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March 2017

종목 발굴의 개념을 달리 해야 하는 이유

사실 주식 경력 1년 이상 되면 가장 고민하는 것이 ‘종목 발굴’이 아닐까 싶다. 언뜻 보면 금맥을 찾아서 떠나는 광부와 같은 심정이 느껴진다. 달리 생각해보면 옥석을 가리는 것 같기도 하다. 어떨 때는 서해 깊은 수심에서 수백 년 전 보물선을 찾는 것과 같은 의미 부여를 하는 예도 있다.

종목 발굴이라는 개념은 이제부터 달리해야 한다 생각한다.

현물 시장의 종목은 한정되어 있다. 매일 신규 상장이 이뤄지지도 않는다. 실제 그렇다 하더라도 모멘텀을 갖고 추세 구간에 놓여 있는 것은 매우 한정적이다.

실제 우리가 수익을 내는 데 필요한 종목은 적다. 1년을 기준으로 한다면 10개?20개? 30개? 나는 이보다 더 적을수록 좋다고 생각한다. 1개이면 더 좋다.

종목이 적으면 적을수록 좋다고? 그렇다.

허나, 조건이 있다.

거래량이 풍부해야 한다.

거래대금은 전체 시장 순위 10위 안에 포함되어야 한다.

모멘텀 수반은 당연하다. 예를 들어 업종 대표주 또는 테마 대장주. 뭐든 좋다. 모멘텀은 반드시 갖춰야 한다. 특정 인물과의 친분 또는 참여, 예정, 기대감 등은 모멘텀이라고 말하기에는 매우 단발적이다.

증거금100, 스펙, 관리종목, 부실주, 저가주, 시가 총액 100억 이하 규모는 제외한다.

기술적분석으로는 우상향. 최소 20일, 60일, 120일 정배열 종목이 좋다. 또는 수렴 이후 주가 상승 흐름을 보이면 더 좋다.

외국인이 주가의 향방과 관계없이 매수해 주면 더 좋다.

개인이 팔아 치우는 종목은 호재다.

기관은 자기들 멋대로니깐. 신경쓰지 말자.

사실 이러한 조건을 충족하는 종목은 뜻밖에 없다. 있으면 주가가 상당히 고공 행진을 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반대 심리로 아직 덜 오른 값싼 종목을 기웃거린다. 그렇게 저가주, 바닥주, 진바닥(?), 가바닥(?) 등의 이해 안 되는 이론으로 종목을 선정한다.

물론 내가 부족해서 이해를 못 하는 것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비상식적으로 시장에서 돈을 벌어 성공한 이는 단 한 번도 보질 못했다.

간결하게 정리된 종목을 기준으로 추세가 꺾일 때까지 거래하면 된다.

급등이 예상되는 종목은 주가 상승을 확인하고 매수하면 된다. 미리 매수 할 필요는 없다. 위험 자산을 미리 떠안고 있을 필요가 있는가?

삼성전자가 되었든 이화공영이 되었든 상관없다. 결과론적 해석이 아닌 단 1주라도 실제 매수 할 수 있는 종목을 거래하면 된다. 그리고 추세가 꺾일 때까지 지속적으로 거래하면 된다. 그것이 1년 결산 시에 큰 수익을 안겨준다.

불안 심리로 이곳저곳 기웃거리며 종목을 발굴할 필요가 없다.

관심권에 둔 종목은 언젠가 매수하기 마련이다. 자세히 들여다보니 그 나름의 강점이 눈에 띄어 매수 하는 경우가 있다. 그것은 투자도 트레이딩도 아니라 여긴다.

시장에 종목은 유한하다.

잡다하게 예상이 되는 종목을 매수하기보다는 차라리 관심 종목에 두고 관찰을 하며 진입 시점을 보자.

직장인은 어떻게 하냐고? 불리하면 만만한 상대를 고르면 된다. 그것이 대형주, 중소형주 상관없다. 대응이 안 된다면 큰 기회가 있다 할지라도 어차피 당신의 몫은 아니다.

사놓고 오르기를 기다리기보다는, 매수할 때를 기다리는 자가 승자다.

대박은 없어도 절대 쪽박은 없다.

장담한다.

수익 주는 종목은 지금 거래가 활발한 우상향 하는 종목뿐이다.

정답을 맞추려 애쓰지 말자.

가격 추세에 정답이 있을까? 없다고 생각합니다. 시장은 오를 수도 있고, 내릴 수도 있습니다.

오를 것으로 생각했던 시장이 내리면 그것에 맞게 대응을 하면 됩니다. 반대로 내릴 것이라 생각했던 시장이 오르면 용기 내 대응을 하면 됩니다. 내가 내린 결론이 정답인지, 오답인지 여부는 전혀 중요하지 않습니다.

자신의 결론이 정답인 양 다른 이들과 경쟁할 필요도 없습니다. 그런다 한들 남는 게 뭐가 있습니까? 보상이 주어지지도 않으면 명예 역시 남지 않습니다. 그저 치기 어린 자존심 싸움일 수밖에 없습니다.

돈을 버는 방법에는 정형적인 방식은 절대 존재치 않다고 생각합니다. 실제 그러한 것이 극소수의 사람들에게 전해져 내려오며 그들만의 공유로 전 세계 부의 상당 부분을 지배하고 있다는 음모론이 있습니다. 저는 그것 역시 믿지 않습니다. 물론, 규모의 경제학 말 그대로 유지와 확장은 상대적으로 매우 쉽습니다. 그러나, 단 하나의 방법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돈이 필요한 이들은 그것이 존재한다고 믿습니다.

현실이 절박할 수록 믿음은 더욱 강해집니다.

그런 거 없습니다.

