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October 2015

손절 못하면 시장을 떠나는게 낫다.

전형적인 약세장입니다. 방향성을 잃은채 횡보를 거듭하고 있으며, 거래대금 증가 없이 변동성만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중소형주들의 급등락 흐름이 발생하나 그것은 어디까지나 기보유자들의 손실 회복 또는 단타, 스캘퍼들의 먹거리일뿐 그것을 통해 꾸준한 수익을 이어나가고자 한다면 그것이야 말로 무모한 탐욕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머지 않아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손실 발생 종목을 방치하거나 물타기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그러한 자금이 있기에 시장에 그나마 유동성을 개인들의 돈으로 공급해주는거라 할 수 있겠으나 각각의 사정을 들여다보면 반드시 주식 시장에서 돈을 벌어야만 하는 분들이 태반입니다. 그러할진데 어처구니없게도 내 돈이 그저 시장 유동성 공급 역활 그 이하일뿐이라니 시장을 보는 눈을 달리해야 할 시점입니다.

송구스럽지만 트레이더랍시고 오랜 시간 동안 손절매, 위험관리 등에 대해서 진부하리만큼 강조한것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이제는 좀 지겹습니다. 하지만, 그 중요성에 대해서 수년간 강조해서 바뀌는 사람만 바뀔뿐 대다수가 중요한것은 알겠는데 그게 잘 안되는 수준에서 벗어나질 못하고 있습니다.

때로는 본인의 의지로 손절매를 행하려 했지만 외부 의견에 따라 혹시 모를 반등 또는 상승… 더 나아가 폭발(?)을 기대하며 막연하게 보유하는 경우또한 발생합니다.

손절매라는게 그렇습니다. 막상 내가 손실보고 팔고나면 상승하는건 아닐까? 이전에도 그러하였는데 이번에도 그러하지 않을까? 가만 보면 대다수의 종목들은 언젠가는 반드시 꼭 상승하더라. 내가 설마 상폐를 겪기야 하겠는가? 등. 낙관적 해석으로 현재 자신의 포지션을 합리화 하는 경우가 태반입니다.

물론, 손절매가 무조건 옳은 것은 아닙니다.

혹자는 이야기합니다. 손절매 하지 않을 주식을 사면 되지 않느냐? 그래서 그 해답이… 정말 손절을 안하고 오를때까지 무조건 버팁니다.

못버티면 투자를 할 줄 모르는 얼간이… 바보 취급을 당하거나 초짜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그저 흔한 돈 잃는 개미 취급을 받는 경우도 허다합니다.

손절매 하지 않을 주식을 100% 적중 시킬 수 있다면, 100% 상승할 종목에 위험을 분산한다는 미명하게 종목을 이것 저것 매수 해 둘 것이 아니라, 한두 종목에 소위 말하는 몰빵을 쳐도 될터이지만, 아마도 그건 좀 어려운가 봅니다.

결국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손절매는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어쩔 수 없이 행해야 하는 본성을 역행하는 행위로서 인식이 됩니다. 하지만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

앞서도 이야기하였지만 필연입니다. 손절매는 필연입니다. 주식 시장에 머무는 이상. 피할 수도 없으며 고수가 된다하여 선택하는 종목마다 상승을하고 급등하며 손실 없는 계좌 관리가 이어지지 않습니다.

초짜와 타짜의 차이는 손실 규모라고도 말씀 드렸습니다. 초짜에서 타짜가 될 수록 손실 규모는 기하급수적으로 늡니다. 하지만, 수익 역시 늘기에 그에 따른 차익 규모가 수익으로서 초짜와 타짜를 구분짓는 요인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가, 손절매는 투자자와 트레이더를 구분 지을 필요 없이 누구나 이 자본주의 시장에서 불로소득을 얻고자 한다면 행해야 하는 필연적인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감히 저는 실패하는 개인 시장 참여자의 99%가 손절매를 행하지 못해 발생한다 생각합니다. 실제로도 대다수가 그러합니다. 수익을 내도 이내 잃기도 하며, 자신에게 유리한 시장을 만나 수익을 내다 자칫 엇박자라도 나며 이내 언제 그랬냐는 듯이 기존 수익을 포함해 원금까지 시장에 뱉어내는 경우 역시 허다 합니다.

손절매는 필연적이며 행하지 못한다면 하루 빨리 시장을 떠나야 한다고도 말씀 드릴 수 있습니다. 이렇게까지 말씀드리는 이유는 손실을 피하거나 회피할 수 있는 기법, 방법, 분석론, 방법론 등 그 어떠한 것도 지구상에는 존재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물론 자본의 규모가 크다면 유리하기는 합니다. 유리하기만 합니다.. 최X원 사례를 보시면 아시다시피….)

