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멘텀 부재와 비추세에 놓인 시장

뚜렷한 모멘텀이 존재치 않은 시장이 지속 되고 있습니다. 그러하기에 실상 외국인들이 확고한 의지를 갖고 방향성을 통제하지 않는한 당분간 시황은 큰 변화없이 유지가 될 것입니다. 다만, 그러한 관점은 시장의 비추세를 인정하는거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잠시 전일 그리고 금일 마감 시황을 본다라면, 개인/기관/외국인의 비적극적인 시장 개입이 주를 이루고 있는 상황에서 어제에 이어 오늘 KOSPI지수의 2020pt 지지가 …

Read more…

현재 나이 +10, +15, +20’년’ 후에도…

전형적인 약세장이 시작 되었습니다. 외국인의 자금 이탈이 지난주에 이어 금일까지 지속적으로 현물/파생 시장에 연속적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는 시장을 왜곡 할 필요 없이 그저 시장의 하락을 뜻하는 것이며 더 나아가 위험 관리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시점이라고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기존 KOSPI 기준 가격인 2038pt를 보기 좋게 붕괴시키며, 하방 2030pt 마저도 지켜내지 못한채 마무리 지은 시장입니다. …

Read more…

불확실성 해소는 시기 상조. 종목에만 집중

최근 오랜 시간 동안 시장 변동성의 명분이 되었던 해외발 이벤트들이 예상대로 큰 이탈 없이 마무리 지어졌습니다. FOMC 회의 및 스코틀랜드 독립 투표의 결과가 그것들이며 혹시나 했었던 우려를 역시나로 잠재워주며 결과적으로 금융 시장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았습니다. 지난주 선진국 주요 증시는 혼조세를 보이며 DOW지수의 상승 흐름이 점진적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습니다. 이는 알리바바를 중심으로한 IT관련주들의 동반 …

Read more…

변동성을 감당 할 수 있는가?

시장은 늘 항상 변동성을 갖는다. 그 중요성은 파생 시장을 겪어본 이라면 누구보다 잘 알것이고, 현물 거래 역시 관점의 차이는 있겠지만 변동성은 명확한 추세 방향성을 보여주는 절대적 지표라 할 수 있을 것이다. 현재 시점의 시장의 변동성은 매우 미약한 시장의 연속이라 할 수 있다. 고저폭을 최대한 좁혀 나아가면서 횡보(약세) 움직임을 지속해 나아간다라는 것은 우리 시장 참여자들에게 불필요한 …

Read more…

손실 합리화보다는 돈 버는데 집중할 시기

FOMC 금리인상 우려에 따른 장초반 하락 이후 낙폭 축소 및 반등 흐름을 보이며 2040선을 회복하였으나, 은행, 증권 건설주 등의 약세 흐름을 전환시키지 못한채 몇몇 통신 업종 종목군에 집중적인 수급 상황을 보여주었던 날이었습니다. 금주 예정된 FOMC 및 스코트랜드 분리독립투표 등 이벤트 등을 앞두고 기관/외인의 시장 관망 분위기가 우세한 모습입니다. 또한 일본 휴장으로 인한 기준 지표를 상실한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