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의 주도주 그리고 미래의 주도주. 선택을 해야 한다면?

트레이딩 기준에는 여러가지가 있다. 주도주/대장주만 집중 공략한다든지 거래량이 없더라도 차트/재료/수급 등을 통해 모아가며 시세 차익을 남기는 경우도 있다.

Duck family

나는 전자에 해당한다. 시장 자금이 집중되는 말 그대로 가장 뜨거운 종목. 이런 종목을 바라보고 고민하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다.

시장보다 강한 종목을 거래해야 수익을 이어갈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실제로도 그러하다. 또한 자금 회전율 및 주식 보유 시간을 다른 여타 투자보다 적게 가져 갈 수 있기에 더욱 신뢰한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많은 이들이 이런 광기 어린 시세를 무서워한다.

자칫 고점에 매수 할까 봐. 자신도 모르게 뇌동 매매 할까 봐. 또는 과거의 트라우마로 재차 큰 손실이 반복될까하는 두려움.

그래서 선택적으로 하게 되는 것이 덜 오르거나, 많이 내리거나 오랜 시간 횡보 중인 종목.

자 그럼.. 중요한건 이거다. 그래서 돈은 버는가?

답은 정하지 않았다. 사실 어느 투자 방식이든 돈을 잃을 수도 있고, 벌 수도 있다. 그래서 뭐가 정답이다라고 단정 지을 수 없다. 그래도 한가지 분명한 것은 기회가 더 많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눌림과 조정 구간에서 급반등 현상 역시 자주 발생하며, 이는 수익이든 본절이든 대응의 기회를 준다.

저항 강도에 따른 돌파시 시장 자금을 블랙홀처럼 빨아드리며 극단의 변동성일지라도 신고가를 경신한다.

그저 막연히 주식을 보유하는 것에서 벗어나 능동적 자금 관리가 가능해진다.

이것들 외에도 수없이 많은 장단점이 존재하지만, 가장 결정적 장점을 하나만 더 꼽아 보면.. 아래와 같다.

“종목 선정의 간결함”

어쩌면 철저히 시세차익을 남기는 트레이딩을 중시하는 나에겐 결정적 변수이다. 실상 종목 선정만 문제 없다면 트레이딩을 통해 수익을 이어가는 것은 결국 마인드셋, 잔기술, 습관, 주변 환경 등에 결정된다고 본다.

그러나, 이를 이해하지 못하는 이들은 늘 투자라는 미명하에 앞서 언급한 시장 소외주에 관심을 둔다. 결국 그러한 종목 역시 상승을 하게 된다라는 것은 시장 주도주에 포함되거나 관련주로 엮였을 때 보유자가 원하고 바라는 시세가 발생한다는 사실을 잘 이해하지 못한다.

관점의 차이일 수 있다. 무엇이 옳다 그르다. 논할 수 없다.

다만, 한정된 자금으로 트레이딩을 하고자 한다면, 분명 내 주식을 좀 더 비싸게 팔 수 있는 변동성이 필요할 것이다. 또한 그런 파동은 결국 현재 주도주이거나 향후 주도주가 될 종목에서 발생한다고 여기면 간단하다.

단, 미래에 주도주가 될 것이다라는 예측과 현재 시점에서 주도주임을 확인한 경우. 어느 것이 효율적인가의 판단은 각자의 몫으로 남겨 두겠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