돈을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손절매야 말로 여러분들이 이 험난한 시장에서 지닌 유일한 무기임을 잊지 마시길 바랍니다.

안할 수 없습니다. 피할 수도 없습니다. 혹… 그럴 수 있다고 한다면…. 하.. 할말이 없습니다.

당분간 명확한 추세 전환이 이루어지기 전까지는 시장을 관조할 수 있는 여유 갖으시길 바라며 이만 줄입니다.

good luck.

꾸준함을 갖춰야 살아남을 수 있다.

특별한 모멘텀이 존재칠 않고 있습니다. 당분간은 이와 같은 흐름이 지속되리라 봅니다.

어느날은 오르고 또 어느날은 하락하는 그런 변동성을 지금과 같이 이어가리라 봅니다. 시장 거래대금은 현상태를 유지하거나 그보다 적은 상태로서 지속 될 것입니다. 왜? 당분간 호재로서 작용할만한 모멘텀이 존재칠 않기에 그러합니다.

그렇다면 어찌해야 하는가? 가장 경계시 해야 할 것은 부화뇌동과 조급함입니다. 당장 굶어 죽지 않는다면… 빚쟁이가 쫒아오지만 않는다면 여유를 결코 잃지 마시길 바랍니다. 때때로 관조할 수 있는 여유. 트레이더라면 반드시 갖춰야 할 덕목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 시장에 오래 머물다 보면 누구나 큰 수익을 한두번쯤은 얻게 됩니다. 그것이 독이 든 성배일지 아닐지는 모르나 여하튼 누구나 수익은 냅니다. 그러나 지키는 자는 극소수이며 그들이 소위 상위 포식자로 불리우는 그룹입니다.

저는 이 시장에서 특별한 비기나 분석론이 있다고도 생각치 않으며 있다한들 누구나 시장 경험이 쌓이면 얻게되는 잔기술이라 생각합니다. 그러하기에 돈을 버는 비법, 방법 등 보다는 시장을 바라보는 관점과 원칙, 마인드셋 등을 중요시 여깁니다.

그중 꾸준함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이 시장에서 꾸준함을 유지하기란 매우 어렵습니다. 손익에 따라 출렁이는 마음 하나 다잡지 못하는 상황에서 평정심이라도 유지하면 다행이지만 그 역시 매우 어렵다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시장을 떠나지 못한다라면, 떠나지 않을 것이라면 반드시 명심하여야 할 것이 있습니다.

꾸준함을 능가하는 것은 결코 없다라는 진리를 말입니다.

약세장, 횡보장, 강세장. 모든 시장에서 대박을 내든 상한가를 먹든 그것들에 대해 심리적 압박감을 느끼며 경거망동 하시는 분들을 보게 됩니다. 위험 관리라도 철저히 병행된다면 문제가 없겠지만 부화뇌동하며 거래하다 종목에 물리고 손절도 못한채 언제 물타기를 할지 타이밍만 노리는 경우 역시 빈번하게 목격하게 됩니다.

다른 것들을 떠나서 수익에 대해서만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지금 당장 1,000만원이 필요하지만 않다면, 일단 100만원 아니… 10만원이라도 일주일이건 보름이건 한달이건 꾸준한 수익을 내는데 목표를 두고 시장에 임해보시길 바랍니다. 그조차도 이루지 못한 상황에서 현실을 외면한채 비이성적인 목표를 설정해놓은채 주가가 오를때까지 자신은 특별한 존재로서 결코 실패치 않을거라는 굳은 믿음으로 버티지는 마시길 바랍니다.

꾸준함을 갖추시길 바랍니다.

1만원이든.. 10만원이든… 100만원이든… 꾸준한 수익이 쌓이다면 그것이 자신감이 될 것이고 곧 원하는 것 이상의 평균 수익 금액을 유지하게 되는 때가 반드시 오게 될 것입니다.

허나, 그것을 이뤄내지 않은 상황에서 피 같은 돈을 그저 좋다는 종목 이것 저것 매수해 놓고 오를때까지 버티고 인내하고 흥분하는 반복적인 실패의 굴레에 본인 스스로가 갖혀 있음을 하루 빨리 자각하시길 거듭 바랍니다.

꾸준하시길 바랍니다.

비법, 기법, 통찰력 등. 돈을 버는 기술? 물론 있겠으나 그보다 시장을 대하는 태도와 원칙 그리고 급변하는 시장에 맞서는 마인드셋이 중요함을 잊지 마시길 바랍니다.

