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arly Archives: 2014

약세장 마인드는 유지된다.

약세장이다. 반등은 지속되지 않으며, 하락 역시 지지선을 명확히 보여준다.

반등 흐름에 환호할 필요는 없다. 아시아 증시 중 투자금 이탈이 가장 활발히 대규모로 일어나는 시장이 대한민국이다. 그만큼 과거에 비해 왜곡된 차트와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는 반증이다.

이러한 시장에서 중소형주의 약진은 불행중 다행이라 할 수 있다.

다만, 그러한 시세를 모두 쫒을 수 있는가?를 고민한다면 마음 같아서는 저가에 매수하여 고가에 매도하여 매일 같이 큰 수익으로 단기간내에 원금회복과 부자가 될 수 있을거라들 믿지만 실상은 그러하지 못하다.

생각을 바꾸자. 큰돈은 시장이 벌어준다. 억지스러운 시세에 중독되어 탐욕스러운 돼지가 되지 않기를 경계하여야 할 것이다.

위험관리는 늘 중요하다. 언제 어떻게 자신을 망칠질 모르기에 그러하다. 이러한 시장에서는 더더욱 손실 관리에 중요성을 느껴야 한다.

진입 이후 이전 시나리오대로 주가의 흐름에 나타나지 않는다라면 그 즉시 포지션을 청산할 고민만 하여야 한다.

그렇지 않고, 추가 매수와 하락의 이유를 찾는다면 손절의 의지를 상실하는 구간에 접어들게 될 것이다.

기업이 좋든, 내년에 주도주가 되든 관계 없다. 손실은 그 자체가 악이다.

지금 당장의 계좌가 중요한 것이다. 먼 훗날의 희망을 억지스럽게 긍정적으로 꿈꾸며 비참하게 버티지 말자.

기회비용은 현금보다 더욱더 큰 가치를 가지는 경우가 많다. 특히 주식 시장은 더더욱 그러하자.

쓴소리에 불편한 이야기를 자주하는 편이다. 그래도 그 강도는 고민하여 낮춘 글들이다.

왜일까?

부자가 될 수있다. 원금 회복을 할 수 있다. 시장 좋으니 무조건 매수다. 이러한 이야기들을 나는 자제한다.

왜일까?

대단한 이유는 없다. 경계심이다. 늘 항상 긴장을 하여야 한다. 마음 편히 주식매매를 한다면야 좋겠지만, 그러한 시기는 이따금씩 존재하며 보통의 나날은 수익과 손실을 떠나 늘 항상 긴장과 자기관리를 통해 계좌를 꾸려 나아가야 함을 알기 때문이다.

그것 역시 이 글을 읽는 모든 이들에게 필요로 하기 떄문이다.

똑똑하고 실력이 우세하다하여 좋은 결과가 보장된다면야 더할나위 없을테지만 결국 시장은 관리와 심리로 귀결된다라고 본다. 기술은 경력에 따른 잔기술일뿐.

모두들 몸 건강히 한해 마무리 하시길 바란다.

good luck.

Tagged with # on

시장의 하락을 기대하는 이유

상당한 비판이 예상된다. 물론 나와 같은 생각을 하는 이들 역시 있으리라 생각한다.

시장은 비추세 시장. 현재는 그러하다. 훗날 오를 것이다. 기대가 된다. 예상이 된다. 등의 수식어만이 난무하는 시장이다.

판때기를 갈아 엎을 시기이다. 악성 매물. 그것들의 주인이 개인 시장 참여자라 할지라도 방향성을 정상적으로 형성하기 위해서는 현재 시장의 모든 악재가 반영된 전저점 지지(붕괴) 테스트가 필요로 한 시기이다.

코스닥 개별주들이 등락 흐름이 눈에 띈다 할지라도 그것들이 실제 참여자들에게 큰 수익이 될지는 의문이다.

급작스러운 급등과 하락. 온갖 찌라시, 뉴스, 메신저, 등의 정보 매매로 임하는 것도 그 한계가 있다. 실전에서 이루어지기 어려운 거래가 대부분, 입으로 말로는 쉽게 사고 팔 수 있을지라도 말이다.

시장의 하락은 새로운 판때기를 만들 것이다.

외국인들이 국내 증시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가격적인 메리트가 현재로서는 전부이다. 산업, 업종, 그외 부양 정책 등이 적용된다 할지라도 외국인들에게 한국 시장은 철저히 트레이딩(시세차익)을 남기기 위한 투기 성향이 짙은 마켓일 뿐이다.

