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May 2017

손실로 장기보유하는 것은 투자가 아니다.

뜨거운 여름 날씨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시장 역시 그에 화답하듯 신고가 갱신을 하며 강한 상승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그런 과정 중에 어느 때는 하락을 합니다. 또 어떤 때는 상승합니다. 많은 투자자가 그런 흐름에 감정 기복이 생기고 있습니다. 애써 무시하는 투자자도 있지만, 여기가 고점은 아닐까? 라는 두려움에 생각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사실 돌이켜보면 그간의 1900Pt 초반부터 현재 2300Pt 대까지 상승하면서 상승을 수익으로 누린 이들이 얼마나 있겠습니까? 항시 바닥을 떠올리니 현재의 가격이 현재가 두려운 것입니다.

망설였던 그때 내가 눈여겨보았던 가격이 얼마였는데, 벌써 이렇게 상승했나?

이미 이렇게 상승한 종목을 보니 시장이 강하구나. 내가 시장은 잘 보았지만, 결단력이 부족하였구나.

바닥에서 아직 상승하지 않은 종목을 매수하는 것이 심적 부담이 덜하겠지? 상승해도 전고점까지 100% 이상 수익이니 얼마나 좋은가?

매수할까? 말까? 실제 매수를 하면 고점이 아닐까?

이와 같은 고민으로 사실상 수익보다 더욱 값진 기회비용을 소멸시키는 이들이 많습니다.

물론 우유부단하며 선택한 결과는 보통 아슬아슬한 소폭의 수익이거나, 손실이 경우가 태반입니다.

부정론자로서 누굴 가르치거나 쓴소리로 경각심을 일으키고자 함이 아닙니다. 아쉽게도 실제 대다수 투자자의 모습입니다.

이럴 때. 설사 내일 시장이 폭락한다 할지라도, 조건과 원칙에 부합하는 종목이 있다면 매수합니다.

“고평가도 주가다”

그럴싸하지만, 참 좋은 말입니다. 왜? 시장의 고가권에서 용기를 내게 해주니 말입니다.

비싸게 느껴지는 현 가격이 추후 저점이 될 수 있음을 주식 경력 3년 차 이상이신 분들은 잘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그런 경험이 한두 번 쌓이면 더욱더 확고하게 바닥을 찾는 이가 있는 반면에 저처럼 손바닥 뒤집듯이 생각을 바꾸는 사람도 있습니다.

누가 옳은지는 단기적으로 판단 내릴 수 없습니다.

장기적으로 계좌 수익률이 우상향인지 여부가 판단 기준이 될 것입니다. (우리는 운 좋게도 2017년 시작부터 현재까지 우상향입니다.)

이런 상승 흐름이 언젠가는 꺽일 것이고, 그것이 조정될 수도 있지만 되돌릴 수 없는 하락의 시작이 될 수도 있습니다.

긴장의 끈을 놓지 마시길 바랍니다. 혹, 느슨해지진 않았는지 항시 점검하시길 바랍니다.

시장이 고점인지 저점인지는 파티가 끝나봐야 알 수 있습니다. 그때 본인 계좌에 수익 대신 손실 혹은 비추세 종목이 가득하다면 단호한 결정을 내려야 할 것입니다.

손실 난 종목을 장기보유하는 것은 결코 투자가 아닙니다.

어떤 특출난 사례를 보고, 얼마 안 되는 돈으로 기억도 못 할 만큼 종목을 매수하며 희망을 꿈꾸지 마시길 바랍니다. 그런 종목은 급등해도 나머지 손실 종목을 상쇄시켜주지도 못합니다.

주식 투자 행위 그 자체는 수익에 목적을 둡니다.

손실은 필연입니다. 그러나, 자주 반복되면 아주 큰 문제입니다.

그리고 회복하지 못하면 더욱 큰 문제입니다.

끊어 낼 자신이 없다면, 막연히 손실 종목을 회복할 때까지 보유하겠다면 대박 혹은 손실 회복. 더 나아가 수익에 대한 기대감을 접어두는 것이 건강에 이로울 것입니다.

