 사업 유지 수입 정도는 벌 수 있지 않을까라는 기대심리가 작용을 하는 것인지 요즘은 너도 나도 구석 구성에 카페 차리기에 급급하다.

얼마전 남해를 다녀오는 길이었다. 오고가며 국도를 적지않은 시간 동안 달리며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국도 도로가에 카페가 참으로 눈에 많이 띄었기 때문이다. 작은 규모의 카페도 있고 직접 2층 이상의 건물을 올려 개업한 카페도 즐비하였다. 투자금은 회수 할 수 있을까? 라는 의문이 들었던것이 사실이지만, 일단 너도 나도 카페 창업에 정신이 없어 보였다.

나도 마찬가지이지만, 어느 한적한 공기 좋은 곳에 카페를 오픈하고 오가는 손님 받으며 여유롭게 즐기며 일하고자 하는 마음은 대다수의 사람들이 갖고 있는 작은 소망이지 않을까 싶다. 다만, 그것들이 실전에 부딪혔을때도 마찬가지의 초심을 유지시켜 줄 수 있을까? 라는 것이다.

그러나 많은 이들이 간과하는 것이 커피의 맛이다. 과거보다 많은 이들이 좋은 커피를 접할 기회가 많아지면서 각자의 취향이 생기었고 좋고 나쁨을 쉽게 구분 지을 수 있는 기준이 생기었다. 그러나, 대다수의 창업자들은 돈을 벌기 위해 창업할 거리를 찾다가 선택한것이 카페인 경우가 많다. 그러다보니 커피 생각에 여느 길가에나 있는 곳에 들어가 편하게 ‘아메리카노’ 한잔을 마시면 간혹 가게 문을 나와 그 자리에서 쏟아 버리는 경우가 있다.

특정 업체를 말하기는 뭐하나, 꾀나 유명한 프렌차이즈 카페 역시 맛은 정말.. 뭐 같아서 절대 안마시는 경우도 있다.

여하튼, 맛도 중요한대 대다수의 창업자는 맛을 고려하지 않고 그럴듯한 인테리어를 해놓고 싸구려 원두로 장사를 하려고 든다. 그러니 손님은 없고 진심으로 원하던 여유롭게 한적한 사업을 영위하게 되는 것이 아닐까 싶다.

치킨은 최소마진으로 어느 정도 가격 책정이 이루어졌고 가격 안정권에 접어들었다라고 생각한다. 다만, 커피는 그와 다르게 극명하게 프로와 아마츄어로 나뉘어 극단적인 승패를 보여줄 시기라고 여겨진다.

맛을 포함하여 감성까지 그리고 그것들이 포화를 이루어 나아감에 따라 도태되는 곳과 발전하는 곳이 지금 현재도 나뉘고 있다.

아마, 현재 시점에서 커피 관련 사업으로 창업을 기획하는 이들은 어떠한 생각을 갖을런지 모르겠으나, 보다 객관적인 철저한 조사가 필요로 할 것이다. 고객의 입은 이미 일정 수준 이상으로 향하고 있다. 체인점이 아닌이상 브랜드 감성을 함께 팩키징 하여야 할터인데 그것이 그저  지금 당장 쉽게 의지대로 되는 부분도 아니기에 안타까울 뿐이다.

앞으로 1~2년 내에 최근까지 창업했던 흔한 카페와 고급화를 추구한 로스터리 카페까지 생사를 건 가격 경쟁이 이루어질 것이라 생각한다. 지금의 나라면 커피 음료 가격이 안정권을 찾고 버블이 아닌 문화로서 지금보다 더욱더 고착화된다면 그때가서 나름의 컨셉을 갖고 창업에 나서볼까 한다.

Posted on by

기준 가격으로 보는 시장 방향성

KOSPI 2085pt ~ 2045pt

방향성 탐색 및 현물/파생 전 금융 시장의 미약한 거래량 유지. 9월 11일 선물/옵션 만기일 흐름에 따른 포지션 확정에 불안감 팽배가 이어 지고 있음. 시장 참여자를 비롯한 메이저에서도 휴장에 따른 금융 시장 돌발 변수에 대응 할 수 있는 기회 부족에 따른 보수적 관점에서의 중립을 지키는 포지션을 유지하고 있으며, 이는 외인이 중심이 되어 기관이 쫒는 형국으로 나타나고 있음. 개인은 단기 매매에 시장 집중도를 높이고 있음.

해당 지수 가격 상승 지지반등 흐름 나타나기전까지는 위와 같은 상황 지속될 가능성이 농후하며, 만기일 이후의 흐름이 개인 시장 참여자에게 유리한 상황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큼.

특별한 악재가 존재하지 않는한 하방 2045pt 가격 유지는 지속 될 것으로 보여짐.

앞서 상방 KOSPI 2080pt ~ 2030pt 가격 범위는 위와 같이 2085pt ~ 2045pt 변경 대응 하는 것이 현재로서는 가장 타당함.

KOSDAQ 570.2pt

가격 회복 실패시 추가적인 비추세 구간으로 접어들 가능성이 큼. 해당 가격 지지반등 흐름을 보여줄시 생각외의 큰 상승 흐름 가능성 높음. 다만, 시장 자금력이 풍부하다라는 전제조건이 필요로 하기에 현재로서 조건 충족 변수 존재치 아니함.

방향성은 모호할지 모르겠으나, 늘 그러하듯 구성 종목군들의 등락 흐름은 변동성을 계속적으로 키워 나아갈 것임. 거래대금 부족은 차트 왜곡과 변동성을 키우는데 일조할 확률을 키움.

종합

중장기 홀딩 관점의 거래를 한다라면 현 시장은 무시해도 되겠으나, 1억원 내외 또는 이하 자금 운용 시에는 큰 기대감을 갖기 보다는 운용자금의 50%는 단기 매매 자금으로 활용 하는 것이 타당하며, 그로인해 시장 소외감을 최소화 시키는 것이 추석 이후의 거래에 심리적으로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good l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