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목표

초짜와 타짜. 목적과 묙표는 동일하다.

자신의 의견과 다르다 하여 그것을 그른 것으로 취급할 수 있을까? 심지어는 비난과 힐난. 명분도 근거도 없는 비판이 시작과 끝인 경우도 있다.

모두의 목적과 목표는 비슷하다. 천천히 큰돈을 벌거나, 느긋하게 큰돈을 벌거나. 결국, 둘 중 하나다. 뭐가 옳다 그르다. 그것이 가능하다 불가능하다. 이분법적으로 나누고 정답을 정의 내리려 안간힘을 쓸 필요가 없다.

시장은 늘 변한다. 어제와 오늘. 오전과 오후. 10분 전과 지금. 늘 변화한다. 하나의 정답을 갖고 임하기에는 가늠하기 어려울 만큼의 변수가 존재한다.

그러나, 이것이 정답이기에 나만 옳고 그 외에 것들은 모두 쓸데없는 무가치한 것으로 치부하려 열을 올리는 이들이 넘친다. 그게 무슨 소용이 있을까 싶지만, 본성을 떠올려보면 이해가 되기도 한다. 결국, 경쟁이고 본질적 가치와 상관없이 무조건 내가 우선시 되어야 하는 것.

지인 중. 최근 졸부 취급받는 이가 있다. 그래서인가? 돈의 힘이란 무섭다. 그가 원치 않는 사람까지 사람이 몰린다. 그러다 보니 아군과 적군으로 나누어진다. 거기에 누군가 콩고물을 나보다 더 주워 먹을까 두려워 불필요한 이야기가 오간다. 결국 그들 모두는 졸부의 돈만 보고 달려드는 불나방과 하루살이 같은 이들이다. 이들은 서로를 웃으며 공격한다. 나잇값(?)과 사회적 지위 때문인지 유치한 행동은 없지만, 결국 보이지 않게 서로를 할퀴고 밟아 올라서려 안간힘을 쓴다. 그런다 한들 바뀌는 게 뭐가 있을까?

주식 시장에도 이와 비슷한 경우가 많다. 시장을 예측해야 하는가? 대응해야 하는가?의 논쟁은 오랜 시간 지속하여 왔다. 사실 예측이 옳을 때도 있지만, 대응이 정답일 때도 있다. 반대의 경우 역시 허다하다. 나는 얌체 같게도 두가지 모두 혼용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것이 중립인가? 글쎄.. 모르겠다.

차트가 옳은가? 기본적 분석이 옳은가?

저점 매수가 정답인가? 고점 매수가 정답인가?

가치 투자는 데이 트레이딩과 같은 단기 투기성 거래보다 품격 높은 거래인가?

한달에 10% 목표 수익을 잡는 것이 현실성 있는가? 100%의 목표가 현실성 있는가?

각자의 목표가 있다. 결국 돈이다. 자본주의 사회이기에 되도록 도덕, 윤리, 양심에 어긋나지 않는 범위내에서 각자 추구하는 철학을 유지하며 원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생각한다.

이분법적으로 옳고 그름을 따지며, 보이지 않는 허상과 싸울 필요 없다.

자신의 강점이 무엇인지 파악하게 되면, 두려울 것이 없다. 하룻강아지의 두려움은 결국 나약함에서 기인한다. 승자가 되고자 한다면 근거 없는 자신감이 아닌, 믿고 의지할 수 있는 변화무쌍한 시장에 대응할 수 있는 자신만의 원칙과 매매툴을 갖추어야 한다.

마인드셋 역시 마찬가지다.

우리는 바보가 아니다.

대다수 시장 참여자들은 고등교육을 마친 후. 사회에서 각자의 위치를 지키고 있다. 서로서로 비난하며 옳고 그름을 따진다. 반응하지 않는 이는 아둔한 취급받으며 구취 풍기며 같은 말을 되풀이 한다. 알지만 그저 웃는다. 스스로 늪에 빠지는 이를 바라보며..

중요한것은 남이 나보다 덜떨어진 인간이라는 것을 안간힘을 쓰며 증명하려하기 보다는, 자신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한 진솔한 생각과 철학을 담담하게 보완 하는 것이 더욱 가치있지 않을까?

주식이란 것이 온갖 의견이 교차하는 곳이기에 의견 대립이 자주 발생한다. 그래도 결국 중요한 것은 돈이다.

