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5.6] 금융시스템 충격으로 회복 둔화

테마, 재료주를 제외한 급격한 주가 상승에서의 가격이동평균선의 의미는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나, 일반적인 주식에서는 주포, 세력 등의 의도인지는 알 수 없으며, 일정한 규칙성을 갖고 각각의 이동평균선에서의 주가 파동이 발생한다. 그것이 5,6,7,8,9 등 의 각 숫자별로 의미를 부여하면 한도 끝도 없고, 다만 주식거래일수 및 암묵적 규칙(약속)에 의한 일정한 규칙성을 띈 이평선 값을 일반적으로 사용한다.

그리하여, 이를 이용한 큰손들은 주가의 상승시에는 암묵적 규칙성을 따르는 계단식 주가 상승을 발생시키나 하락시에는 저항이 아닌… 단기, 장기 폭락으로 자신들의 물량을 이평선만 믿고 달려드는 개미들에게 투하 시켜 버리는 경우가 발생한다.

그러나, 이것은 일반적으로 코스닥 잡주에서 성행하는 것이며, 보통의 우량주 위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시에는 각각의 일정분의 규칙성을 띈 주가 상승이 일어 나며, 시장 상황이 나쁜 방향으로 기울지 않는다면 규칙성은 더욱더 확고부동해진다.

물론, 단지 이평선의 지지, 저항에서의 매매를 뜻하는 것은 아니다. 단지, 내가 주식을 매수하려는 타이밍에 매수 근거의 하나로서 또는 평균단가의 기준으로서 매매를 하여야 함을 뜻한다.

다시 말하면, 이평선을 기준으로한 매매가 아닌, 매매 근거의 하나로서 그 중요성을 인식하고 시장에 참여하여야 함을 뜻한다.


이 글은 과거 2010~2013년 최근 과거까지 작성된 시황분석글을 옮겨 놓은 것입니다. 현재의 시황과 다소 차이가 발생한다 할지라도, 트레이딩 관련 팁 & 노하우를 담고 있기에 백업 차원에서 다시 게제합니다. 이점 양해바라며,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2009] 지지매수, 저항매도

테마, 재료주를 제외한 급격한 주가 상승에서의 가격이동평균선의 의미는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나, 일반적인 주식에서는 주포, 세력 등의 의도인지는 알 수 없으며, 일정한 규칙성을 갖고 각각의 이동평균선에서의 주가 파동이 발생한다. 그것이 5,6,7,8,9 등 의 각 숫자별로 의미를 부여하면 한도 끝도 없고, 다만 주식거래일수 및 암묵적 규칙(약속)에 의한 일정한 규칙성을 띈 이평선 값을 일반적으로 사용한다.

그리하여, 이를 이용한 큰손들은 주가의 상승시에는 암묵적 규칙성을 따르는 계단식 주가 상승을 발생시키나 하락시에는 저항이 아닌… 단기, 장기 폭락으로 자신들의 물량을 이평선만 믿고 달려드는 개미들에게 투하 시켜 버리는 경우가 발생한다.

그러나, 이것은 일반적으로 코스닥 잡주에서 성행하는 것이며, 보통의 우량주 위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시에는 각각의 일정분의 규칙성을 띈 주가 상승이 일어 나며, 시장 상황이 나쁜 방향으로 기울지 않는다면 규칙성은 더욱더 확고부동해진다.

물론, 단지 이평선의 지지, 저항에서의 매매를 뜻하는 것은 아니다. 단지, 내가 주식을 매수하려는 타이밍에 매수 근거의 하나로서 또는 평균단가의 기준으로서 매매를 하여야 함을 뜻한다.

다시 말하면, 이평선을 기준으로한 매매가 아닌, 매매 근거의 하나로서 그 중요성을 인식하고 시장에 참여하여야 함을 뜻한다.


이 글은 과거 2010~2013년 최근 과거까지 작성된 시황분석글을 옮겨 놓은 것입니다. 현재의 시황과 다소 차이가 발생한다 할지라도, 트레이딩 관련 팁 & 노하우를 담고 있기에 백업 차원에서 다시 게제합니다. 이점 양해바라며,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Posted on by

[2009.05.04] 추격매수 습관과 기다리는 매수

추격매수를 습관적으로 하는 사람의 경우는 보통 탐욕 가득찬 시세의 노예가 되어 이곳 저곳 기웃거리며 본전도 못 찾을 매매만을 한다. 나 자신도 주식매매 시작 이후 버리지 못하는 습관중에 하나가 추격매수 이다.

시세의 노예가 된다는 것은 대표적으로 호가창 매수세에 끌려다니거나, 자신이 매수한 종목이 무조건적으로 상한가를 갈것이라 확신하거나 희망하는 탐욕 가득한 트레이더가 대부분이며, 나 자신이 그러한다.

강한 시세를 추종함이 옳지만 한모금 베어 먹을 수 밖에 없는 구간에서 무조건적인 추종은 결국 노예가 되어 끌려다닐 뿐이고, 잠깐의 매수세에 호가창만을 바라보며 뒤쫒는 매매의 경우는 매매 행위 자체가 구조적으로 손해인 이 시장에서 결국 원점. 제로로 회귀할 가능성이 거의 99.9%에 가깝다고 단언할 수 있다.

물론, 스켈핑이라 불리우는 매매기법이 존재하며 실제로도 그러한 매매로 적지않은 수익을 올리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나는 호가 매매가 아닌 단기, 장기로 구분지어지는 추세를 추종하는 트레이더이기에 그러한 매매는 진입을 제외한 수익을 위한 매매로서는 무조건적으로 배제한다.

기다림. 이것은 무엇일까? 아무리 진귀한 음식 재료라 할지라도 요리를 해야 배를 채울 수 있고, 그 요리란 행위자에게 인내. 즉, 기다림을 요구한다.

그러나, 기다리지 못하고 아무거나 덥썩 집어 먹거나, 똥인지 된장인지 확인해보려는 습관, 심리 그것들이 하루 빨리 수익을 올려 돈을 벌려하는 트레이더를 망치다 못해 지옥까지 떠민다.

나에게 있어 기다림이란. 시세의 움직임이 아닌, 현 주가 위치에서의 상승, 하락 확률에 따른 판단과 그것을 근거로 한 지지, 저항을 확인한 분할매수. 주가의 움직임, 속도, 시간의 때에 따른 전략 수립.

다시 정리하면. 확률, 시간, 속도, 지지, 저항에 따른 정확한 진입 타이밍 설정 및 매매 전략 수립. 이것들을 배제한체 ‘감’으로 매매하여 수익을 내겠다는 것은 간혹 한두번의 성공이 있을 수 있을지라도 그 연속성은 매우 낮으며 큰 위험을 갖고 매매하는것과 다를것이 없다.


이 글은 과거 2010~2013년 최근 과거까지 작성된 시황분석글을 옮겨 놓은 것입니다. 현재의 시황과 다소 차이가 발생한다 할지라도, 트레이딩 관련 팁 & 노하우를 담고 있기에 백업 차원에서 다시 게제합니다. 이점 양해바라며,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