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April 2016

좋은 종목은 없다.

지난 월요일 장중 전략과 마찬가지로 지금 역시 KOSPI 지수는 2020pt를 기준으로 합니다. 아쉽게도 해당 기준가를 중심으로 오르지도 내리지도 못하는 박스권 비추세 구간이 지속 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바라는 결과는 아니지만 이러한 시간이 오래 지속 될 수록 상승보다는 하락의 확률이 커질 것입니다.

다만, 외국인들의 꾸준한 매수세는 과연 어떻게 생각해야 하는 것일까? 라는 생각을 갖게 합니다.

그들은 개인과 다릅니다. 법적 가능 범위 내에서 최고의 최상의 대우(?)를 받고 있기에 실질적으로 매수가 보다 단 0.1%라도 플러스권을 유지한다면 실제 그들은 손실이 발생치 않습니다. 우리와는 다릅니다. 그러하기에 실제 KOSPI 지수가 현 시점에서 하락으로 전환한다고 그들에게는 별달리 리스크가 되지 않습니다.

그저 그들의 수급을 믿고 맹신하며 좋은 종목이기에 홀딩하는 이들의 손실이 더욱 가중 될 뿐입니다.

저는 늘 이야기하는 맥락이 같습니다.

수익보다는 손실 관리에 주력하여야 하며, 대박 보다는 꾸준한 수익을 유지할 수 있어야 한다고… 수익도 좋지만 손절매를 망설이면 반드시 100% 실패하기 마련이라고 이야기 합니다. 이와 같은 주제로 수 많은 글을 써왔습니다. 왜? 더 이상 시장에서는 대단히 중요하고도 특별날 것이 없기에 그러합니다.

조선 업종이 무너진다고 합니다. 중국도 힘듭니다. 일본은 향후 2년여 정도는 버틸 수 있는 수주량이 있다합니다. 하지만 철강은 지속 주목 받고 있습니다. 이런 자잘한 모멘텀들은 늘 변합니다. 그것들이 대단히 중요한것인냥 이야기해도 결국 손바닥 뒤짚듯이 머지 않아 또 다른 이슈를 주제로 수 많은 이야기가 오고 갈 것입니다.

그 어떠한것도 직접적으로 우리의 계좌를 도와주지 못합니다. 그 모든 행위는 직접적으로 해야 합니다.

좋은 주식이기에 보유 한다라는 명분은 결단코 자본주의 시장에서 존재할 수 없습니다.

기준? 조건? 알고리즘? 그것들 역시 주관적이거나 추상적인 경우가 태반입니다.

좋은 주식이기에 장기간 보유한다라는 것은 달리 말해, 물렸는데 손실 확정은 싫고 오를때까지 버텨보겠다라는 말의 그럴싸한 포장일 확률이 높습니다.

좋은 주식은 없습니다.

진부한 표현대로 수익 주는 종목이 좋은 주식입니다. 허나, 그마저도 아니라면 차라리 제때 손절할 기회라도 주는 종목이 좋은 주식일지도 모릅니다.

기준가격은 기존과 동일합니다. 2020pt 지지반등 유무. 혹은 하방 2000pt 이탈 여부.

good luck.

윗꼬리에 물리지 말자.

누가 강세라고 하나요? 시장은 비추세 시장임을 여실히 들어나고 있습니다. 정답 유무는 필요없습니다만 혹여 시장 왜곡으로 현금 비중을 극단적으로 낮추며 주식 비중을 증가 시키는 우를 범하는 경우가 비일비재 발생하여 괜스레 마음이 상합니다.

코스닥 시장은 춤을 추고 있습니다. 지수 보다는 구성 종목들의 변동성이 극심합니다.

혹자는 이야기 합니다. 변동성이야 말로 개인 투자자에게 최고의 시장 상황이다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과연 그러할까요?

실전에서 변동성은 어디가 저점인지 또는 어디가 고점인지 가늠키 어렵게 합니다. 몇가지 잔기술(기술적분석, 호가창, 수급분석 기타 등등)이 아무리 높은 승률을 가져 간다 할지라도 결국 거래 횟수 증가에 따라 결국 패하게 되어 있습니다. 이것은 제가 잘난 놈이라서 단언하는 것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시장 이치이며 자본 시장의 성립 및 유지 가능 이유이기도 합니다.

