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딩의 기본 ‘본절’

나는 지금도 갈등을 겪는다. 트레이딩? 인베스팅? 뭐가 정답이지… 뭐 그런 생각. 아무런 의미없는 생각과 고민.. 상승장에서는 투자가 옳다는건 요즘 초등학생들도 잘 알테고, 하락장에서는 트레이딩이 정답이다라는 생각은 상황이 그러하니 어쩔 수 없는 것이고..

이런 이분법적인 오락가락함은 나 포함 많은 이들을 이 시장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햇갈리게 하리라 생각한다.

중장기든 단기든.. 사실 가장 중요한것은 본절이 아닐까 한다. 기본적으로 현물 거래를 한다면 상승에 베팅을 해야 한다. 그런데 주식이란게 사자마자 수익인 경우는 장중 급등락주들을 스캘핑 거래하는 경우 제외하고서는 그리 흔치 않다.

즉, 변동성이 위든 아래든 극심하다는 것이다. 그런 과정 중 익절을 못하든 손절을 못하든.. 주식 보유 자체가 리스크라고 판단되는 순간이 있다. 이미 아쉬운 수익을 확인을 하던, 아찔한 손실을 확인 하던지간에.. 평단가를 오가는 구간에서의 고민. 누구나 하리라 생각한다.

나는 습관적으로 정리를 하는 편이다. 미련은 남지만 일단 생존이 먼저기에 대응을 한다. 보유 기간이 어떻게 되든지간에 현금 비중 확대 이후 좀 더 정밀하게 시점을 고민한다.

포지션. 손실과 수익을 오가는 과정 중에는 올바른 판단과 시나리오를 떠올리기 쉽지 않기에 그러하다.

본절.. 그 수수료+세금 마저도 아쉬워서 안간힘을 다해 버티는 이들을 많이 본다. 한번쯤 경험해보길 바란다. 내 판단에 오류가 있음을 인정하고 현금 확보 후 한보 물러나는 단호함. 그 뒤 찾아오는 여유로움. 관조 할 수 있는 자세.

극과 극을 오가며 결국 손실로 포지션 청산을 반복하는 이들에게 꼭 말해주고 싶다. 그들도 아마도… 별다른 일이 없었다면 평단가 이상의 매도 기회를 수차레 확인했을테고 그런 상황에서 괜한 탐욕과 고집이 상황아 망친적이 왕왕 있을 것이다.

생각을 바꾸자.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