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October 2015

블로그는 일기장이어야 하는가? 다수를 위한 정보를 제공해야 되는가?

블로그에 대단한 의미 부여를 하고 싶지 않습니다. 오랜 시간 동안 블로그를 운영을 했지만 날로 해먹었고… 글에 대한 압박감을 느끼면서도 무엇을 써야될지보다는 어디에 써야 될지를 고민하는 선택 강박증(?)을 느끼는 한낱 범부니 말입니다.

이 블로그에다가는 뭐…. 어떻게.. 매번 비슷한 주제의 글을 써야 할지… 가끔은 일기장처럼 글을 써야 할지… 판단이 서질 않습니다.

블로그를 2개를 운영할까 싶다가도… (그래서 실제 네이버에 블로그를 개설하였습니다.)

이 또한 심플함을 유지하자는 제 기본 삶의 철학에 위배되기도 하고, 이따금 혼란스럽기도 합니다.

뭐가.. 정답일까요.

결국은 네이버 블로그에 집중하는 것일까요?

말이 나와서 하는 이야기인데 얼마전 모 파워 블로그님께서 추천하는 블로그 리스트 포스팅을 보았습니다. 단도직입적으로 그 중 8할은 네이버 블로그였습니다. 이게 무슨 현상일까 싶기도 합니다. 개인적으로 네이버 블로그의 폐쇄성과 왠지 모를 답답함. 거기에 노골적으로 목적성을 띈 블로그들이 넘쳐나는 것에 질려 버린 탓인지 그닥… 좋아라 하지 않는데 말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럽긴합니다. 방문자수… 수천.. 수만명의 고정 방문자수는 부럽습니다.

블로그 옮겨 타야할지… 말아야할지… 심각하게 고민이 됩니다.

ps. 참고로 네이버에서는 워드프레스로 만든 제 블로그를…. 블로그로 취급하지 않습니다.(?) 이유는…. 담당자 마음인듯 싶고.. 그리하여 네이버에 검색 반영도 형편없습니다.

어찌해야 할까요… ㅋ

주식 시장에서 돈 못 버는 이가 과연 있을까?

돈을 벌기 위해 온 이 시장에서 수익을 못내는 사람이 있을까?

주식 책 한권 집어들고 그대로 따라만 하더라도 누구나 수익을 낸다. 얻어 걸려 내든, 분석을 통해 내든. 수익은 정말 아무나… 모두가 낸다.

모든 분야가 그러하겠지만, 특히나 이 분야는 누구나가 한번쯤은 시장에서 큰 돈을 만져 본 경험들이 있다. (절대 평가를 한다면야 규모의 차이가 있겠으나 개개인에게 큰돈이다.)

이 시장에서는 누구나 돈을 번다. 구두 닦는 이들도 돈을 벌고, 도서실에서 공부하는 이들도 돈을 번다. 내 친구 택배 기사도 월급 이상의 돈을 매달 번다. 되려, 증권사 점쟁이들(?)이 돈을 못 벌고 있다.

그만큼 주식 시장에서 돈을 번다라는 것은 달리보면 매우 쉬운 일이기도 하고, 누구나가 수익을 낼 수 있기에 다수가 잘난 맛에 겸손치 못한 자세로 시장을 대한다.

시장 뭐 별거 있을까 싶다가도, 한때 시장에서 돈을 벌었다고 추억을 이야기하는 이들이 실제 돈을 번 이들보다 많은 것은 분명 시장에서는 늘 항시 리스크가 존재하기에 그러하다. 그점을 절대 간과시하여서는 안 될 것이다.

누구나 시장에서 돈을 번다.

변화하는 시장에 계속적으로 같은 매매툴로서 대응함에 따라 무너져 내리는 경우가 있다.

끓어 오르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해 어느 바카라 테이블의 꾼처럼 다 잃는 경우 역시 보았다.

단 기간내에 큰 돈을 벌겠다면 무리한 거래를 통해 잠시나마 돈을 벌다가 이네 무너져 내리는 경우가 늘 보았다.

누구나 이 시장에서 돈을 번다.

허나, 그들은 그 돈을 지켜내지 못하였다. 승자의 자신감은 때론 무모함을 넘어서게 하는 경우가 있다. 연속된 수익은 자신은 절대 틀리지 않다라는 오만함을 갖게 한다. 그러한 트레이더에게는 반드시 시장은 응당한 댓가를 치루게 한다.

겸손해야 한다. 겸손 또 겸손. 그리고 항시 위험 관리에 대해서 긴장감을 늦추어서는 안될 것이다.

위험 관리라 해봤자 실상 개인 투자자가 할 수 있는 것은 손절매, 종목당 비중, 진입과 청산 시점, 시황별 업종 대응 등등이다. 즉, 늘 변화하는 시장에 맞워 파도를 타며 고꾸라지지 않기 위해 중심을 잡는 것이다. 이것은 개인의 성향, 매매 자금의 규모, 현재 처한 환경 등에 따라 달리 적용 된다.

나이 50을 넘어선 트레이더가 개별주 매매로 돈 벌어서 가족들 먹여 살릴 수는 없지 않는가?

내 나이 70에 테마주 거래를 할 수는 있을까? 아직 그 나이가 되어 보질 못해서 장담할 수는 없으나… 나는 못 한다.

언젠가는 홀로서기를 해야 할 것이고, 이 망망대해에 홀로 노 저으면 영화 <<Life of Pi>>에서의 주인공 처럼 살아남아야 하는 경우도 있다.

누구나 쉽게 돈을 버는 시장이니 만큼 어떻게 하면 수익을 낼지보다, 왜? 내가 이전 거래에서 손실을 보았을지를 고민하고, 그 이전 거래에서의 수익을 왜? 지켜내지 못했는지를 진지하게 고민하도록 하자. 답은 의외로 간단하다.

보통은 정답을 알지만, 외면하고 모른척하는 경우가 많다. 이번에 기회 삼아 물고 늘어져 내것으로 만들도록 하자.

성공을 기원합니다. ^^

Tagged with #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