개인 투자자에게 저는 장투를 권하지 않습니다. 그렇다하여 단타를 권하지도 않습니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말라는거냐? 아닙니다. 꼭 극단적으로 둘중 하나만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어쩌면 거래 횟수를 줄이며 상황에 따라 모멘텀에 기반한 스윙 거래 그리고 수익 폭에 따른 보유 기간 결정. 단순하고 본질적이지만 단순하게 시장을 바라보고 접근합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물리기도 싫다. 거래 횟수를 늘리는 것도 역시 싫다. 하염없이 오를때까지 주식을 보유하는 것도 싫다. 뭐 이와 같은 이유가 대부분입니다.

트레이더로서 이 시장에서 먹고 살다보면 누구나 비슷한 고민을 합니다. 빠른 시간내에 큰 돈을 벌 수 있을까? 남들과 나는 다르니 가능할꺼야. 또는 주식은 결국 장기투자가 답이다라며 이분법적 사고로 시장을 접근하는 경우. 결코 그렇지 않음을… 중립적인 성향의 트레이딩도 존재함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많은 종목들이 윗꼬리를 길게 달면 극심한 변동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되려 KOSPI 종목이 안정적 반등을 실현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다행이라 여기는데 어느 분들에게는 참으로 곤혹스러운 상황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본인의 매매툴이 단기 매매에 적합하지 않다면 관망을 하는 것 역시 전략이라 할 수 있습니다. 또는 KOSPI 대형주 위주의 시장 관찰 및 매수 역시 괜찮을 것입니다. 스탑로스 기준은 KOSPI 2000pt으로 단순하게 설정하면 될 뿐이니 말입니다.

종목들의 희비가 엇갈리며 바닥권에서 탈출하려는 종목들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과연 시장의 오버슈팅 시그널이 될지 혹은 조만간 머지 않아 무너지는 시그널이 될지 그 누구도 알 수 없는 시점입니다.

어쩌면 현금쥐고 구경하다 뭐든 상황이 발생하면 그때 대응 하는게 정답입니다. 알 수 없는 불투명한 미래를 앞두고 위험 자산을 껴안고 있는 것은 흡사 일제시대 카미카제와 같은 행위 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긴장을 고삐를 더욱 죄어야 하는 시기임을 잊지 마시길 바랍니다.

good luck.

ps. 시장 기준 가격은 전일과 동일합니다.

기준 가격으로 보는 시장 방향성

KOSPI 2,000pt는 대한민국 증시의 강력한 심리적 저항선인가 봅니다. 외국인들의 연이은 매수세를 놓고 본다라면 연이은 시장 상승을 보여줄법도 한데 아이러니컬하게도 시장은 요동치며 비추세 박스권 횡보를 지속해 나아가고 있습니다.

상승이든 하락이든 뚜렷한 방향성은 시장 참여자에게 확실한 전략을 제시해 줄 수 있습니다. 다만, 이러한 상황이 지속된다라면 소액 단기 매매와 선취매(매집)이란 미명하에 이 종목 저 종목 사놓고 오를때까지 버티는 식의 비자발적 투자만이 성행할 뿐입니다.

꾼들에게는 단기 매매에 아주 적합한 시장일 것입니다. 하지만 보편적인 시장 참여자를 기준으로 본다면 지금 흐름은 결코 긍정적으로 해석할 수 없음을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 역시 공감하시리라 생각합니다.

현재 시점(KOSPI 2010pt)에서 앞으로 2020pt 안착 여부가 관건이 될 것입니다. 단기 저항이기에 돌파 이후 안착 흐름만 보여주게 된다라면 시장은 지멋대로 상승하며 닭 쫒던 개 지붕 쳐다보듯 개인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놓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하방으로는 당연하게도 2000pt입니다. 이탈하면 일단 현금 비중을 높이거나 익절과 손절해야 될 종목을 명확히 구분하고 위험 관리에 만전을 기하여야 할 것입니다.

단순하게 시장을 바라보시길 바랍니다.

과해석은 오류를 낳습니다.

good l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