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document

프로그램 매매와 HTS의 중요성

프로그램 매매와 HTS의 기본개념

주식 시장은 크게 현물 시장과 파생 시장으로 구분 지을 수 있다. 이 두 시장은 다른 시장이지만 밀접한 연관성을 가지며 움직이고 있다.

이론적으로 주식의 현물 가격과 선물 가격은 동일하게 움직이는 것이 정상이지만, 만기전에는 두 가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가 많으며, 만기일에 가까울수록 두 가격이 서로 일치하려는 경향을 보이게 된다.

예로 투자자들이 현물보다 선물을 더 많이 사면 선물 가격은 상대적으로 고평가되기도 하고 그 반대의 현상도 일어나게 되는데 이처럼 현물 시장과 선물 시장의 가격이 일시적으로 일치하지 않는 현상을 이용한 매매 기법 가운데 하나가 바로 프로그램 매매이다.

즉, 비싼 것은 팔고 싼 것을 사는 차익 거래를 하는 것으로 현물과 선물을 동시에 매매하려면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해 한꺼번에 많은 주문을 내야 하기 때문에 프로그램 매매라고 부르는 것이다. 프로그램 매매는 베팅시, 단말기(바스켓)에 미리 입력한 후, 시장 상황에 따라 매매 시점을 포착해 사전에 결정된 매매 프로그램을 일괄 수행하는 거래로 보통 주식을 대량 거래하는 기관이나 외국인들이 수십종목의 주식을 묶어서(바스켓) 거래하는데 사용되고 있다.

이처럼 기관이나 외국인들의 투자 형태의 베팅 전략은 현재 우리 개인들이 주로 이용하는 HTS를 이용한 기술적 분석의 의한 이평선과 캔들의 움직임으로 주가를 단정하고 예측하며 매매를 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그들이 믿는건 이평선의 움직임과 캔들 모양에 따라 매수와 매도를 선택하는게 아니고 철저히 시장 원리와 시장 상황에 맞춰져서 거래량과 자신들이 매집한 종목의 누적 수급으로 움직이며 그 기준은 국내 증시 중, 코스피 200을 기준으로 한다.

차트를 의지한 기술적 분석에 의해 종목을 선택하고 투자를 움직이는 개인들과는 판이한 투자 형태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차트의 원리와 개념을 이해하고 차트의 생성 요인이 어디에서 비롯되었는가를 먼저 알고 단기 트레이딩에 적용해 베팅 전략을 짤때에 개인들은 비로서 주식에서 수익을 낼 수 있다는 결론이다.

HTS와 차트를 만든자들은 메이저들이며 이들이 만든 차트의 생성은 개인들이 주식에서 보다 쉽게 간편하게 접근을 할 수 있도록 만든, 일종의 개인들이 자신들과 싸울 수 있도록 만든 그들의 꼭두각시 무기나 다름없다.

개인들이 사용할 무기를 일반인이 아닌 메이저 그들의 손으로 만든것이다. 만든 사람의 의지로 생성된 프로그램의 장단점을 이미 속속들이 알고 있는데서 알 수 있듯이 메이저들은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자신들이 원하는 기술적 분석에 의한 캔들과 이평선의 흐름을 마음대로 조작할 수도 있다는 말과 같다. 국내 증시의 수급 주체자들이며 그들은 차트의 생성을 의도적으로 또는 변칙적으로 적용해 개인들을 현혹하고 투자를 유혹한다. 프로그램 매매의 대한 근본적인 원인과 그 생성 원리를 안다면 개인들은 기술적 분석에 의한 매매에서 한반짝 뒤로 물러서 멀리 볼 수 있는 투자를 지향 할 수 있다.

즉, 그들이 만들어 놓은 무기(기술적 분석)로 그들과 상대할게 아니라 그들이 만든 무기를 최대한으로 이용해 그들이 어떻게 움직이고 있는지를 먼저 파악한 후, 차트를 참고하는게 그들과 싸워서 이길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메이저들은 프로그램 매매를 현물 시장에서 철저히 이용한다. 프로그램이 현물 시장을 기준으로 현물을 사고 선물을 팔 때를 프로그램 매수(매수차익거래)라 하며, 현물을 팔고 선물을 살 때를 프로그램 매도(매도차익거래)라고 한다. 그렇다면 이 프로그램은 어떤 기준에 따라 매수를 하고 매도를 하는 것일까? 기준에 해당되는 것이 바로 베이시스(Basis)로 ‘선물가격, 현물가격’. 즉, 선물과 현물의 가격차이를 뜻한다. 이때 선물 가격은 선물 지수의 현재가를 현물 가격은 코스피 200 지수를 활용한다.

만약 베이시스가 플러스(+)라면 선물 가격이 현물 가격보다 높다는 것인데 이를 ‘콘탱고'(Contango)라 부르고, 베이시스가 마이너스(-)라고 하면 선물 가격이 현물 가격보다 낮다는 것으로 ‘백워데이션'(Backwardation)이라고 부른다. 엄밀히 말해 이 용어가 선물 고평가와 선물 저평가를 의미하지는 않지만 편의상 콘탱고일 때는 선물 고평가로 백워데이션일 떄는 선물 저평가로 외워두면 편하다. 보통 프로그램 매매 기준은 증권사별로 조금씩 다르지만 보통 베이시스가 -0.3 이하에서 움직이면(백워데이션 상태) 저평가된 선물을 사고 고평가된 현물을 파는 프로그램 매도가 이루어 진다. 반면, 베이시스가 +0.3 이상 상승하면 (콘탱고 상태) 상대적으로 비싸진 선물을 팔고 값이 하락한 현물을 사는 프로그램 매수를 시작한다.

