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October 2014

만기일 KOSPI 1980pt 지지반등의 중요성

앞서 투자전략을 통해 KOSPI 지수의 1980pt 회복 여부의 중요성에 대해서 언급하여 드렸습니다. 그것 자체가 뭐 그리 대단한것이냐 할 수 있겠으나, 여하튼 시장 대응에 있어서 트레이딩을 적극적으로 할지 말지 여부를 결정짓는 중요 변수이기에 전략적 트레이딩을 행하신다라면 능히 활용하셨으리라 생각합니다.

금일 KOSPI 지수는 시가 1979.83pt를 시작으로, 1982.96pt 고가 형성 후 1972.91pt로 마감지었습니다. 저가는 1966.22pt

왜? 이렇게 각각의 지수를 적어 놓았으냐 하면, 시장의 변동성을 확인하시라는 의미에서 기록해 놓았습니다. 어떻습니까? 뚜렷한 방향성을 나타내고 있습니까? 변동성 마저도 적은 상황입니다. 어느 누군가 대한민국 증시의 신뢰성과 건정성을 확보하기 위해서 변동성이 지금보다 더욱더 줄어야 한다라고 말도 안되는 이야기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의미 없는 영양가 없는 주장으로 치부하면 될 것입니다.

내일은 만기일입니다. 수요일의 만기라.. 왠지 어색합니다. 여하튼 외국인/기관의 수급은 이미 시장을 이탈하거나 방어적인 수준에서 이렇다할 변동성을 일으키지 아니하며 시장을 방치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여러분들은 어떤 생각을 하십니까? 금일 여러 이슈가 있었으나 그중 대표적으로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은 어닝쇼크를 기록하였으나 기대치 충족에 따른 시장 반응은 미적지근하게 긍정으로 답하였습니다. 그것의 결과는 1980pt 돌파하지 못하는 상황을 연출하였습니다. 내일이 고비가 될터이지만 심리적 저항선으로서 1980pt 돌파 및 지지반등 여부에 따라 이번 10월달의 시장 퀄리티가 결정 되어 질 것으로 보여집니다. OK 목장의 혈투를 기억하십니까? 승자의 의지대로 방향성은 결정 지어질 것입니다. 결과는 아무도 모릅니다.

다만, 우리는 어찌 대응을 해야 할지를 결정 지어야 합니다. 앞서 설정한 박스권 기준 가격내에서는 중소형주 단기매매 및 스윙으로 종목당 1천만원 이하의 매수 자금을 활용하시기를 바랍니다. 손절선은 -1% 내외가 가장 좋겠으나, 진입에 어려움을 겪으신다라면 30%, 30%, 40% 등의 분할매수로 손절선을 목표 평단가로 맞추서 진입해 나아가신다라면 손절폭을 최소화 시킬 수 있을 것입니다.

뚜렷한 모멘텀은 없습니다. 있다면 그것은 소설에 불과합니다.

그렇다고 시장을 비관적으로 볼 필요는 없습니다. 때가 되면 시장은 반등을 넘어 상승을 하게 될 것입니다.

다만, 이럴때 매수를 해야 한다며 1주일전부터 공포에 매수..매수…매수.. 환희에 매도..매도…매도라며 주문을 외우신 분들은 생각을 달리 갖으시길 바랍니다. 옛 격언일뿐 현재의 시장과는 맞지 않습니다. (이따금 뜬금없는 낙폭 과대 종목은 제외합니다.)

지금의 시장은 하락 구경하고 바닥 확인하고 남들이 소심하다고 놀릴지라도 두들겨 보고 맛도 보고 확인해가며 진입하는 것이 리스크를 최소화 할 수 있는 시장입니다.

무턱대고 지르고 주가가 상승하기를 기다리지 마시길 바랍니다. 지금 당장 상승하지 않으면 전략적 보유 종목이라 인지부조화 현상을 일으키지도 마시길 바랍니다.

현시점 이상적인 시나리오는 1953pt까지의 하락과 가격 유지 및 대형주 위주의 외인 수급 개선. 그와 함께 코스닥 상한가 종목군들의 다수 발생. 정도 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리 된다면 조심스레 코스닥 중소형주 매매를 시작으로한 굵직한 코스피 대형주 보유 전략이 통하게 될 것입니다. 허나.. 어디까지나 시나리오일뿐.

