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July 2015

반등은 수익이 아니다.

“반등에 안도하지 마라.” 우리 주식쟁이들이 절대 잊지 말아야 할 시장 격언이라 할 수 있다. 급작스러운 시장의 반등과 손실 회복 또는 보유 종목이 상승치 않더라도 그리 될 것이라는 기대감은 현재의 악화된 상황을 버티게는 해줄 지언정 바람대로 시세가 나타나는 일은 드물다.

비추세로 접어든 종목은 좀처럼 체급에 따라 경우가 다르겠으나 관성과 같이 방향성을 유지하고자 하는 힘이 있기 때문이다. 하락장에 부화뇌동도 문제이지만, 반등(상승)에 부화뇌동 및 안도감 역시 매일 위험 관리에 철저 해야 할 우리에게는 독이 든 성배와 같다.

20150713133027001

반등의 폭을 확대하고 있다. 해외발 악재 모멘텀에 지나치게 민감하게 반응한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의 불안감 해소가 모멘텀이 되어 시장은 반등을 주고 있다. 한가지 아쉬운 점은 개인의 개장 이후 지속적으로 외국인과 기관의 포지션은 고려하지 않고 적극적인 매수에 나서준다라는 것이다. 반등 확신에 대한 안도감을 시그널로한 매수가 무모한 도전이 될지는 머지 않아 판가름 날 것이다.

허나, 시장 주포의 의중을 고려치 않는 포지션 구축은 기관/외국인의 역이용 당할 확률이 매우 높다. 예를 들어 개인의 적극적인 신용 매수 종목은 보통 비추세(하락) 종목이다. 이따금 반등은 있으나, 저점을 붕괴 시킨다.

현 시점에서 KOSPI 지수는 2060pt 안착하는 모습으로 금일 종가를 마무리 짓는 다면 안정권이라 볼 수 있다. 금주내내 해당 가격을 지켜줄지는 내일부터 메이저 수급의 양상에 따라 달려 있다.

20150713133531001

외국인과 기관은 호락 호락 하지 않다. 시장 위에 올라 섰다고 개인이 착각하거나 저점이라 판단되는 가격에서 물량을 집어 삼킨다 한들 결국 시세를 당겨주고 끌어 올리며 힘을 실어 주는 것은 인정하기 싫지만 외국인/기관의 돈이다. 인정 안하면 시장을 곡해하는 것일 뿐이다.

금주 시장 수급이 어떠한 판도로 뒤바뀌는지 예의 주시하여야 할 것이다.

증권 계좌에서 수익금을 인출하자.

뚜렷한 방향성을 갖고 있지 못한 시장이 되고 있다. 변동성은 극단적으로 흐르고 있으며, 위험 관리의 중요성이 백번 천번 강조되어도 모자람이 없는 시장이다.

최근 장세 흐름과 앞으로의 시장을 연장선 상에 놓고 고려해본다라면 중국, 그리스의 문제를 떠나 떠나간 투심을 어떻게 되돌릴지가 관건이 될 것이다.

개인, 외국인, 기관 어느 집단이 되었던지간에 심리적으로 위축이 되는 시장이다. 개인들만 연이어서 물타기에 나서고 있으며 그 조차도 확신이 없다. 종목군들의 변동성은 극단적으로 하루 40% 내외를 움직이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외국인은 혹여 발생치 모를 리스크에 대비하여 계속적인 매도세로 일관하고 있다. 그에 편승하여 기관 역시 동일한 수급 포지션을 취하고 있다.

전일대비등락률 화면을 통해서 본다면 상승 종목은 분명 넘쳐나는것 같지만 급반등 수준에 머무는 종목이 현저히 많다. 일정분 추세를 형성하였다라기 보다는 뜬금없이 반등을 보여준다. 그러한 종목을 미리 매수하여 수익을 내겠다고 덤빈다면 보통은 내 종목 빼고 다 상승하는 웃지 못할 상황에 마주하는 경우가 빈번하다라는 점을 잊어서는 안될 것이다.

금요일 장이기에 다소 약세 움직임을 보여주지만, 월요일 장 그에 못지 않다. 차분히 생각하고 임하더라도 결코 늦을 일이 없다. 서두르지 말자.

비가 내릴때는 그것을 억지로 맞으며 길을 걸을 필요가 없다. 잠시 쉴 곳이 있다면 쉬었다 가도 된다. 내가 갖고 있는 칼이 혹 무뎌지지는 않았는지 어디 이가 상한 곳은 없는지 점검하고 다음 행보를 위해 컨디셔닝을 취하여도 될 법하다.

허구 헛날 자신이 최고라고 자각하며 시간이 흐름에 따라 오만과 자만 그리고 독을 잔득 품고 이곳 저곳에서 휘저어 봤자 힘만 낭비한다.

