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명한 트레이더 혹은 투자자가 되길 바라는 마음.

똑똑해야 투자 혹은 트레이딩을 잘 할 수 있을까? 보통은 꼭 그렇지 않다고 이야기 한다.

그렇다면 무식하면 주식 투자 혹은 트레이딩을 잘 할 수 있을까? 절대 아니다.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물론, 나와 이 글을 읽는 이의 기준은 다를 수 있다.

나는 트레이딩(이하 투자도 포함)은 되도록 현명해야 한다 생각한다. 실제 이 바닥에 있는 이들 중 아둔하거나 무식한 사람은 난 단 한번도 보지 못했다.

그런데 요즘은 동학 개미, 주린이 등의 용어가 유행처럼 번지며 그에 따른 다양한 컨텐츠가 이곳 저곳에서 쏟아져 나온다.

사실 확인이 되질 않았거나, 은밀하게 전달된다는 등의 다양한 수식어로 포장되며 그들 스스로를 고평가하고 그런 대우를 받고자 한다.

그런데 그 수준이 너무 낮다.

어느 정도냐… 글쎄… 앞으로 상폐가 될지도 모를 현재 거래 정지 중인 특정 종목이 저평가이기에 향후 투자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누군가 이야기한다. 실제 그러하였다. 물론 나는 경악을 금치 못했지만…

더욱 소름 끼치는 것은 그것을 듣고, 읽고 바라보는 이들은 그 생각에 동조하며 실제 투자에 임할 준비까지 한다는 것이다.

여기서 나는 느꼈다.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이 시장에는 ‘바보’가 너무나 많고, 소위 눈먼 돈이라고 불리어도 할 말이 없을 만큼의 유동성이 풍부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더 느꼈다.

다들 돈을 벌고 싶어한다.

그런데 노력은 하기 싫어 한다.

아니 노력이 어렵다고 한다. 물론, 그러하다. 그래도 일정분 노력하면 여느 직업 못지 않은 경제적 자유를 얻을 수 있음을 알기에 다들 이 시장을 떠나지 못하는 것 아닌가? 그런데….. 왜? 안할까?

사실 별거 없다.

그저 많이 읽고, 많이 쓰면 된다.

그저 읽기만 해서도안된다. SNS, 메신저, 블로그, 언론사, 카페 등 수 많은 매체에서 다양한 정보가 생성, 가공되어 퍼져가고 있다. 이미 시장에서 폐기된 정보도 있고 새로운 것도 있으며 쓸모없는 것 역시 넘쳐나고 있다.

그것들 모두를 받아 들일 수 없다. 무엇이 옳고 그른지. 더 나아가 가치가 있는지를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

아무도 그런 기준이 없다.

그저…. 바라만보고 이것이 진리요 길이다라고 이야기하면 아무런 의심없이 믿는다. 안타깝다.

현명해졌으면 좋겠다.

똑똑해졌으면 좋겠다.

그리고 그런 과정은 끝이 없기에 꾸준했으면 좋겠다.

기본 과정인 이것을 이해 못 하고, 막연한 요행을 바라는 이들이 요즘 너무 많이 보인다. 그저 안타까움을 넘어서 처참해 보인다. 동정조차 생기지 않을 정도로 바보 같은 사람들은… 솔직히 이 시장을 떠나는 건 어떨까? 라는 생각마저 들지만…. 어찌 그리하겠는가….. 이미 떠나기에는 너무나 많이 잃었고, 이 시장에서 잃은 돈 이곳 말고는 복구 할 수 있는 곳도 없을 테니….

  • 블로그의 모든 글은 지극히 개인적 의견과 관점입니다.
  • 게시된 종목 및 투자 관점은 제안, 권유, 추천이 아닙니다.
  • 자료 참고 의사결정 시, 자신의 판단과 책임하에 투자 및 트레이딩에 임해야 합니다.
  • 투자 관련 불법적 행위는 일체 하지 않으며 제안 역시 거절합니다.
  • 종목 및 투자 관점은 정확성이나 완전성을 보장할 수 없으며 통지없이 의견이 변경 될 수 있습니다.
  • 모든 자료는 출처 삭제, 수정 및 재배포, 상업적  이용 등의 불법적 행위를 금지하며 모든 자료의 저작권은 MarketWZD.com 운영자에게 있습니다. 그외 문의사항은 아래의 Email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

2 thoughts on “현명한 트레이더 혹은 투자자가 되길 바라는 마음.”

  1. 오늘에야 에버노트를 가입했어요ㅠ 무엇이 우선인지 무엇부터 해야될지 막막하고 읽어도 들어도 나의 아집이 자리잡고 있어서 미루고 외면했던 것들도 많은것같아요 배워야할것이 너무나 많고 따라가지 못하는 부족함이 많이 있지만 천천히 함께 하면서 노력하다보면 그 부족한것들이 하나씩 제대로 자리를 잡아갈거란 기대에 오늘도 감사하며 또 한발짝 내딛습니다 항상 감사드리고 타인을 바라보는 측은지심의 마음 또한 읽고갑니다 쌤 얼릉 컨디션 회복하시고 힘내십시요!!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