현 시점에서 반등 또는 횡보 흐름을 보여주게 된다면 힘없는 시장 움직임은 지속될것입니다. 즉, 개인 시장 참여자에게 가장 이로운 상황은 극단적인 상승/하락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물론, 지금 현재 종목을 보유하신 분들이 이 무슨 말도 안되는 소리냐? 라고 하실지 모르지만, 시장이 본래 그렇습니다. 개인의 바람대로 움직여준다면 어느 누가 이 시장에서 실패를 하겠습니까? 그저 극단적으로 상승해주기를 바래봅니다.

늘 그러하듯 시장이 어찌 흘러가든 별다른 영향은 받지는 않을테지만 다가올 기회가 그저 기다려질 뿐입니다.

모두들 성공 투자 하시길 바랍니다.

good luck.

 

2014. 10. 6 – 특징주 정리

  • SK하이닉스: 삼성전자가 경기도 평택 고덕국제화지구 산업단지에 최대 규모 반도체 라인 짓는다고 공시. 그로인한 주가 하락이 발생하였으나, 삼성전자의 과거서부터 지속되어온 반도체 분야의 투자 규모에 준하는 수준에서 SK하이닉스와는 다른 별도 자사 H/W 플랫폼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일환으로서 판단 됨. SK하이닉스의 주가 하락은 과도하며, 빠른 시간내에 안정권 진입 및 반등 발생 가능성 높음.

  • 인터플렉스: 적자 지속 전망에 따른 하한가를 기록함. 동 종목은 약 2년여 넘는 시간 동안 비추세 구간을 갖고 있으며, 지속적인 하락의 움직임을 유지하고 있다. 구태여 동 종목의 펀더멘털을 논하며 가치 평가를 하기 이전에 해당 종목은 거래 대상에서 제외하는게 옳음. 당분간 반등 구간이 있을지라도 11천원 붕괴시 관종 삭제. 가격 유지시 단기 매매로 대응 가능.

  • 피에스케이: 3분기 실적 회복세 전망에 따른 급등새를 보였음. 지난 2, 3분기 상승 추세 구간내에서 다소 강도가 약해진 시점이기는 하나, 현 시점까지 12천원대를 유지해주며 추세 역시 동일하게 유지되어주고 있음. 단기적 반등 시점은 14천원 가격 돌파 움직임을 보여야 하며, 그렇지 못할시에는 고점 형성 이후 횡보 또는 점진적 하락에 따른 비추세 구간으로 접어들 가능성 매우 높음.

  • SK텔레콤: 외국인 매도세가 강화되고 있음. 단통법(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에 따른 KT, LG유플러스 역시 동반 하락세를 기록. 다만, 시장에서는 SK텔레콤의 펀더멘털에 요인한 하락을 이야기하고 있으나, 단기, 중기적 관점에서 수익 악화 가능성에 따른 불안감이 작용하였으며 그에 따른 기관/외인의 동반 이탈(매도)로 판단내리면 될 것임. 이미 비추세 구간내로 진입하였기에 28만원 회복 여부에 따른 소폭 반등 및 추세 유지의 가능성이 있음. 다만, 정부 정책을 거스르는 묘수가 발생치 않는한 투심은 유지 될 것으로 판단 됨.

  • 데브시스터즈: ‘쿠키런’ 개발사. 해당 기업은 해외에서 인기도 매우 높은 게임을 개발 및 운영하고 있는 곳이며, 금일 공모가를 윗도는 가격으로 상장하였으나, 매물 부담에 따른 급락 흐름을 이어갔음. 최근 게임주(특히 모바일, 스마트폰, 태블릿 등)들의 강세를 이어 나아가 바톤을 이어 받을 가능성 역시 열어 두어야 할 것임. 당분간 오전장 전일 종가 유지 여부를 체크하여야 할 것이며, 상한가 도달시 상따 매매툴 활용하는 트레이더라면 진입 유효.

  • 오리콤: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의 장남이 경영 참여(CCO – Chief Creative Officer)가 호재로서 작용함. 전형적인 개별주 상승 흐름으로 급등주(상따, 상한가)매매에 익숙한 트레이더 외에는 접근키 어려울 것이며, 손절선 지키지 못할시 함부로 거래 하지 마시길.