집중 매매를 하기 위해 잠시 쉬자. 잠시 내리는 비일 뿐이다. 시장은 언제 그랬냐는 듯이 상승을 반복하고 전고점을 돌파할 것이다. 설사 그 반대 상황이 발생한다 할지라도 결국 시장은 반등 이상의 상승폭을 보여준다. 그것이 증권 시장 더 나아가 자본 시장이 존재하고 성립될 수 있는 이유 이다.

주식 매매는 돈을 벌기 위해 하는 것이다. 언제가 터질지 모를 대박을 위해 흔히 말하는 개미 처럼 부지런히 이곳 저곳 기웃거리며 깨지기도 하고 얼마 안되는 수익금보다는 수익률에 희망을 갖고 다음번 거래에선 이전에 얼마 안된 수익금을 만회하려 무리수를 두는 베팅을 하고 그것이 의도대로 좋은 결과를 내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허다하다. 주식이란게 본래 그러하다. 누구나 쉽게 수익내고 부자되면 그 어찌 말이 되겠는가?

수 많은 인연을 맺다보면 실패하시는 분들과 성공 하시는 분들의 차이점을 극명하게 보게 된다.

실패자들에 대한 이야기는 일단 제쳐두고, 성공하는 사람들의 공통점은 절대 한방을 노리지 않는다. 그들도 안다. 이제와 터질 대박 과거에는 왜 터지질 않았고 그것을 희망 삼아 이 시장에서 패자로서 버틴다는게 얼마나 힘든지를…. 그래서 결코 한방을 노리지 않는다.

누구나 1%의 수익을 낼 수 있지만 꾸준할 수는 없다. 다들 쉽게 무시하는 수익이지만 이것을 꾸준히 이어나아가는 것만큼 경이로운 수익은 없다. 그저 쉽게 간과할 뿐. 한번 해보자.

안정적으로 꾸준하게 작든 크든 수익을 낸다라는 것.

가계의 월 고정 지출 비용 이상의 수익을 증권 시장에서 거두어 월초, 월말에 인출 할 수 있는 것.

최소한 주식 매매를 하면서 그 정도의 습관을 들여야 하는 것이 아닐까?

단 한번도 인출 해본적 없는 이들이 시장에서 대박을 꿈꾼다. 이번이 마지막이란 굳은 다짐과 희망을 안고…

생각을 바꾸자.

단돈 1만원이라도 꾸준하게 수익을 낼 수 있도록 해보자. 돈의 액수가 아니라 그보다 큰 자신감을 반드시 당신에게 안겨 줄 것이다.

자신감이 증가되는 만큼 수익 금액의 규모 역시 커지게 될 것이다.

트레이더라 그것이 아니면 투자자라 할지라도 사람 노릇하고 밥값은 하자. 차분히 꾸준히 수익을 이어나가도록 하자.

나는 오늘 내일 당장 100%, 500%의 수익을 내는 것보다 5년뒤 10년뒤 그 이상의 시간 뒤에도 이 시장에서 작든 크든 꾸준히 수익금을 인출하고 생존해 나아가며 심리적으로 안정된 사람이 진정한 승자이고 성공한 이라 생각한다.

이 글을 읽는 당신 또한 나와 같은 생각을 하리라 생각한다.

생각을 바꾸자.

나이와 자신감

이제 곧 한여름이다. 매해 지금 시기에 걱정하는 것은 올 여름은 어떻게 버텨낼 것인가? 이다. 당연하다는 듯이 걱정을하고 어쩔 수 없이 작년과 비슷한 방법으로 버텨낸다. 매해.. 매번 비슷한 시기에 반복적으로 걱정을 하고 자연스레 시간을 보냄에 따라 견뎌낸다.

겨울 역시 마찬가지이다. 올 겨울은 너무나 춥겠다라는 생각은 하지만, 아마도 작년 비슷한 시기에 같은 걱정을 하였을 것이다. 역시 옷을 두껍게 입던 옷을 껴입고 외출을 자제하는 등의 방법 역시 크게 달라지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걱정은 반복되고 개선은 안되면 해법은 없다.

내 나이 이제 30대 중반을 바라보며 이와 비슷한 오류에 빠져 있음을 부쩍 느낀다.

흔하디 흔한 페이스북의 자신감을 복돋아 주는 문구라든지 이곳 저곳에서 성공과 출세에 대해서 이야기하며 해묵은 진부한 이야기에서 감동을 전달하려 애쓴다. 그것들 중 나에게 영향을 미치는 것 역시 없지는 않다. 하지만, 순간. 그 이상의 시간을 할애하지는 않는다.

