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에 글을 쓰지 못하는 이유

변명이라도 남겨야 할 듯하다.

사실 뭐 그리 대단한 이유가 있겠냐만은 무언가 생각을 남기면 그것이 오해를 빚어내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게 되었다. 그래서인가 어느 순간부터는 글을 쓴다는 것 자체가 부담이 되었다. 나를 모르는 사람이 내 생각에 공감하는 것이 좋았던 때도 있었다. 그러나, 어느 순간부터는 공감보다는 불필요한 오해와 나에 대한 편견을 갖게 만드는 일들이 한두개씩 생겨나기 시작했다.

그래서 어느 순간부터 글을 쓰지 않기로 했다.

물론, 경제 블로그(?)가 아닌 그저 그런 낙서들은 온라인 어디엔가 남기고 있다. 그냥 짧은 생각들…

그러나 이 블로그는 보는 사람이 많아졌고, 나를 아는 이들이 지켜본다라는 부담감에 감히 쉽게 내 생각을 기록 할 수 없는 지경까지 왔다.

언제까지 이래야 할까…

이왕 이렇게 된거 그냥 마구잡이식으로 글을 남겨 볼까?

내가 멘탈이 약해서 이러는 걸까…? 아니면, 타인을 지나치게 의식하는 나도 몰랐던 내 습관 때문일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