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적인 수익을 챙겨나아가는 거래.

누구나 1%의 수익을 낼 수 있지만, 그것을 꾸준히 이어갈 수 있는 사람은 과연 몇이나 될까? 그것을 오랜 시간 실천한 사람을 보통은 ‘고수’라 부른다. 현실적인 수익은 각기 다르다. 어떤이는 100%일 수 있으나, 나와 같은 이들은 1%가 될 수도 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확률적으로 기복없이 안정적으로 이어갈 수 있는 최소 수익률을 현실적인 수익률로 정하고 그것을 지켜내려는 노력. 그것을 나는 현실적인 수익이라 생각한다. 지금 당장 이 종목, 저 종목에 치이며 손실보면서 지금까지의 손실을 만회할 수 있는 한방을 찾아 …

Read more현실적인 수익을 챙겨나아가는 거래.

손절매 하지 않을 주식을 매수하라?

글쎄요. 손절매는 개인 투자자가 취할 수 있는 유일한 위험 관리라 생각합니다. 물론, 힘의 균형에 따라 물타기로 평단가를 낮춤으로서 반등 시점에서 소폭 상승에 수익 또는 손실 회복을 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전략적 베팅은 전업 또는 나름의 경험을 쌓지 않은 이상 어렵습니다. 기본적으로 스켈핑 거래에 있어서도 충분한 기술을 갖고 있어야 합니다. 그러나 대다수 분들은 장중의 움직이는 시세에 이성적 판단을 내리기는 어렵습니다. 가끔 손절매 하지 않을 주식을 매수하면 되지 않는가? 또는 기다리면 되지 않는가? 등등의 이야기를 합니다. …

Read more손절매 하지 않을 주식을 매수하라?

손절이 안 되나요?

주식 투자 실패 원인은 종목 선택과 기법은 아닙니다. 물론, 부실기업의 장밋빛 전망을 소설인 줄 모르고 투자한다면 시작부터 문제입니다. 거래량이 적던 크던 상관없이 기술적 분석으로 매수, 매도 시점을 정확하게 잡아내려 하면 역시 시작부터 문제입니다. 전제 조건은 정상적인 트레이딩을 한 다입니다. 그렇다면 결국 ‘청산’의 문제에 귀결하게 됩니다. 손절매를 망설이며 손실을 키우곤 합니다. 그것이 얼마나 빈번하게 발생하느냐가 실상 개인 투자자들이 자신은 아니라지만 따라가게 되는 길입니다. 물론, 이것을 극복한다고 곧바로 엄청난 수익을 내거나, 성공하는 것은 아닙니다. 적어도, 잃지 않는 거래. 그 필연적인 위험 노출 상황에서 능수능란하게 …

Read more손절이 안 되나요?

몰빵이 문제다.

한 번에 큰돈을 벌어야 한다. 회복해야 한다. 그러한 압박감과 조급함이 자신을 망친다. 주식 거래는 매 순간이 승부라는 생각으로 접근하는 것보다 내 소중한 돈을 ‘관리’한다는 관점으로 접근하면 거래 방식이 바뀔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의문을 갖고 시장을 바라본다. 절대적인 기준은 없다. 단, 하나의 기술은 허무맹랑하거나 머지않아 시장에서 폐기 될 잔기술에 불과하다. 관리의 관점에서 시장을 대하면 무리한 포지션을 만들거나, 하락하는 주식의 물타기를 범하는 우를 줄일 수 있다. 대다수 참여자는 비추세 종목의 큰 반등을 기대하며 자신이 늪에 빠진 …

Read more몰빵이 문제다.

손실은 커지고, 매매가 꼬이는 이유는?

명분이 사라진 종목은 보유하지 않는다. 주식의 기본 원칙이다. 알면서 지키기 어려운 것 중 하나이다. 그래도 결국 지켜야 한다. 원칙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었는가? 억지로 끌려가는가? 여부가 득실을 결정한다. 시장에서 가장 빈번히 반복되는 오류는 기술적 분석으로 매수 후 기본적 분석으로 보유하는 예다. 차트가 아름답다. 기법에 부합되는 형태이다. 이동평균선에 대단한 의미를 부여하고 그것이 절대적인 기준인 양 활용하는 경우도 빈번하다. 건방진 소리지만, 나는 차트의 기술은 잔기술로 치부한다. 비아냥이 아니다. 모두가 알듯이 경력과 경험 그리고 숙련도에 따라 익히지 않아도 배우고 …

Read more손실은 커지고, 매매가 꼬이는 이유는?

과거의 영광으로 현재와 미래를 낙관하지 말자.

누구나 시장에서 한두 번의 큰 수익을 갖기 마련이다. 그것이 행운인지 실력인지는 누구도 알 수 없다. 보통은 자신은 실력이라 이야기하고, 타인은 요행이라 부른다. 사실 그것은 중요치 않다. 어쨌든 돈을 벌면 된다.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면 그뿐이다. 그것이면 충분하다. 그래 수익을 냈다. 지금부터 중요한 것은 그것을 얼마큼 오래 지킬 수 있는가? 그리고 실력이라면 다음번 매매에서는 그것을 뛰어넘을 수 있는가? 그렇지 않더라도 그에 따르거나 최소한 손실은 피할 수 있는가? 여부가 관건이다. 그것은 결국 실력을 나누는 기준이 된다. 이 시장에서 …

Read more과거의 영광으로 현재와 미래를 낙관하지 말자.

한해 동안 몇번이나 수익금 인출을 해보셨습니까?

주식이란것은 알다가도 모르고, 모르다가도 무릎을 탁 치며 알것만 같은 묘한 매력을 갖고 있다. 시장이 하락하면 반등이 조만간 나올것이란 주장은 시장을 지배하며, 시장이 폭락을 해도 역시 반등을 기대한다. 상승을 하면 추가 상승을 이야기하고 그에 준하는 상승이 발생하면 이제는 대세 상승이라고들 한다. 늘 시장보다 한보 앞서서 나의 시각으로는 지나치다 싶을 만큼의 낙관적 시장뷰가 지배하는게 이 시장이다. 나는 조금 다르게 시장을 본다. 가장 극명하게 나의 생각과 일치하는 시장 격언이 하나 있다. “10월, 이 달로 말할 것 같으면 주식투자에 …

Read more한해 동안 몇번이나 수익금 인출을 해보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