프로그램 매매는 크게 차익 거래와 비차익 거래로 나뉘어 진다. 차익 거래는 위에서 말한 베이시스를 이용하는 거래이며 비차익 거래는 베이시스와 무관하게 현물 바스켓을 매수(매도)하는 것이다. 한국 증권 시장에서의 프로그램 매매는 모든 지수 차익 거래와 동일인이 일시에 KOSPI200 구성 종목 중 15 종목 이상을 거래하는 비차익 거래를 의미한다. 프로그램 매매 내역은 매일 실시간으로 공시하도록 되어있어 기관들은 주문을 낼 때 ‘프로그램 매매’로 분류를 한다. 만약 한번에 15 종목 이상 주문을 내놓고도 프로그램 매매로 신고를 하지 않는다면 금감위로부터 제재를 받게 된다.

선물 시장에서 개인들이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낮으며 이는 곧바로 현물 시장에서 위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것과 동일시로 간주하면 된다. 메이저들이 현물 시장에서 손해를 봤을 때의 리스크와 개인들이 현물 시장에서 손해를 봤을 때의 리스크와는 하늘과 땅차이라는 것이다.

쉽게 말해 개인들은 현물 시장에서 손해를 봤을때 어디에 하소연 할 곳이 사라진다는 말과 같다. 하지만 메이저들은 현물 시장에서 손해를 보면 곧바로 선물 시장에서 차익 거래로 현물 시장의 리스크를 선물 시장에서 보충 받는다. 즉, 움직이는 수급 주체들이 메이저들이며 그들은 마음대로 현물과 선물의 지수 변동폭을 미리 ㅇ라고 대처할 수 있다는 뜻과 같다. 개인들이 하는 손절매는 곧바로 손실이라는 리스크로 연결되지만 메이저들의 손절매는 또 다른 투자 전략의 한 형태로 움직여 현물 시장에서의 손해를 최대한으로 줄여주는 역활을 다른 곳에서 찾는다는 뜻과 같다.

이래저래 개인들이 사용할 수 있는 무기는 거의 제로베이스에 가깝다. 개인들이 주식을 하면 할 수록 손해를 볼 수 밖에 ㅇ벗는 구조로 만들어진게 현재 국내의 증권 시장이다. 거기에 세금 또한 개인들이 망할 수 밖에 없는 구조로 되어있다.

개인들은 정부에서 어느것 하나 특별하게 특혜를 받는 것 없이 맨손으로 또는 죽창으로 메이저들과 싸우고 있는 형국인 것이다. 유일하게 개인이 가지고 있는 무기는 메이저들이 만들어준 HTS의 활용이며 그것은 개인 투자자들에게 절대적이며 유일한 무기이다.

HTS를 어떻게 활용하냐에 따라서 자신에게 맞는 무기를 업그레이드한 사람만이 메이저들의 움직임을 한발 앞서서 간파할 수 있게되고 귿ㄹ의 움직이는 동선에 따라서 같은 방향으로 갈때만이 데이 트레이딩을 하는 사람들이 유일하게 살아남을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다. 차트와 이평선의 움직임은 메이저들에겐 한낮 장난감에 지나지 않는 부속물일 뿐이다.

차트와 이평선의 움직임이 메이저들의 움직임이라고 착각하는 개인들이 줄어들수록 개인들의 수익은 늘어날 수 있을 것이다. HTS 보급률의 증가로 오히려 개인들의 손실이 70%가 넘어서고 있다는데서 그 원인을 알 수가 있다. 예전에 HTS의 보급률이 없을땐 객장에서 전체 시장을 판단하고 메이저들의 움직임을 의논하고 상의할 떄는 개인들이 호낮 주식을 한다는건 매우 힘들었다.

정보 자료의 부재이며 시장의 흐름을 알 수가 없어서, 혹은 몰라서 주식을 못하고 안했지만 지금은 그렇지가 않다. 누구나 마음만 먹으면 홈트레이딩 시스템을 이용해 주식을 사고 팔 수 있는 시대가 왔다. 그로인해 너무 간편하고 쉽게 주식 시장을 바라보게 되는 시점이 개인들에겐 단점으로 적용되 보다 정확한 정보와 판단력이 필요한 주식시장에서 자신만의 판단과 의지로 주식을 하게 되면서부터 개인들의 손실은 갈수록 커지고 있는 것이다.

최대한의 손실을 막고 주식을 하는 방법은 오로지 국내 증시를 움직이는 수급 주체자들의 움직임을 나타내는 수급 거래량을 연구한다면 자연스럽게 그들이 어떤 방향에서 어떻게 움직이고 있는지를 대략적으로나마 해석하고 예측할 수 있을 때 비로서 HTS의 프로그램 활용이 정점에 달할 수가 있다. 오직 HTS 상의 기술적분석에 의한 움직이는 차트에 목매어 투자전략을 짠다면 승리는 항상 그랬듯이 메이젇르에게 돌아간다는걸 명심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