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April 2016

꾸준함이 대박인 이유?

수익나면 금세 부자가 될것인냥 들뜨고, 손실이나면 언제 그랬냐는듯이 겸손해지는 트레이더는 결코 시장에서 오래 생존할 수 없습니다.

단 기간내에 큰 돈을 벌고 싶은 마음이야 자본주의 사회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의 탐욕일 것입니다. 하지만, 바람일뿐 실현 가능성은 극히 낮습니다.

확률적으로 매우 낮음에도 불구하고 나 자신은 특별하기에 가능할것이라 믿을 수는 있으나 실전에서는 결코 그러하지 않습니다.

어느 누군가는 10만원 손실에도 벌벌떨고, 어떤이는 100만원 손실에도 눈하나 깜짝하지 않습니다. 또 어떤이는 수천만원의 손절을 아무렇지 않게 행하기도 합니다.

헌데 대다수 개인은 자신의 깜냥을 착각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리스크 없이 쉽게 편히 대박을 내서 금세 부자가 될 것이라고 말입니다.

대한민국에서 단 기간내에 큰 돈을 벌 수 있는 일은 결코 없습니다. 적어도 합법적인 범위 내에서는 말입니다. 주식이라고 무엇이 다르겠습니까?

100만원 수익내고 -200만원 손실보고 그것의 반복. 결국 손실 난 종목은 방치하고 손절매도 못하는 상황. 내가 수익을 낸듯한데 계좌는 항상 마이너스를 유지하는 것.

코스피, 코스닥, 테마주 무엇이 되어도 상관은 없습니다. 돈 버는데 뭐가 옳고 그르고가 있겠습니까? 다만, 자신의 그릇과 매매툴 정도는 확실히 파악하고 정하고 임해야 한다라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고 막무가내식으로 요행 바라기 식의 거래는 패망의 지름길입니다.

솔직한 말로 개인은 꾸준함이 결국 대박에 이르는 지름길이라 여깁니다.

한달 수익금 인출 100만원, 500만원, 1000만원 얼마가 되었든지간에 그것이 꾸준함을 갖추게 된다라면 연간 수익금액은 기하급수적으로 늘게 마련입니다. 하지만 인내심이 부족해서인지 그보다는 지금 매수한 종목이 내일 상한가 가기를 바라고, 매집하는 종목이 폭발하기를 기다립니다. 그런 종목이 손실이 나면 손절도 안하고 시장이 이상하다면 남탓하기에 급급한 경우도 비일비재합니다.

대박은 꾸준함입니다.

꾸준함이 결국 대박입니다.

그것이 자신감을 갖게 해줄 것이며 지금 당장의 손실 따위는 별것 아닌 것으로 취급하며 다음번 거래에서의 수익으로 손익 상쇄를 통해 부를 쌓을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조급해하지 마시길…

good luck.

트레이더는 직업인가?

자의든 타의든 전업 트레이더의 길을 걷게 되는 이들이 많다. 혹은 직장, 자영업, 가사 등을 보며 시간적 여유가 있든 없든 간에 소위 준전업 수준의 트레이딩을 하는 이들 역시 많다.

트레이딩의 목적은 수익이다. 불로 소득이라 불리워도 모든 거래에서 세금을 원청징수 당하니 실패하였다 할지라도 되려 당당해도 될법 하다. 그래도 이왕 하는거 수익으로 목적을 달성하고 보란듯이 성공하는게 좋지 않겠는가?

트레이딩은 비즈니스다. 요즘 말로 ‘금수저’ 물고 태어나지 않은 이상 늘 ‘돈’이라는 것에 얽매여 10년전보다… 5년전보다 수입이 배 이상 증가 하였다 할지라도 근심과 걱정은 좀처럼 사그러들지 않는다. 누구 말대로 돈은 바닷물과 같다라는 말이 결코 틀리지는 않은듯 하다. 그런 자본주의 사회에서 트레이딩은 단순히 여윳돈을 굴린다는 재테크 개념이 아닌 비즈니스로서 그 무엇보다 목숨 걸고 임해야 하는 영역이다. 소규모 프랜차이즈 점포를 창업의 성공보다 확률적으로 트레이딩이 높다. 근거는? 트레이딩은 제대로 배운다면 창업비용의 10분의 1도 안들 수 있다. 다만, 원칙없이 탐욕으로만 임한다면 한국은행의 모든 돈을 갖다 써도 시원치 않을 것이다.

이런 비즈니스를 꾸려 나아감에 있어서 나는 생각을 달리 한다.

이 글을 읽는 대다수의 분들이 납득하기 어려운 생각이겠지만 나는 이것이 정답이라 믿는다. 결코 주식 시장에서 한방은 없다는 것. 단 시간내에 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은 없다.라는 것. 더군다나 향후 10년 20년 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며 별도의 소득이 없을시 노년은 비참해질 수 밖에 없다. 그런 불보듯 뻔한 미래를 마주하며 그저 망연자실 할 수는 없는 것 아닌가?

비즈니스로서 혹은 직업으로서 시장을 바라보고 임하는 태도에 변화가 필요하다.

내가 항상 옳지 않다. 한없이 모자르고 부족하며 때때로 실수와 실패도 겪는다. 그저 경험과 통찰력이라 불리우는 그 무언가가 생기다보니 과거보다 수월하게 피해를 최소화 할 뿐.

마찬가지다. 태도를 바꾸고 이것을 업으로 삼게 된다면 애라 모르겠다라면서 아무 종목이나 지르고 보는 일은 없을 것이다.

차트가 아름답다라는 추상적 표현으로 분석한 종목을 매수하고 오를때까지 버티는 일 또한 없을 것이다.