시장은 오를 수도 있고, 내릴 수도 있습니다. 때로는 오랜 시간 지루하게 횡보를 하기도 합니다. 그런 시장을 고려한다면 굳이 시장을 정확히 예측하고 예단하려는 습관이 얼마나 소모적이며 감정과 시간 낭비를 일으키는 비생산적인 일인지 인정해야 합니다.

또한, 시장이 상승한다고 그간 비추세 구간에서 손실을 키운 종목이 수익으로 전환될 가능성은 매우 낮습니다. 반대 상황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시장이 하락하는 경우. 대다수 종목 역시 부진한 모습을 보입니다. 그때 큰 폭의 하락을 보인 종목은 앞으로 시장 반등 시에 어떤 상황을 보여줄까? 대다수 투자자의 기대감은 큰 폭의 반등입니다. 물론, 그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러한 요행을 바라는 투자를 하여서는 안 됩니다. 차라리 덜 빠진 종목을 매수해야 합니다. 그래야 시장 반등시 손실을 최소화하며 수익을 안정적으로 취할 수 있습니다. 그것이 손실은 작게 수익은 크기의 전형적인 예입니다. 하지만, 다수의 투자자는 이와 반대의 행태를 보입니다.

정답을 맞추려 노력할 필요가 없습니다.

현재 시점에서 오늘 오후 또는 내일. 길게 봐서 그 다음 날까지 정도는 디테일하게 예측해 볼 수 있습니다. 거기까지입니다. 반년 후, 1년 후, 3년 후의 시장이 무슨 상관입니까? 간혹 본인 포트폴리오의 손실 종목으로 인해 시장 상승 뷰에 대한 확신을 얻고자 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타인에 의지한 인지 부조화, 자기합리화, 심리적 안정을 취하려는 꼼수에 불과합니다.

돈을 벌기 위해서는 선한 웃음을 띈 채 냉철한 판단을 내려 합니다.

그래야 그나마 주식 투자만으로 먹고 살며 삶을 윤택하게 영위할 수 있습니다.

잊지 마시길 바랍니다.

우리는 정답과 맞추기 위해 자존심 싸움을 하는 집단이 결코 아닙니다.

한 푼이라도 더 벌기 위해 매일 같힌 노력하는 이들입니다.

대한민국에서 단숨에 부자 되는 방법은?

모두가 대박을 꿈꾼다.

매주 로또 복권의 1등 당첨 금액은 수백억을 유지하고 있다. 신기하게도 다수의 1등으로 왠지 초라하게 느껴지는 수십억 또는 수억 원의 당첨금을 나눠 갖는다. 이제는 그 정도는 성에 안 찬다. 한평생 본적도.. 만져 본 적도 없는 거액이 소액으로 느껴진다. 이제 1등이라면 최소 수십, 수백억이어야 진짜 대박이라 느낀다. 그 정도는 되어야 부자라고 느낀다.

주식도 마찬가지다.

하루 +0.5%의 수익을 무시한다. 이것을 꾸준히 이어갈 수 있는 사람은 없지만 그냥 무시한다.

하루 +1%의 수익을 매일 같이 낸다면 그것을 무시한다. 그전에 가능한 수익률인지 의구심을 가져야 한다. 하지만 무시한다. 그거 가지고 어떻게 먹고 사냐고…

그래서 다들. 주식으로 제대로 돈을 벌어보지 못한 이들이 이상 현상을 보인다.

상한가는 지나가는 애들도 낼 수 있는 수익이라 여기는 사람이 있다.

주식을 매수하면 수백, 수천 퍼센티지의 수익을 아무렇지 않게 누구나 낼 수 있는 것처럼 믿는다.

나는 대한민국에서 단 시간 내에 큰돈을 벌 수 있는 합법적 방법은 없다고 생각한다. 범법 행위를 저지르지 않고 큰 돈을 단 시간내에 어찌 벌 수 있을까?

마음이 급하다. 안다. 돈이 필요하니깐 주식을 하는 그 마음.

하지만, 주식 시장이라고 해서 일확천금을 단숨에 벌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여타 시장보다 기회가 빈번할 뿐이다. 그 점을 잊지 말자.

단숨에… 한방에.. 대박을…

그런거 없다.

사실 꾸준하게 수익을 내는 것이 상한가를 먹는 것보다 어렵다.

대박 수익 내보겠다고 허송세월한 시간을 기회비용으로 계산하면 얼마인가? 대박을 얻기 위해 인내하며 물타기 하며 기다린 종목들의 손실은 또 얼마인가? 쉽지는 않다. 간혹 한두 종목 시세로 희망은 얻겠지만, 돈은 못 번다. 번다고? 계좌 까자.

일단위도 매우 어렵다. 본인이 신의 선택을 받은 스켈퍼, 데이 트레이더라면 모를까? 물론 그전에 잃을 것이 없는 전업 트레이더야 한다.

월단위로 수익률을 우상향시키는데 총력을 기울이자. 일 단위 손익에 일 회일 비하지 말자.

주식으로 매매툴 확립과 수익 구조를 체계적으로 다듬어 놓는다면 직장 급여보다도 월등한 수익을 낼 수 있다. 여느 창업 점포보다도 월등하다.

실제 돈 버는 이들은 그것을 알기에 느긋하게 서두르지 않으며 수익을 이어 간다.

되려 실패 진행 중인 사람들이 조급하다. 대박을 내야지만 원금 회복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본능적으로 안다.

인지 부조화에 의한 불가능하지만 가능하다는 굳은 믿음은 남은 투자금마저도 소멸시켜버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대박은 없다.

한방도 없다.

있다면.. 그게 왜?이제 와서 터지는가? 신이 고난과 시련을 안겨준 후 구원해주는 거라 생각하는가?

그런 거 없다.

인생은 실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