Posted on by

이번주 KOSPI 1980pt을 회복 및 유지가 중요

KOSPI 시장은 지난 24거래일 동안 지속 적인 변동성 구간내의 횡보 및 하락의 흐름을 보여주었습니다. 비추세 구간내에서의 개별주들의 등락은 유지되나, 전체 시장을 아우르는 자금의 이동 및 그로인한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저조한 상황이기에 현 시점 크게 내렸으니 이제 곧 반등 주겠지 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대응하기에는 내 피같은 돈에 대한 무책임한 대응이 아닐까 싶습니다.

하락에 다양한 명분을 갖다 붙일 수 있는 시장입니다. 삼성전자와 현대차를 비롯한 미증시의 고용지표 호조에도 불구하고 지정항적 리스크에 따른 하락이다 등등. 온통 결과론적인 해석과 저점을 예단하며 오르면 좋고, 내리면 말지 뭐.. 사람이 실수 할 수도 있는건데… 라는 둥의 감언이설이 난무하는 시장이 될 것으로 보여집니다.

앞서 시장 방향성은 상승, 하락, 횡보에 따른 각각의 움직임을 오래전부터 설명드려왔습니다. 오늘은 이미 확정적 비추세 구간내에 존재하는 시장이기에 마지노선에 대한 이야기만 하고자 합니다.

내일 장 기준. 더 나아가 금주 만기일까지 KOSPI지수는 1980pt를 마지노선으로 가격 유지 흐름을 이어 나아가야 합니다. 왜? 라는 질문에 명쾌하게 답변 드리지 못하는 점은 이 시장에서의 자신만의 노하우라고 변명하고 가격에 대한 말씀만 드리겠습니다.

앞서 전달한 이야기와 마찬가지로 현 시점 기준가격 미회복시 추가 하락을 불가피하며 최저점은 대략 1950pt 초반 가격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위의 각 기준 가격에 따른 대응 전략은 여러분들이 갖고 있는 종목과 손익에 따라 나름의 전략을 구축하시기를 바랍니다.

다양한 시장의 해석이 난무합니다. 어쩌면 이러한 시장에서 갈피를 잡지 못하는것은 개인 시장 참여자일 것입니다. 분명 시장이 좋다고 느껴지지는 않는데, 좋다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이 나뉘고 누구는 수익이 나네 마네 이러쿵 저러쿵 괜스레 마음만 심란해하는 시장 참여자분들 역시 지금 이 순간에도 이런 저런 고민에 이 글을 읽으시리라 생각합니다.

쉽게 생각하시기를 바랍니다.

정상적인 트레이더라면 적어도… 대한민국 증시에서 현물을 거래한다라면 오로지 ‘추세’를 따르는 거래를 하여야만 합니다. 이 말은 우상향 차트를 맹목적으로 추종하여야 하며, 해당 거래 종목은 각자의 성향과 자금력에 다르겠지만 시장과의 상대비교에서 리스크가 낮은 종목이어야 할 것입니다.

가장 좋은 것은 추세 및 비추세 각각의 시장에서 일년 약 200일 거래일 동안 꾸준하게 수익을 내는 것일테지만 그렇지 못한 경우가 많습니다. 혹, 자신의 능력 밖의 거래를 하려 하신다라면 멈추시길 바랍니다.

비추세 시장에서는 움크리고 있는 것이 정상입니다. 온갖 역경을 이겨내고 수익을 낸다라는 것은 과연 어떤 의미가 있을지… 더 나아가 방향성이 결정된 마당에 앞으로 거래에서 해당 수익을 지켜낼 수 있을지 여부도 역시 함께 고민 하여야 할 것입니다.

모두가 이와 같은 고민을 하리라 생각치 않습니다. 다만, 몇몇 분들의 이야기를 전해듣고 그분들이 이 주식 시장에서 매일 매일 성실하게 거래를 하여야 한다라는 압박감에 힘겨워 하시는 것 같아 진부한 이야기를 늘어 놓았습니다.

흔히들 개미라고 부르지 않습니까? 작고 힘없기에 개미라 부르는 것이 아닐 것입니다. 어리석을 정도로 한낱 미물에 비견될 만큼 성실하기만 하기에 개미라고 불리우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앞으로의 시장 방향성은 변화무쌍 할 것입니다. 우리는 그것에 맞추어 대응하면 됩니다. 만에 하나 있을지 모를 상황을 설정하고 단순하게 기계적으로 대응해 나아가시기를 바랍니다.

good l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