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April 2015

현 시점 사무실 밖을 바라보는 시선

어릴적부터 다소 염세적인 관점에서 생각하기를 좋아하였고 그것이 지금의 중2병인줄도 모르고 나름 멋이라 여기며 장시간 빠져 지낸 적이 있었습니다. 헌데 요즘 들어 다시금 그때의 습관이 되살아난 것인지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이 자꾸 삐딱해짐을 느낍니다. 이왕 이렇게 된거 한번 썰을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1 노예는 열심히 일해도 굴레를 벗어 날 수 없는가?

근래 들어 하루 살이에 힘겨워 하시는 분들을 부쩍 자주 뵙게 됩니다. 어찌된 영문인지.. 시간이 갈 수록 그 빈도수는 더욱더 늘어만 갑니다. 정치가 문제인가? 경제가 문제인가? 무엇이 문제인지는 모르겠으나 전염병처럼 애써 웃음 지어보이지만 속은 시꺼멓게 타들어가고 있는 듯한 느낌을 주는 분들을 뵙습니다.

그분들의 공통점은 한결 같이 매우 성실하다라는 것입니다.

개천에서 용나기 어려운 시기라고는 하지만, 그 희망이랄까.. 바램이랄까.. 그 모든 것들이 이제는 완벽히 사라져가고 있지는 않은가? 라는 생각에 확신이 서는 시점입니다.

이유가 무엇일까. 어째서일까. 분명 누구보다 열심히 일을하고 자기 개발을 게을리 하지 않는데 어째서… 왜?

소비가 문제인가.. 감당치 못할 부채가 문제인가? 무엇이 문제인가.

제가 그분들의 모든 마음을 알 수는 없지만 분명한 점은 개선이 전혀 이루어지고 있지 않다라는 것입니다.

공부를 아무리 열심히 하더라도 그에 따른 보상이 적절히 이루어지지 않으면 누구든 지치기 마련입니다. 사회 생활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아르바이트로 하루 하루를 버텨나아가는 친구들은 더더욱 고립되고 벗어나기 어려운 상황에 쳐하고, 직장 생활에 불만을 느끼는 이들은 더더욱 부채가 늘어남으로서 얽메이고 순응 할 수 밖에 없게되면서 불만에서 체념으로 점차 마음에 변화가 생기고 그로 인해 불만 가득히 안주하는 삶에 익숙해져버리는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희망을 꿈꾸자라는 진부한 이야기는 “일단 지금은 네 삶에 만족해 그리고 꿈을 꿔. 결코 이루어지지는 않겠지만.”, “결코 로또 같은 인생은 없어 그러니 부지런히 일해. 허나 희망을 잃지마” 기타 등등 좋은 말인척 포장하는 문구가 난무합니다.

어떻게 생각하고 어떻게 바라보아야 할런지. 과연 이대로 정말 안주해야 하는지 고민스럽습니다.

저 역시도 마찬가지입니다. 누군가에게 잘 보일 삶을 꾸리려 하지는 않았지만 적어도 나 자신만의 목표를 일정분 갖고 살아온 삶을 돌이켜보면 실상 의지대로 뜻대로 이루어진것은 저 역시도 없습니다. 그럭저럭 버티는 삶이라면 모를까. 어쩌면 앞의 내용은 제 마음을 이야기하는 것일 수도 있을 것입니다. 아니 그렇습니다. 어짜피 저도 그저 그런 민초이고 소시민이고 힘없는 을이니 말입니다.

#2 불필요한 오지랖의 향연

인간 관계에 있어서 타인의 시선에 목메고 그들의 평가에 갈대처럼 휘둘리는 이들이 많습니다. 저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무신경하면 된다라는 쉬운 말 한마디로 해결되기는 어렵습니다. 그저.. 애써 아무렇지 않은 척. 모른 척이야 할테지만 마음 한구석 찝찝함은 버릴 수가 없는 것이 어쩌면 인간의 본성일런지도 모르겠습니다.

해결 방법은 억지스러운 관계를 이어나아가기 보다는 소극적 대응이런지 모르겠으나 때때로 인간 관계를 ‘손절’할 필요가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관대한 마음(?)을 갖고 관계를 이어나아간다라는 것은 소모적인 어쩌면 무의식적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도 있으니 더더욱 그러합니다. (최근.. 제가 그러하였습니다.)

타인을 바꿔 놓는 다라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고, 실제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사람은 쉽게 변하지 않는다라는 말은 진부한 불변의 진리이듯이 말입니다.

손절. 여의치 않으면 마음속에서라도 손절

#3 끼리끼리 or 클래스가 다르다.

말 그대로… 끼리 끼리 어울려 안주하는 것보다는 다른 자극이 지속적으로 찾아야 함. 그냥.. 짧은 생각.

Tagged with # on

조급한 마음을 억누를 필요가 있는 시기.

