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잘 보내고 계시는지요.

지난주를 돌이켜보건데 딱히 떠오르는 것이 없습니다. 그만큼 쉽사리 특징을 떠올릴 수 없는 시장. 그런 일주일… 어쩌면 2주간의 시간이지 않았나 싶습니다. 모처럼 잊을법한 시기에 다가온 연휴입니다. 다들 어찌 잘 보내고 계신지요? 무기력한 시장과 더위에 지치는 시기에 적절히 연휴가 있어서 저는 다행이라 여깁니다. 그간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