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확실성 소멸에 따라 “벌 수 있을 때 진창 벌어두자.”

벌써 한해의 마무리를 앞두고 있습니다. 올해는 참으로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크게 보면 하락장이었고, 구간내 반등은 있었으나 실제 시점을 잡기 어려우니 기회를 놓치는 일도 발생하기 일수였습니다. 누군가에게는 기회의 시장이었을테고, 다른 누군가에게는 지옥과도 같은 시장. 아마도 주식과 현금 비중에 따라 극단의 상황을 보낸 이들도 많을 겁니다. 반도체 섹터는 사실상 뚜렷한 반등없이 전저점을 이탈하며 중장기 관점의 투자자들에게 어려움을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