시장은 다소 정체 상태입니다. 부지런히 매수하고, 부지런히 상한가를 노려야 한다라는 압박감에 오늘도 시장에서 해메이시는 분들이 많을거라 여겨 집니다. 그리 쉽게 원하는 바를 이루어 낼 수 있다면 이 시장에서 실패는 없을 것입니다. 그러하니 첫주의 시작일지라도 여유를 갖고 시장을 보시길 바랍니다.

트레이더에게 여유라하면 평정심이 될 수도 있을 것이며 부화뇌동하지 않게 스스로를 통제 할 수 있는 단호함이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최근 시장 그리고 앞으로 몇일간의 시장은 그런 마인드셋적인 부분에서 요구 사항이 많아지는 장세라 여겨집니다.

시장의 방향성은 상승이든 하락이든 박스권내에서 오버슈팅 흐름을 보일듯 말듯한 미약한 변동성만을 보여줍니다. 그러다 때때로 큰 폭의 갭(Gap)을 주기도 할 것입니다.

이쯤되면 언제쯤 폭탄이 터질 것인가?에 대한 시점이 궁금해질 시기이기도 합니다. 시장의 고점과 저점을 함부로 예단할 필요는 없습니다. 다만, 보통 때와는 다른 위험 관리가 필요로 할 것입니다.

아니다 싶으면, 손절하고, 기다 싶으면 끌고 가는 전략. 강한 놈과 상대할때에는 만일에 대비해 운용 자금의 30% 이내에 베팅만을 허용한다든지 등의 원칙을 조금더 철저히 지킬 필요가 있는 시점 입니다.

훗날… 정말 먼 훗날 시장은 상승 할 것입니다. 다만, 지금 현재 여러분이 거래하고 있는 종목은 그때까지 남아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결국 시장의 방향성은 전략의 방향성을 결정 짓게 해주는 변수이며 거래 종목은 그저 대상일뿐이라는 점을 명심하여야 할 것입니다.

시장은 앞서 이야기한것과 크게 다를 것이 없습니다. 미친듯이 상승 돌파를 하느냐 또는 안도하는 시장 참여자들에게 급반전된 상황을 보여줌으로서 공포를 각인 시키느냐… 여하튼 극단적인 상황이 발생하긴 하여야 합니다. 그래야 구경꾼들도 불러오고 하지 않겠습니까?

good luck.

기준 가격으로 보는 시장 방향성

해외 시장의 약세 흐름은 지속 되고 있습니다. 어느 날은 상승 뒤이어 하락. 그러한 변동성은 시장의 추세를 무시하고 캔들로 치면 음봉과 양봉이 번갈아가며 방향성 없는 시세의 연속을 만들어낼 뿐이니다.

중소형주들의 모멘텀에 의한 시세의 연속성은 한정적으로 존재하지만 그외에 대다수 종목군들은 대다수가 윗꼬리를 길게 다는 캔들임을 감안할때 시세를 추격하기보다는 분봉상의 눌림목 매수를 통한 단기 및 스윙 관점에서의 수익을 목표로 하는 것이 위험 관리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다만, 그러한 단기 거래가 어려울 시에는 오로지 외국인, 기관의 수급을 확인하며 대응하는 것이 좀더 유리한 게임을 이어나아갈 수도 있을 것입니다.

단기 거래가 어려울시에는 현 시점에서는 외국인 수급이 최소 3일 이상의 평균 거래량의 최소 30%를 차지하는 만큼의 매수세가 보장이 된다면 장중 현재가를 기준으로한 아래 호가에서 물량을 조금씩 모으는 전략도 유효할 것입니다. 손절선은 목표 평단가 대비 -3% 이내에서 잡는 것이 중요합니다.

시장은 대충 보면 매우 좋은 시장인듯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난장판 같기도 합니다. 아마도 직장인 분들에게는 심리적으로 조급증을 유발할 것이고 전업 또는 그에 가까운 분들에게는 평정심을 유지하기 어려운 시장이 될 것입니다.

무엇이 되었든지간에 자신의 결점이 들어나는 부분이 보인다라면 본성을 역행할 필요도 있음을 감안하시길 바랍니다.

KOSPI 지수는 금일장 기준 2042pt 안착 여부가 중요합니다. 해당가격 회복 및 지지반등 또는 유지라도 해준다라면 시장은 평이한 약세 횡보를 갖게 될 것입니다. 다만, 그러하지 못한 상황에서라면 다소 희비가 엇갈리는 시세가 보여질것으로 판단 됩니다.

KOSDAQ은 상방 652pt 미안착시에는 다소 불안한 가격 유지 흐름을 보이며, 종목군들은 전반적으로 한두차레 시세를 보여주되 고가를 지켜내지 못하는 단발적 시세만을 여기 저기서 폭죽 터트리듯 보여줄 것입니다. 보유 포지션이 수익으로 전환되었다라면 한번쯤은 익절을 고민하여야 할 것이며, 손실 포지션이라면 손실 최소화 역시 함께 고민하여야 할 것입니다.

good l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