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January 2016

돈 법시다.

새해에는 더욱더 큰 변동성을 내포한 시장 흐름이 지속 될 것입니다.

크게 오르거나, 크게 내리거나. 그러한 상황에 있어서 이전 처럼 막연하게 손실 난 종목을 보유한다든지 저평가 가치주라는 미명하에 물타기를 함으로서 수익을 내려 함은 무모한 도전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달 증시 흐름을 보아도 그러합니다.

뚜렷한 악재는 없습니다. 원유 공급에 대한 불안감은 그에 대한 대체제의 필요성이 대두 되게끔 하였습니다. 또한 셰일 가스에 대발 개발 의욕에 불을 지폈습니다. 결과적으로 비관적 시장 의견을 두엎어버리며 중국, 미국, 일본 기타 등등 타겟으로 정했던 국가들은 별다른 리스크 없이 현 위기를 넘겼으나 괜한 우리 대한민국만 고래 싸움에 새우 등이 터져버린 꼴이 되었습니다.

금리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연준에서의 금리 인상, 인하 여부가 영향을 미칠 수는 있겠으나 실질적으로 증시에는 이렇다할 영향을 단기, 중기적으로 끼칠 수 없습니다. 왜? 매년 수회에 걸쳐 반영되어온 부분이기에 그것 자체가 시장의 리스크로서 작용하기에는 이미 진부한 모멘텀일뿐이라는 것입니다.

어쩌면 시장의 방향성은 이미 정해졌고 그에 따른 결과론적 해석에 따른 재료가 시장에 노출 되고 있습니다. 그렇게 개인은 후행적으로 뒷북 치는 투자(거래)만 빈번하게 진행을 하고 말입니다.

새해에는 시세가 재료를 만들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시세는 극단의 방향성으로 하방이든 상방이든 시즌 별로 보여주게 될 것입니다.

극단적 흐름에 맞춰 위험 관리에 철저히 나서야 할 것입니다. 수익을 어떻게 지킬 것인가? 손실을 어떻게 최소화 할 것인가?

현 시장 흐름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앞서 월요일부터 1875pt 기준으로 시장의 박스권을 말씀 드렸고 지금도 마찬가지로 일맥상통합니다.

이번주 금요일까지는 아마도 다음주 초도 크게 변하지는 않겠지만… 1875pt를 기준으로 상방이면 반등 또는 안정권. 하방이면 하방 또는 비추세 시장으로 인식하여야 할 것입니다.

가장 좋은 것은 관망이며, 기보유 종목이 있다면 단호한 대응이 필요할 것입니다.

행운을 빕니다.

매수 후 상승할때까지 기다리지 말자.

종목에 물리면 그저 오를 때까지 기다리고 또 기다린다.

얼마전 아주 재미난 분을 만나게 되었다.

도움을 청하는 그분의 청을 감히 거절 할 수 없기에 그저 이런 저런 조언을 하였다.

역시 오지랖도 정도껏 해야지 괜한 말로 내가 점차 그 사람의 잘못을 뒤집어 쓰는 괴상한 상황이 만들어지고 있었다.

의존적으로 돌변한 이들은 특정 시점 이후로 발생하는 모든 이벤트에 대해서 다른 누군가에게 전가하고자 한다.

그 대상이 되는 이는 참으로 곤혹스럽다. 내 것도 아닌데 주인의식(?)을 발휘해야하는 억지스러운 상황.

뭐.. 이건 내가 사람이 좋아서 그렇다 치더라도… (응?)

이런 상황을 몰아가는 몇몇 이들은 뇌구조가 이해가 되질 않는다.

어쩜 그리 뻔뻔하게 당연하다는 듯이 자신의 책임을 타인에게 전가할 수 있을까? 그러면…

마음이 편한가? 그렇습니까?

This entry was posted in Inbox and Tagged with # on

짤짤이 매매는 돈을 벌어다 줄까?

단타는 장기적으로는 패배 할 확률이 매우 높다.

시장을 싸움의 상대로 보지는 않지만 여하튼 그러하다.

늘 항상 평정심을 유지하며 기계적인 대응을 한다라는 것. 이따금 발생하는 희망적 예측마저도 배제하여야 함은 꾸준함을 유지하기 매우 어렵게 만든다.

짤짤이 매매가 나쁘다라는 것이 아니다. 그저 장기적 생존 문제를 고민한다면 결코 긍정적 결론을 내리기 어렵기에 그러하다.

물론, 나를 기준으로 한 생각이다.

This entry was posted in Inbox and Tagged with # on

크게 벌고, 크게 잃는데 언제 부자 되는가?

손실은 필연이다.

초짜는 모든 전쟁에서 승자가 되려 한다.

노려한 타짜는 모든 전쟁에서 승자가 될 수 없음을 안다.

패배 조차도 즐길 수 있는 그릇.

나는 선민사상도 없고 그저 이기적으로 나만 잘 살면 된다 생각하려고 한다. 허나, 천성이랄까? 가끔은 나를 중심으로 한 주변인들이 하고자 하는 일들이 잘 풀렸으면 좋겠다 생각한다. 물론 그렇다한들 나에게 콩고물 하나 떨어지진 않는다. 여지껏 그래왔고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라 생각한다. 적어도 자본주의 사회니깐..

여하튼..

그러던 중에 이따금 송구하고 안타까울때가 있다.

노력은 안하면서 돈은 벌고 싶어하는 심리.

노력을 한다는데 그 노력이 구체적이지 않을때.

요즘 하도.. 이곳 저곳에서 노력을 비아냥거려서 자주 쓰고 싶지 않은 단어이긴한데… 그래도 어쩔 수 없다.

노력해야 한다. 구체적으로 나에게 작은 도움이라도 줄 수 있는 합리적인 노력을 말이다.

어영부영 시간때우면서 흉내내는 것으로 절박함을 극복할 수 없을테니 말이다.

This entry was posted in Inbox and Tagged with # on

꿈은 어느날 갑자기 이루어지지 않는다.

한때 나에게도 꿈이 있었습니다.

지금은 괜스레 부끄럽습니다. 그 당시의 나는 현실을 몰랐던것 같아.. 그런 지난 과거가 치부가 되어 들춰지는것만 같아서 더욱더 그러한가 봅니다.

요즘은 “노오오오오오력”이라는 말이 유행인가 봅니다.

하지만, 유행의 이유는 그리 해보았자 답이 없다는 것을 우회적으로 비판 혹은 비아냥하는 표현이겠지요.

그래도 달리 방법은 없습니다.

그저… 우직하게 밀고 나아가는 수 밖에.. 그것이 경제적 혹은 이상적 더 나아가 작은 목적(목표) 일지라도 그저 묵묵히.. 꾸준함을 잃지 말며 나아가는 것 말고는 답이 없음을 크게 느낍니다.

그냥… 오랫만에 뻘소리입니다. 큭

This entry was posted in Inbox and Tagged with #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