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시간

시간 참 빠르다.

덧없이 흐르는게 시간이라지만 해도 해도 너무한다(?).

그저 일어나 눈 몇번 깜빡이고나니 하루가 간다. 비단 주말이라서가 아니라 보통날 역시 그러하다. 왜일까? 왜? 도데체 이유가 무얼지 고민한다. 그렇다하여 아무런 의미없이 아무생각 없이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도 아니다. 무언가는 한다. 그것이 자의든 타의든 간에 무언가는 한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대단한 이유는 없다. 그래도 구지 한두가지 꼽아 본다라면 그건 나의 기억이 문제가 아닐까?

일상의 진부함이 나에게는 그저 반복이고, 이동하는 시간. 음악을 듣는 공간. 누군가와의 대화를 나누는 시간. 허기진 배를 그저 채우는 식사라 할지라도 그 역시 나의 시간. 모든 것이 시간이다. 허나, 기억나는 시간은 몇 없다.

진부한 반복이 기억할 필요 없다라는 무의식이 작용을 한 것인지 명확한 이유는 설정키 어렵지만, 그나마 내가 고민하고 내린 결론은 기억의 문제라 여겨진다.

내가 보내온 시간. 그 찰나의 순간은 기억할지 못하더라도 큰 흐름은 기억을 해야 하지 않겠는가? 그래야 내 삶이. 내 시간이 조금은 더 길고 생산적으로 느껴지지지 않겠는가? 싶다. 허무하고 무기력한 시간 낭비하는 무의식의 습관과는 결별하여야 할터인데 어떤 방법이 좋을까?

이를 위해 그간 수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결론은 결국 내가 조금 더 부지런하고 성실해지는 수 밖에 없더라… 그래야 남들보다 1초를 아끼고 1초의 여유를 더 갖을 수 있더라…

시간 참 빠르다. 어쩌면 기억에서 잊혀지는 속도가 참 빠른 것일지도 모른다.

시간이 없어서…

시간이 없어서… 그간 살아오면 가장 많이 내뱉은 말일 듯 싶다. 우리는 정말 시간이 부족할까? 서점이나 이곳 저곳 자기 관리 관련 자료들을 보면 무엇보다도 시간 관리에 대한 이야기가 많다. 그만큼 나를 포함한 많은 이들이 중요하다 여기지만 잘 하지 못하는 것이 시간 관리라 생각한다.

입에 달고 산다. 허나 정작 자세히 들여다보면 결코 시간이 부족한 것이 아니다. 이미 내가 소비해버린 시간들은 가치가 없다. 잉여 시간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헛되이 시간을 소비해버리고 정작 해야 할일들에 대해서는 시간이 부족하다는 핑계를 댄다.

다른 경우도 있다.

하기 싫기 때문에 주어진 귀한 시간을 낭비해버린다. 그리고 시간이 없음에 해야 할일을 하지 못했다고 정신승리를 한다.

이런 유형의 인간이 무슨 큰일을 할 수 있을까? 아니다. 그간 살아보니 모든 삶들이 큰일을 이루어야 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 어쩌면 평범하게 행복한 것이 가장 어려운데 이 시대에 걸맞는 평범함을 나는 갖을 수 있을까?

시간은 많다. 그저 나태하고 태만한 자신의 태도(Attitude)가 문제다.

시간이 없다라는 말은 초단위까지 쪼개고 쪼개도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나 쓸 수 있는 말이다.

생각보다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은 많다. 많아서 넘쳐 흘러서 불필요한 시간 낭비에 돈을 쓰지 않던가?

해야 할일을 하자.

하고 싶은 일이 있다면, 먼저 해야 할일을 하자. 그리하면 자연스레 시간은 어느때인가부터 나에게 안식처와 같은 편안함을 줄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