돈 버는 것. 그 자체가 그리 만만히 볼 것이 아닙니다. 특히나 주식 시장은 더욱 그러합니다.

시장은 양호하며, 수익 내기에 수월한 시장입니다.

KOSPI 시장은 상승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1월부터 KOSPI  시장에 대해 주목해야 함을 기본 원칙으로 삼았습니다. 사실 이유는 몇 가지 없습니다.

KOSDAQ 시장이 중소형주, 테마주, 급등락주 등으로 오염되고 망가질 것이 뻔한 상황에서 내외부적 리스크를 무시하고 대박을 좇을 수 없었습니다.

물론 KOSPI가 강세로 전환하며 삼성전자가 200만 원대에 쉽게 안착할 것이라는 예측은 안 했습니다. 아니, 못했습니다. 미래는 알 수 없으니… 그래도 누군가는 자신이 예측하였다며 영웅 행세를 하겠지만, 돈이 되는 것도 아닌 의미 없는 행위일 뿐입니다.

정상적인 정치 상황이었다면 이번 시장에서 대박을 노려 볼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불안정한 국내외 상황. 그에 따른 경제에 직간접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변수의 필요성. 기타 등등 소위 어느 떡밥을 던지든 물 반 고기 반의 어장이었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정치는 국민의 기대와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흘렀습니다. 조기 대선을 치르는 시점에서 과거를 반추하며 앞으로의 펼쳐질 상황에 대비하여야 합니다.

KOSPI 시장의 추세는 유지 될 것입니다. 명분은 없습니다. 정치 상황의 안정과 그간 지속해온 시장 상승 흐름은 일종의 관성을 갖게 되었습니다. 물론, 추세는 영원한 것이 아닙니다. 언제 어떤 식으로 시장 참여자에게 공포를 안겨줄지 모릅니다. 그러나, 반전 상황이 나타날 때까지는 마음 편히 포지션을 유지하며 수익 극대화에 최선을 다할 필요가 있습니다.

저점을 높이며 상승 흐름은 지속할 것입니다. 당연히 KOSPI 2,000Pt를 이탈치 않는다면 시장 급락 상황은 발생치 않을 것입니다. 수익 극대화를 위해서 트레일링 스탑(Trailing Stop) 전략을 고수한다면, 고점 대비 -50Pt, -100Pt, -150Pt 등의 자신만의 기준을 갖고 임하여야 할 것입니다.

저의 경우는 종목별 흐름에 따라 수급 상황 반전 여부와 가격 변동성에 따라 대응합니다. 예를 들어 외국인 또는 기관의 매도와 개인의 매수가 발생한다면 매도 가능성을 열어 둡니다. 그와 함께 가격 하락 및 지지 가격 이탈까지도 발생하게 된다면 그쯤부터 분할 매도로 수익 실현 및 현금 확보를 단호히 실행합니다.

그러나, 아직 발생하지 않았기에 우리는 지금의 포지션을 끌고 가며 수익을 즐깁니다.

지난 4월 호텔신라 수익입니다. 해동 포지션은 지금도 홀딩 중입니다. 물론, 주가는 그때보다 더욱 크게 상승하였습니다. 이러한 포지션이 다수이며, 수익금은 이것보다 큰 계좌가 다수 존재합니다.

많은 분이 시장이 상승할수록 비관론자가 되고 있습니다. 여기가 고점이다. 더이상 상승은 없을 것이다라고 외칩니다.

자신이 대선 관련주에 손실로 물려있기에 코스닥의 상승을 외치거나 그러한 의견을 추종합니다. 그럴수록 보유 종목의 손실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시장의 흐름을 따르시길 바랍니다. 개인의 의견은 시장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그 점을 명심하여야 할 것입니다. 자신의 바람대로 금융 시장이 움직인다면 어느 누가 손실을 보겠습니까?

당분간 시장은 쉽게 꺾이지 않을 것입니다. 소폭 하락의 움직임을 보여준다 할지라도 명확하게 기준가를 이탈치 않는다면 ‘추세추종전략’을 신뢰하고 따르시길 바랍니다.

벌 수 있을 때. 왕창 벌어 두시길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