버티다 물린 종목 재무 분석하며 본질 가치 회귀에 대한 가능성을 몇가지 재무 지표를 통해 분석하는 일 또한 없을 것이다.

그래도 답이 안나오면 천문(天文)을 읊으며 온갖 난해한 분석 이론을 대입하며 코에도 걸어보고 귀에도 걸어보는 인지부조화 혹은 자기 합리화 역시 없을 것이다.

여담이지만… 어떤이는 천문학적인 금액을 날려버리고 위와 같은 프로세스대로 진행하다 점쟁이까지 동원했다고하니… 이 얼마나 우습지 않은가?

비즈니스는 객관적이다. 물론, ‘운’도 무시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노력한 만큼 결과를 얻는다. 치킨집이든 반도체를 생산하든 바이오, 우주항공 그 무엇이 되었다 할지라도 결과는 노력에 비례한다.

주식도 마찬가지다.

늘 손실을 볼 수도 있다.

어떤 때에는 손실을 보고 싶어도 매수하는 모든 종목이 시뻘겋게 달아올라 한달 내내 수익일때도 있다.

다만 그 과정에서 원칙을 다듬고 모멘텀 분석을 게을리하지 아니하며 손실 볼때의 좌절, 불안, 분노 등을 다스리고 수익 날때의 자만, 흥분, 기만, 오만 등을 통제하며 한걸음 한걸음 성장한다고 생각한다.

요행은 없다. 그렇다고 어느 맛집처럼 늘 같은 맛을 내는 음식 레시피와 같은 돈 버는 방법이 존재하는 것도 아니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말도 안되는 이야기다.

요행도 없고 정해진 단 하나의 돈 버는 방법이 없다 할지라도 목적 달성은 할 수 있다. 그것은 단 시간내에 비상식적 수익을 챙기려고만 하지 않는다면 매우 간단하다.

대다수의 문제 발생 원인은 단 기간내에 큰 돈을 벌어야 한다는 마음과 그렇지 못했을때 손실 관리(손절)를 하지 못해서이다. 아마도 90% 이상이지 않을까 싶다.

트레이더는 직업이다. 제도권이 아니더라도 하우스뷰를 갖은 방구석 트레이더라 할지라도 자본시장에서 당당히 자신의 자산을 관리하여 불로소득을 얻고 그에 합당하게(?) 세금도 내지 않는가?

태도를 바꾸자. 그저 요행 혹은 난해하거나 이해 할 수 없는 추상적 방법론에 허송세월하지 말기를 그저 바랄 뿐이다.

외국인의 대형주 매수 이유는?

연이은 외국인의 매수가 수상합니다. 마냥 반기기에는 어느날 갑자기 미련없이 훌훌 털어내고 시장을 떠날까 싶어 그러지도 못합니다. 그렇다고 마냥 손가락 빨며 넋 놓고 있을 수는 없다. 앞서가든 쫒아가든 아니면 그림자를 밟으면서라도 뒤 쫒아야 한다.

결국 시장의 저점은 외국인이 만들며, 고점은 기관이 만들기에 그러하다.

다행스러운 점은 KOSPI 2,000pt 유지다. 안착을 했거나 앞으로 두번다시 이하권으로 밀리지는 않을 것이다라는 의견은 필요 없다. 당장. 지금. 내일. 또는 조금 더 멀리 내다보더라도 근시일 정도. 유지만 해주면 그 안에 게임을 끝내면 된다.

천년 만년 시장은 상승한다 할지라도 지수를 구성하는 종목은 소멸하기 마련이다. 그러하기에 물 들어올때 짧든 길든 치고 빠지는게 상책.

지금이 그러하다. 미국 그리고 한국. 정치적인 이슈와 그에 따른 청사진이 계속 제시되고 있다. 그것들의 실현 가능성은 제쳐두고 입김만 불어도 시장은 아주 난리 법석이다. 자본시장의 꽃이라고 불리우는 이 시장에 이래나 저래나 긍정적인것은 매한가지다. 편견없이 단타든 장타든 수익을 쫒으면 될 뿐.

거시적 혹은 복잡하게 시장을 볼 필요는 없다. 어짜피 다수는 중소형주 단기 거래하며 대형주는 군침만 흘리니 그저 체결과 가격의 방향성에 집중하면 될뿐.

내가 매도 한 종목이 추가 상승한다라고 아쉬워 할 것도 없다. 손실이 아니면 될뿐.

내가 매수 한 종목이 손실이 발생한다 할지라도 노할 필요 없다. 다시 벌면 될 뿐.

지금은 시기는 그러하다. 어쩌면 동물적 감각(?)이라 표현해도 될까 싶을 정도로 근거와 명분을 갖고 임하기 보다는 경험과 촉을 살리는 매매도 필요한 시기이다.

외국인은 당분간 지금과 같은 포지션을 유지할 것이다. 간단하다. 이미 현 시장 지수대비 손익은 미미하나 그간 에러난 바스켓에 종목들을 주워 담았기에 청산에 있어서는 최소한의 이익을 챙겨야 하기 때문이다. 이때 기관 혹은 개인의 대량 매도가 동반된다라면 시장은 큰 상승은 없을지라도 종목의 상승은 발생 할 것이다.

어짜피 머니 게임이다. 자본주의 시장에서 돈은 항상 위에서 아래든 아래에서 위로든 흘러야 한다. 지속되는 비추세는 존재할 수가 없다.

당분간은 현 기조를 유지하며 갈팡질팡하는 개인을 홀릴 것이다. 쫄지 말자. 정… 쫄리면 부담 없는 소액으로 임하면 될 뿐.

good l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