손실 최소화. 수익 극대화. 그리고 안전자산으로의 이동.

이 단순한 논리에서 벗어난 이들의 방황은 비난과 비판, 힐난… 그저 그런 이야기들… 무가치한 것에 더 힘쓰지 않았으면 좋겠다.

초짜, 타짜 가릴 것 없이 돈만 벌면 되는 걸.. 무에 그리 생각이 많은가…?

단순해지자. 목적과 목표는 동일하다.

목표를 유지하기 위한 사소한 방법들.

아마도 나와 같은 보통의 인간이라면 살면서 셀 수 없을 만큼 목표를 설정하고 이내 잊거나  포기하는 경우가 다반사였을 것이다. 어쩌면 인생에서 가장 힘든 것은 ’성실히’ 사는 것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목표를 설정하고 그것을 향해 부단히 노력하고 살아간다는건 매우 힘들다.

힘든 정도가 어느 정도일까? 그건 아마도, 과정 보다는 잊고 지내다 문득 자신이 작심삼일은 커녕 하루도 못가 당차게 설정했던 그것을 잊었을때를 자각하는 순간이 아닐까 싶다. 물론 처음에는 그러려니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 횟수가 가중 될 수록 마음은 무거워지고 그저 될대로 되라식의 시간 낭비를 일 삼는 경우 또한 많아 진다.

과정은 되려 즐겁다. 과정 중에 슬럼프는 있을 지언정 결국 내가 노력하고 있다는 행위만으로도 달성 여부를 떠나 성취감을 안겨주기에 더더욱 그러하다.

나는 목표를 숱하게 설정하였지만 그저 고만 고만하게 달성하거나 이내 잊거나 하는 경우가 역시 많은 평범한 사람이다. 심지어는 내가 그런 생각 혹은 계획을 세웠던가? 라는 자문을 할 정도 이다. 정말 흔하디 흔한 보통 사람이다.

진부하지만 이런 습관적 망각을 극복하기 위해 메모를 한다. 그것도 나는 돈을 내고 메모를 한다. 가령 해야할일(Todo List)를 정리하는 경우만 하더라도, Todoist.com를 사용한다. 이렇게 되면, 돈이 아까워서라도 반강제적으로 사용을 하게 된다. 물론, 어디까지나 나의 경우에 해당한다. 이러한 습관이 좋지많은 않다. 불필요한 지출을 늘리기에 더더욱 그러하다.

또한, 개인적인 습관이지만 자료를 수집한다. 예로 사과(Apple?)를 공부한다치면 그것과 관련된 자료를 모두 수집한다. 자 여기서 중요 한 것은 인터넷 보다는 서적 구매가 주를 이룬다. 왜? 물론 앞서 다른 포스트에서도 이야기 하였지만, 블로그 보다 못한 나무에게 미안해지는 쓰레기 서적도 종종 있다. 하지만 역시 비용 지불이다. 아까워서라도 읽게 된다. 어쩌면 그래서 목표를 쉽게 상실하지 않는다. 이것 역시 나의 방법이다. 하다 하다 별 괴상한 방법을 사용하지만 어찌하겠는가? 이래야만 그나마 동기부여가 삼일을 넘기는 말이다.

마지막으로 한가지. 시간에 대해서다.

해야 할일이 있다면, 그것이 지금 당장 혹은 어제 또는 최근에 계획 했던 목표라면 되도록 지금 당장 혹은 가장 빠른 시간내에 실행하려 한다. 실상 그것을 실행하고 완료 짓는대는 그리 많은 시간이 필요치 않다. 어쩌면, 실행하기에 앞서 망설이는 시간이 되려 더 길다. 그렇게 시간 낭비할바에는 되려 마음을 비우고 기계적으로 실행을 하려 한다. 그렇게 한번 두번 세번 쌓게 되면 자연스레 하게 된다.

물론, 이것 이외에도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지만 대표적으로는 위와 같다. 또한 이렇게 함에도 불구하고 별다른 필요성을 못느낀다면 포기 역시 빨리 한다. 불필요하거나 괜한 노력이다라고 생각된다면 억지로 끌고가기 보다는 털어 버린다.

시작하기전에 미처 알지 못했던것을 과정 중에 알면서 초심자일때의 생각이 잘못 되었음을 확인하게 되면 구태여 고집 부리며 끌고 갈 필요는 없기에 그러하다.

바보 같지만 이런 사람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