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 가격으로 보는 시장 방향성

전일 시장은 강세 흐름으로 마감되었습니다. 양시장 전일 종가를 지켜주는 흐름과 함께 외국인과 기관의 쌍끌이 순매수가 이어진다면 시장의 오버슈팅 구간이라 판단됩니다. 외국인 수급 강세에 따른 시장 주도 섹터 형성 가능성을 둬야 할 시점입니다. 대형주 위주의 수급 쏠림 현상이 상당 수 발생하고 있으며, 반도체, 바이오/제약 그리고 소부장 …

Read more

기준 가격으로 보는 시장 방향성

미국 대선 결과가 곧 결정됩니다. 트럼프와 바이든의 격차는 있으나 어느 누구도 확정된 사안이 없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앞서 바이든의 당선 가능성이 높아지며 국내외 관련 섹터의 상승 흐름에 많은 이들이 주목하였으나, 이제는 트럼프와 관련된(건설, 철강 등의 인프라)를 주목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라는 말이 …

Read more

시장을 바라보는 기준 가격

급작스러운 한파에 몸이 움츠러드는 시기입니다. 반면 주식 시장은 뜨거우리만큼 큰 폭의 상승 흐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KOSPI, KOSDAQ 시장 지수와 상관없이 종목들의 움직임은 변동성과 유동성을 함께 증가시키며 그간의 설욕을 만회하고 있습니다. 당분간 KOSPI 2530PT 기준. 가격 유지 시에는 시장 안정권입니다. 특히 오늘의 경우 시가를 지켜준다면 상승 …

Read more

기준 가격으로 보는 시장 방향성

코스닥 745Pt 까지 하락 가능성 열어 둡니다. 외국인/기관의 시장 방치. 가상화폐 시장으로서의 투기성 자금 이동이라는 해석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물론, 그럴 수도 있지만 늘 있어왔던 비추세 시장 흐름이기에 부화뇌동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단순하게 시장을 보시길 바랍니다. 불리한 게임을 억지로 임할 필요 없습니다. 그것이 하루가 될지 이틀이 될지 누구도 …

Read more

기준 가격으로 보는 시장 방향성

월요일 시장. 약보합권 내에서 시장은 횡보 중에 있습니다. KOSDAQ 시장의 강세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합니다. 간략하게 본다면 KOSPI 2530Pt를 기준으로 이탈치 않는다면 시장은 아쉬운 대로 안정권으로 판단합니다. 해당 가격대를 이탈하면 외국인/기관/개인의 동반 매도세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유지가 가장 좋습니다. 단, 시장은 늘 그러하듯 우리의 바람과는 반대의 …

Read more

기준 가격으로 보는 시장 방향성

연휴를 앞둔 시점. 수많은 고민이 교차하는 시점입니다. 포트폴리오를 유지할 것인가? 신규 매수를 할 것인가? 현금을 쥐고 맞이해야 할 것인가? 개인적으로는 어느 시장이든 주식보다 현금이 좋다 이기에 현금 보유를 권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그 또한 쉽지는 않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변동성이 저하된 종목. 되려 테마에 묶이지 않은 종목 …

Read more

기준 가격으로 보는 시장 방향성

좀처럼 시장이 원하는 방향을 보여주질 못하고 있습니다. 이 시장에 머무는 이 모두가 공통된 생각을 하리라 생각합니다. KOSPI 2310Pt ~ 2450Pt 범위의 박스권이 강하게 유지되는 상황. 오랜 시간 시장에 머물러 온 이로서 유쾌하지 않습니다. 트레이더에게 약세장 더 나아가 횡보장은 녹록지 않음을 본능적으로 느끼기에 더욱 그런 것 …

Read more

기준 가격으로 보는 시장 방향성

오랜만입니다. 팍스넷 개편 이후로 이런저런 사소한 일로 시황을 자주 작성하지 못했습니다. 앞으로 부지런히 도움 드릴 수 있도록 신경을 쓰도록 하겠습니다. 전체 시장은 약보합권 내에서 횡보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상당히 싫어하는 형태의 시장 상황입니다. 그렇다 한들 별달리 취할 수 있는 대응 전략은 없기에 현금 고비중 상태를 …

Read more

기준 가격으로 보는 시장 방향성

금일 포함하여 이번 주 KOSPI 시장은 최저 2330Pt를 지켜주며 이상 가격에서 변동성을 보여주길 바라봅니다. 해당 가를 금일 포함 이탈하였을 때에는 변동성 구간으로서 큰 폭의 하락 또는 지지부진한 횡보와 변동성. 즉,  전형적인 비추세 시장을 유지할 것입니다. KOSDAQ 636.2Pt 미회복 시 비추세 구간으로 판단합니다. 해당 가를 회복해준다면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