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세장에 감정 매몰되지 말자.

약보합권 시장 흐름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KOSPI 2400Pt 안착 흐름에 단기 고점 여부에 대한 고민에 갈팡질팡하며 망설이는 중. 시장은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KOSDAQ 시장 역시 마찬기지의 상황입니다. 단기적으로는 KOSPI 2380Pt 이탈 이후. 빠른 시간내에 미회복 시에는 점진적 우하향의 흐름을 보일 가능성이 큽니다. 반대의 상황이 조속히 발생하게 된다면 지표의 안정권 진입은 충분히 가능할 것입니다. 단, 현재 상황에서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 두 종목을 중심으로 한 우상향의 흐름이 지속된다면 실속 없는 상황이라 평할 수 있습니다.

상반기 시장대비 하반기 시장은 저에게도 매우 어렵습니다. 그런 약세장을 겪으면서도 드는 생각은 한두번도 아닌데 비추세 시장에 지나치게 과민 반응하는 것은 아닌가? 라는 생각도 듭니다. 그래도 비추세(약세장)의 변동성은 아무리 오랜 시간 경험하고 단련된다 할지라도 저에게도 역시 생소합니다.

손익에 따른 인간의 감정변화는 고수와 하수. 타짜와 초짜. 가릴 것 없이 누구나 겪습니다. 다만 얼마큼 빨리 잊는가? 다음 거래에 악영향을 미치는가 여부. 등의 사소한 차이가 결과를 달리할 것입니다.

요즘 시장에서는 어쩌면 감정에 매몰되어 허욱적 대는 이들이 많으리라 생각합니다.

잦은 손절매, 상승 흐름에 따른 조심스러운 물량 확보가 이내 손실로 돌아섰을 때의 허망함. 임의로 결정한 손절 가격의 이탈과 단호히 대응하지 못한 스스로에 대한 실망감. 기타 등등. 기본 원칙 실행 가능 여부를 실험하는 상황에 어이없는 감정 낭비가 지속되다보니 다가오는 연휴가 전혀 즐겁지 않은, 이 글을 쓰고 있는 일요일 한적한 오후. 시간마저 명확한 답을 찾지 못하는 고민의 시간이 지속되리라 생각합니다.

오랜 시간 머물다보니 큰 깨달음이나 해안을 얻은 것은 없습니다. 기대 여부와 상관 없는 손익에 따른 감정 변화에 최대한 반응하지 않는 무덤덤한. 이것이 적절한 표현인지는 모르겠습니다.

확실한것은 추세, 비추세와 상관없이 악감정에 매몰되어 쉽게 벗어나지 못한다면 변화하는 시장에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합니다. 되려 기회마저 놓치게 됩니다. 이것만큼은 경험으로서 여러분들에게 확신을 갖고 말씀 드릴 수 있습니다.

손익에 따른 감정에 매몰되지 마시길 바랍니다.

잠시 도취한다 할지라도 빨리 벗어나야 합니다.

수익이든 손실이든. 시장 상황이 좋든 나쁘든. 매매툴을 유지하며 평정심을 유지하시길 바랍니다.

저 역시 묵묵히 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on by

기준 가격으로 보는 시장 방향성

좀처럼 시장이 원하는 방향을 보여주질 못하고 있습니다. 이 시장에 머무는 이 모두가 공통된 생각을 하리라 생각합니다. KOSPI 2310Pt ~ 2450Pt 범위의 박스권이 강하게 유지되는 상황.

오랜 시간 시장에 머물러 온 이로서 유쾌하지 않습니다. 트레이더에게 약세장 더 나아가 횡보장은 녹록지 않음을 본능적으로 느끼기에 더욱 그런 것 같습니다.

그래도 낙관적인 시장 관점은 유지합니다. 비관이 득세한다 할지라도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서 긴장하며 시장을 긍정적으로 해석하고 긴밀하게 위험관리에 임하고 있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떠하신지요?

어느 날은 급작스러운 반등에 이제 시장이 전환하는 것인가? 라는 고민이 생겼다가 반면, 이내 역방향에 낙심하며 감정 기복을 크게 느끼시는 분들도 계실 것입니다. 그러할수록 의식적으로 긍정과 낙관적인 생각만하며 시장을 보시길 적극 권하고 싶습니다.

KOSPI는 단기적으로 전고점 2450Pt를 저항으로 삼아야 합니다. 하방으로는 2400Pt. 해당가를 이탈하게 된다면, 2310Pt까지의 추가 하락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응해야 할 것입니다.

개인 투자자들에게 대응은 사실 손절매 이외에는 없을 것입니다. 오랜 시간 시장에 머무른다 할지라도 결코 익숙해지지 않는 영역입니다. 그러나, 애매모호한 시장에서 불확실한 포지션을 강제로 유지하기 보다는 때와 상황에 따라 단호히 실행해야 할 것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가벼운 이야기로 이번주 내에 저의 생각을 적도록 하겠습니다.

여하튼, 약세장. 박스권내에서의 움직임을 감안하시며 대응하시길 바랍니다. 또한 긍정, 낙관 잊지 마시길 바랍니다. 물론, 위험 관리는 절대 원칙입니다. 잊지 마시길.

Good Luck.

기준 가격으로 보는 시장 방향성

오랜만입니다. 팍스넷 개편 이후로 이런저런 사소한 일로 시황을 자주 작성하지 못했습니다. 앞으로 부지런히 도움 드릴 수 있도록 신경을 쓰도록 하겠습니다.

전체 시장은 약보합권 내에서 횡보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상당히 싫어하는 형태의 시장 상황입니다. 그렇다 한들 별달리 취할 수 있는 대응 전략은 없기에 현금 고비중 상태를 유지하며 시장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이런 저런 생각이 머리를 스칩니다. 벌써 가을이구나.. 이제 곧 겨울이겠지? 추석이 얼마 남지 않았구나. 등등의 생각을 하며 시장을 바라봅니다. 그만큼 산만하게 뚜렷한 모멘텀 없이 움직이는 시장인가 봅니다.

KOSPI는 2360Pt를 기준으로 봅니다. 해당가 미이탈시에는 안정권으로 봅니다. 금주 해당가를 지켜준다라면 시장에 대해서 어렵게 생각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금주 만기일 상당한 격변의 흐름을 보여줄 것이라 생각하지만, 그 또한 수급 상황을 고려한다면 단발적으로 끝날 상황이기에 미리부터 겁먹지 않으셔도 됩니다.

KOSDAQ 상방 662Pt 안착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시장을 봅니다. 해당가를 돌파 또는 안착을 해주게 된다면 안정권으로서 되려 오버슈팅에 대한 기대감과 두려움을 가져야 할 때입니다. 그 이하권은 그저 평이한 상황 유지 정도로 판단하여도 되겠습니다.

뚜렷한 모멘텀은 없지만 시장을 방치하고 떠나있을 때는 아닙니다.

언제든 시장을 좋은 기회를 줄 것이며, 기회를 붙잡는 이들은 오랜 시간 웅크리고 기다려온 이들일 것입니다.

Good L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