이번주… 도데체 나는 이 시장에서 바라는 바가 무엇인지? 얻기 위해 무슨 노력을 하는지? 지금 현내 내 상태는 어떠한지 기록으로서 남겨보시길 바랍니다. 반드시 해보시길 바랍니다. 보다 객관적으로 스스로를 진단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니 말입니다.

good luck.

빈번한 거래와 수익률의 관계

지금 현재의 시장은 그 누가 뭐라 할지라도 약세장입니다. 지금 새벽 2시 5분. 다우지수는 +293pt 이상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약세장이 아닌가?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 확정적으로 시장이 잔파동의 성향으로 상승 모멘텀으로 다우지수 상승을 명분 삼겠지만 그것이 추세로 이어지는가? 즉, 연속성의 여부가 단기, 중기, 장기의 시장 성격을 결정 짓게 될 것입니다.

이 이야기로 글을 시작하는 이유는 시장 상황이 악화됨에 따라 되려 거래 횟수가 증가하는 경우가 많이 발생 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거래 횟수만큼 수익이 발생한다면 저는 지금 당장 모든 재산을 털어서 슈퍼PC를 구매하든, 최신형PC 수십, 수백대를 클러스터링화하여 HFT(High Frequency Trading – https://en.wikipedia.org/wiki/High-frequency_trading)을 시도 할 것입니다. 우리 말로 극초단타. 즉, 스켈핑 보다 더욱더 빠르게! 1초마저도 수회, 수십회로 나누어 거래를 할 것입니다.

허나, 그러하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이겠습니까? 무작정 거래 횟수를 늘리는 것이 능사가 아니며, 되려 수수료+세금 또는 슬립피지(Slippage) 발생 등의 상황으로 계좌는 지옥행 급행 열차를 탈 수도 있습니다.

또한, 대다수의 트레이더는 경력이 1년이든 10년이든… 더 나아가 30년이든 손절매에 대해서만큼은 관대하지 못합니다. 거래횟수가 증가한다라는 것은 익절이든 손절이든 청산 역시 비례하게 증가하여야 함을 뜻합니다. 하지만, 대다수 개인은 수익이든 손실이든 매도를 못합니다. 잘하다가도 못하게 됩니다. 이유는 안정 노선을 탈때 긴장을 푸는 경우가 가장 많습니다만 그것은 개개인의 사정이기에 아마도 매매일지가 해결 해 줄 것입니다.

빈번한 거래를 하는 만큼 손절이 아니더라도 매도 그 자체에 대해서 능동적으로 대응하여야 합니다. 그러지도 못하면서 단지 강박관념으로 조급증에 매매중독에서 해매지 마시길 바랍니다. 정신 차리고 보면 꾀나 큰 치명상을 입게 됩니다. 재기불능 상태까지도 가능성을 열어둬야 합니다.

예로 거래가 증가하거나 보유 종목 갯수가 늘어나면서 손절매를 망설이는 경우 역시 최악입니다. 수익 종목 대비 손실 종목의 갯수가 서서히 늘어나면서 손실 관리가 아닌 투매급의 매도가 이어져야 하는 경우가 발생하며, 내가 돈을 벌긴 했는데 왜? 이 모양이 되었을까? 싶을 정도의 치명상을 역시나 입게 됩니다.

“트레이딩에 있어 손실은 필연이다.”라고 여깁니다.

그렇다면 그것을 최소화하는데 힘쓴다라면 결코 문제 될 것이 없습니다. 왜? 생존만 지속할 수 있다면 바보가 아닌 이상 수익은 누구나 냅니다.

주식은 생존의 문제이지 지금 당장 대박을 내느냐 혹은 수익을 내느냐 마느냐의 문제는 아닙니다.

단지, 쌈짓돈 불리기 위해 잠시 즐기다 떠나겠다라는 마음이라면… 그럴 수 있다면 관여치 않겠으나 지난 수년간 주식으로 잃은 돈. 이 것 말고는 만회할 방법이 없기에 떠날 수 없는 분들이라면 생각을 바꾸어야 합니다.

빈번한 거래만큼 수익이 증가할 것이라는 생각은 이제부터라도 버리시길 바랍니다.

혹은,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빈번한 거래를 한다면 이것 역시 매우 위험합니다. 오늘 손실 만회 못하면 내일 수익 내어서 만회하면 될 뿐입니다.

지금까지 그러하였듯이… 자본주의가 무너지지 않는 한. 전쟁이 일어나도 증시는 잠시 동안의 휴장이 있을 뿐. 결코 사라지지 않습니다.

종목 보유만 장기적으로 생각하지 마시길 바라며, 생존에 대한 장기적 전략을 구체적으로 수립하시기를 바랍니다.

good l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