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August 2019

요즘의 시장을 바라보며…

쉽지 않은 시장이 지속 되고 있다. 여러가지 대외 악재들이 겹치며 시장의 변동성을 극단으로 치닿게 만들며 진입에 대한 두려움을 키우고, 청산에 대한 미련을 갖게 만든다.

그래도 늘 반복해온 흐름의 시장이 두렵지는 않다. 그저 아쉬울 뿐.

시장에 집중하여 거래를 해본지가 얼마만인지 요즘은 나름의 집중력을 발휘하여 시장을 바라보고 고민하며 다양한 수익 모델을 고민하고 아이디어 도출에 온 힘을 다 쓰고 있다.

버릇이다. 상승장에서는 실제 거래에 집중을하며 수익을 내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하락장에서는 아무래도 기회가 적기에 관망하며 여러가지 고민을 하는 편이다. 물론, 자잘한 거래를 병행하며 가랑비에 옷 젖는 느낌으로 거래를하며 후회할 때도 있다. 나 역시 흔히 말하는 개미 투자자일 뿐이니..

하락장, 약세장에서는 확실한 종목만을 거래한다. 확실한 종목이란 무엇을 뜻하는가? 현재 진행형의 상승 진행 중인 종목을 말한다. 누구나 다 아는 이야기지만 투자의 방향을 명확히 갖지 않은 경우 혼란의 혼란을 가중시키며 이것 저것 무리수를 두는 거래를 하게 된다. 그래서 더욱더 정신줄을 붙잡고 확실하다고 판단되는 종목만을 거래하려 한다. 그래도 성공 확률은 상대적으로 떨어진다. 어디까지나 나의 기준. 나의 생각이기에 그것이 항상 시장과 일치할 수는 없기에 그러하다.

리스크 관리 역시 마찬가지다. 어떤 이들은 고수가 될 수록 100%의 확률을 갖는 거래를 할 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아니 실제로도 그러하다. 때대로 손실을 보며 만회를 위한 거래를 할 때도 있고, 이전 수익에 따른 손실 차감으로 정신 승리를 하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요즘 시장을 대하는 몇몇 시장 참여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다보면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대다수의 투자자들은 시장의 성격을 판단하기에 앞서 무리수를 두는 거래를 많이 한다 생각한다. 곧 죽어도 상승 추세의 종목만을 거래해도 수익 내기 어려운 시장에서 무턱대고 비추세 종목의 바닥을 찾으려 애를 쓴다. 머리로는 손절매에 대한 이해가 있다하지만 실제로 인정하는데 있어써는 매우 힘들어 한다.

비추세 종목에 대한 미련을 못 버린다면 항시 상대적 박탈감으로 시장에서 어려운 거래를 이어갈 수 밖에 없으리라 생각한다. 가령 신라젠과 같은 종목이 예가 될 수 있다.

여담이지만 나는 바이오에 대한 관심이 없다. 과거에도 현재에도 그것들이 무슨 짓을 한다고 지껄여도 듣지도 않고 관심도 갖지 않는다. 실제 거래도 잘 하지 않는 편이다. 어찌된 영문인지 지난 시간 동안 나는 그러하였다. 그것이 잘한 짓인지 어쩐지는 모르겠다. 어쨋든 시대의 큰 수익을 낼 수 있는 기회였던 적도 워낙 많았던지라 내 생각이 옳다고 주장하기에는 억지스럽다.

그래도 나는 거래하지 않는다. 지나친 폭등과 폭락. 극단적 상황에서 능히 대처할 자신이 없기에 그러하다. 물론, 나 역시 단기 매매를 스켈부터 다양한 거래를 구사하지만 뭣하는 회사인지도 모를 종목들을 거래하면서도 바이오는 잘 거래하지 않는다.

하지만, 시장에서 자신의 마음을 다스리지 못하고 흥분한 투자자들은 지나친 장미빛 전망과 개인적인 망상을 뒤섞어 버린채 맹목적인 추종을 하는 경우가 너무나 많다.

바이오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극단적 변동성을 내포한 비추세 종목들에서 수익을 내고자 하는 이들이 너무나 많다. 수십퍼센트의 하락 이후 수퍼센트의 반등 구간 내에서의 수익 기회를 노린다는 것은 과연 옳은 트레이딩일까? 고민을 해봐야 할 것이다.

리스크 관리는 사실 별다른게 없다 생각한다. 거래하던 종목의 수익이 발생한 시점에서 오로지 매도만을 고민해도 모자를 타이밍에 오를 때는 더 큰 수익을 내릴 때는 조만간 바닥이 발견되기를 바란다.

오를 때는 오로지 수익 챙기기에 급급해도 된다. 내 판단과 다른 큰 상승 흐름이 발생해도 인정하고 수익을 일단 챙기는게 맞다. 특히나 변동성이 강한 시장에서는 더욱 그러하다.

내 생각과 다른 하락의 폭이 크게 발생하는 종목이라면 작은 손실일때라도 1/3, 1/2 등의 비중을 중이는 용기가 필요하다. 그래야 다른 거래에서 발생한 수익을 통한 상쇄가 수월하게 이뤄질 수 있다.

간단하지만 사실 이것이 내가 아는 전부이고 이것만으로도 충분하다.

물론 이론가들의 입장에서는 비현실적인 관리 방법론이 머리속에 가득할 것이다. 그러나, 시장은 그리 이론적이지만은 않다. 결국 인간 심리가 투영되는 바닥이기에… 그런 곳에서 자신은 기계적인 원칙과 마인드를 내세우며 인간이 아닐 수도 있다는 확신을 갖을 때부터 문제는 발생한다.

생각을 조금만 달리하고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 뻔한 말이지만.. 사실 그게 정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