현재로서 명확한 방향성을 설정키 어렵다. 조금씩 발현되고 있는 악재가 확대 재생산 될 것인지, 현 수준에서 소멸될것인지는 시간이 알려줄 것이다.

전저점 테스트가 필요하다. 싸다라는 매력이 수급을 불러올 것이다.

자잘한 호재는 추세를 만들 수 없다. 큰 돈은 큰 추세에서만 생긴다.

생존을 위해 단기 매매에 집중하더라도 큰 시장을 위한 준비를 하여야 한다.

천천히 침착하게 경거망동하지 말며 대응하자.

good luck.

Tagged with # on

기대 수익률은 낮추고 꾸준한 수익을 이어가자.

시장은 비추세 구간내에서 3개월간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때로는 오르기도 하고 내리기도하며 시장 신뢰도를 서서히 낮추게 만들며, 더 나아가 실망 매물이 출회되는 상황까지 연출하고 있습니다.

언젠가 시장은 상승할테지만, 주식은 매수 후 오를때까지 무한정 기다리는 게임이 아니라는 것은 쓴맛을 본 이라면 누구나 공감하리라 생각합니다.

손실 또는 원금을 깍아먹을 수록 조급한 마음에 빠른 시간내에 수익을 내어야 하며 늪에 빠지듯 손실이 가중되면 기대 수익률은 높아지는 상황까지 가게 됩니다.

시장 금리의 수백배를 쉽게 벌 수 있다는 생각은 그저 희망일뿐. 실상은 꾸준한 수익을 이어나아가는 것 조차 하지 못하는 시장 참여자들의 막연한 ‘한방’이 아닐까 싶습니다.

투자의 관점에서 보유는 다소 무리가 따릅니다. 물론, 보유할 만한 종목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 클럽 역시 최소 3일 이상 보유하고 있는 종목이 수익 포지션으로 2종목 존재하니 말입니다. 다만, 비추세, 낙폭과대, 횡보추세에서 거래량 없는 종목을 안도하는 마음으로 보유치 마시길 바랍니다.

가격 횡보의 시간이 장기화 될 수록 하락의 확률은 높아집니다. 이것은 주식뿐만이 아니라 우리가 사는 세상 대다수에 해당하는 진리이지 않을까? 라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주식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시장은 참으로 재미납니다. 끝없이 상승할것 같다가도 이내 무너트리는 하락이 발생하고 그렇게 막막함의 끝에서 급작스러운 반등과 상승 추세로의 전환. 그 모든 타이밍을 정확하게 예단하고 실전에서 실행으로 옮기게 된다면 아주 짧은 시간내에 대한민국 정재계를 주무를 수 있는 거물이 될 것입니다. 아쉽게도 그러한 방법은 수많은 석학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그저.. 안정적으로 꾸준하게 수익을 이어나아가며 리스크 관리를 병행할뿐. 흔한말로 복리의 힘을 극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이기도 합니다.

얼마 안되는 돈으로 큰돈 벌려면 어쩔 수 없지 않는가? 1억원의 수익을 내기 위해 그만큼을 잃을 각오를 하여야 함을 대다수의 시장 참여자가 인지하지 않습니다. 그저 수익… 무조건 수익.. 대박…

이따금 작은 수익에 큰 희망을 얻고, 수익금은 보잘것 없어도 수익률에 대한 기대감으로 다음번 거래에서 과도한 비중으로 매수한 종목은 되려 기대와 반대로 흐르고…

물론 모두가 그러한것은 아니지만 최근 시장에서 적잖은 분들이 위와 같은 상황에 처함을 보게 됩니다.

기대 수익률을 낮추시기를 바랍니다. 꾸준하게 수익을 이어나아갈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원금대비 최소 3배 이상 키울때까지 해당 전략을 고수하시기를 바랍니다.

보유 종목 갯수 역시 제한하여야 합니다. 2~3개가 가장 이상적이며 5개를 초과하지 않아야 할 것입니다. 관리가 어렵기 때문에 그러합니다.

마음을 비우고 현실적으로 시장을 바라보며 임하시길 바랍니다.

시장은 꿈과 희망으로 버티는 곳이 아니라, 다문 몇푼이라도 수익을 내고 인출하여 먹고 살 수 있게끔 전략과 전술로 임해야 하는 곳입니다.

모두들.. 얼마 남지 않은 한해. 깔끔히 마무리 지으시길 바랍니다.

good luck.

Tagged with #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