한해 두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실상 돌이켜보면 큰 변화는 없다. 다짐을 하더라도 혹은 굳게 맹세를 한다 할지라도 결과는 크게 다를 것이 없다. 나만이 느끼지 못하는 것일까? 주변인들도 마찬가지일까? 어느 누군가의 말처럼 버티는 삶 그 자체가 목적이 되어버린 상황이며 과정 중. 여유를 찾고 나름의 의미를 부여하며 유희를 즐긴다. 버티는 것은 삶이 아니고, 유희는 삶이며 시간은 붙잡을 수 없으니 기계 처럼 살다 이따금 가뭄에 말라버린 저수지의 붕어들이 산소가 모잘라 수면위에서 발버둥 치는 것과 같이 억지로 억지로 살다 가끔 사람 답게 살며 고됨을 잊는다. 어느 누군가는 그 순간을 영원 할 것처럼 포장하고 원치 않는 이들 조차도 알게끔 동네 방네 소식을 전한다. 그의 삶에 있어서 사람 다운 때이니 그 때의 기록을 놓칠 수 없기에…

어떠한가? 나이. 그저 삶이 저것 뿐인가? 살만큼 살아보았다는 이들의 조언과 훈계는 더 이상 의미가 없다. 시대가 다르다.

그저 이렇게 버티는 것이 전부인가? 매해 한번쯤 나 역시 중2병에 걸린 사춘기 소년과 같은 허무한 고민을 한다.

요즘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나이에 대한 고민을 한다.

도전을 하기에는 나이가 걸리고, 가만히 주저 앉아 있자니 아직은 젊다는게 마음에 걸린다. 억지스럽게 용기내어 도전하려니 과거의 실패가 나를 옭아 맨다. 악마가 속삭인다. “어짜피 실패해 그냥 포기해”

정말 그러할 것 같다. 그래서 다시 주저하고 망설인다. 오랫만에 불을 지핀 열정을 사라지고 도데체 무얼 계획하고 행하려 했는지 기억조차 안날 정도로 다른 재미난 것들에 빠져 시강을 낭비한다.

이게 삶일까? 나 역시 위와 틀릴 것이 없다. 에세이지만 일기스러운 글이다. 위와 같은 고민을 하기에 배설하듯 글을 남겨 보는 것이다.

우리? 아니 나는 어찌 하여야 하는가?

그저 이렇게 가만히 시간을 축내며 꿈을 포기하고 목적을 선택하며 기계적으로 살아야 하는가? 이것이 전부인가? 어릴적 나름 값진 인생이 여겼던 이 시간들이 그저 소소한 행복에 만족하며 시간을 보내야만 하는 것인가?

나만 이러한가?

나이를 먹는다. 누구나 그러하다. 허나, 삶을 대하는 태도는 분명 다르다. 진취적이냐, 주체적이냐, 공격적이냐, 관조하느냐 등의 차이는 있다. 그래도 나름의 목표는 다들 있을 것이다. 아쉬운것은 나이를 먹는 것 만큼 자신감은 줄어든다. 무모한 용기 조차도 소멸되어버린다. 다시금 불을 지피려하면 주변 상황이 여의치 않게 돌아간다.

어찌해야 하는가? 포기해야 하는가?

뻔하고 진부하지만 포기란 없다. 행해야 한다. 해내야 하고, 그것이 삶이라 여긴다. 물론 이런 자극적인 삶도 좋지만 반대의 정적인 삶도 나름의 의미가 있다. 하지만, 아무것도 하지 않는 다라는 것 그 자체가 삶을 대하는 태도로서 매우 잘못 되었다 여긴다. 이는 악이고 죄이다.

나는 내 삶을 대하는 자세부터가 틀렸다. 말로만 그럴싸한 계획을 세웠을뿐 결국 버티는 삶이 전부이고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쳐도 서서히 잃어가는 자신감에 그저 공상과 망상으로 끝을 내곤 한다.

바꿔야 한다. 그래도 바꿀 수 있다.

발전하여야 한다. 그래야 떳떳할 수 있다.

나이를 먹는다 하더라도, 과거 실패가 겹겹히 쌓여 있다 할지라도 행해야 한다. 알면서 행하지 않는 것은 위험하지는 않지만 그만큼 얻는 것 역시 없다.

얻고자 한다면 행해야 한다. 사소한것 부터….

아직은 젊다. 아니, 10년뒤 20년뒤 우리 모두는 젊을 것이다. 그러니, 나이의 무게감을 직접적으로 느끼며 비차함을 느끼고 걱정하며 시간과 강점을 낭비하지 말자. 꾸준함을 이기는 것은 없다고 하더라, 행해야 할 것이 있다면 그 시간이 3년 혹은 5년 더 나아가 10년이라 할지라도 포기하지 않는다면 어느 곳에서건 1등을 할 수 있다 생각한다.

젊다. 비교의 상대는 없다. 그저 젊다. 그것 만으로 우리는 나아갈 수 있다. 발전 할 수 있다.

단, 전제 조건은?

just do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