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이 보장되고 손실이 없다면 그 사람에게서 도망가라.

주식 투자… 어렵고 힘든 길입니다. 그러나 많은 곳에서 결코 그렇지 않다는 유혹을 보내곤 합니다. 참 아이러니컬 합니다. 시장에서 대다수가 실패하고 많은 이들의 생과 사를 넘나드는 갈리김에서 인생 최악의 고통을 겪어가며 도태되고 재차 일어서는 과정을 반복하는 일련의 과정들을 무시하는 일들이 너무나 빈번하게 발생합니다. …

Read more수익이 보장되고 손실이 없다면 그 사람에게서 도망가라.

현실적인 수익을 챙겨나아가는 거래.

누구나 1%의 수익을 낼 수 있지만, 그것을 꾸준히 이어갈 수 있는 사람은 과연 몇이나 될까? 그것을 오랜 시간 실천한 사람을 보통은 ‘고수’라 부른다. 현실적인 수익은 각기 다르다. 어떤이는 100%일 수 있으나, 나와 같은 이들은 1%가 될 수도 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확률적으로 …

Read more현실적인 수익을 챙겨나아가는 거래.

손실은 커지고, 매매가 꼬이는 이유는?

명분이 사라진 종목은 보유하지 않는다. 주식의 기본 원칙이다. 알면서 지키기 어려운 것 중 하나이다. 그래도 결국 지켜야 한다. 원칙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었는가? 억지로 끌려가는가? 여부가 득실을 결정한다. 시장에서 가장 빈번히 반복되는 오류는 기술적 분석으로 매수 후 기본적 분석으로 보유하는 예다. 차트가 아름답다. …

Read more손실은 커지고, 매매가 꼬이는 이유는?

실패. 손실 종목을 장기 보유하는 이유는?

모두가 알고 있다. 손실 종목을 장기 보유하면 안 된다는 것. 적정 시점에서 손절매는 필요하다는 것. 알지만 눈앞에 손익을 보면 적절한 대응을 하기 쉽지 않다. 본의 아니게 발생한 손실을 아무 거리낌 없이 인정하고, 평정심을 유지한다는 것은 절대 쉽지 않다. 누구 말대로 인간 본성을 …

Read more실패. 손실 종목을 장기 보유하는 이유는?

손실은 필연이다.

글을 쓰는 제 자신도 제목이 거슬립니다. 손실이라…. 그것을 또 필연이라고 이야기 합니다. 이게 가당키나 한 이야기일까? 항상 수익, 대박, 폭발, 폭등, 상한가, 부자 등을 강조해도 모자랄지도 모를터인데 뜬금없이 이 사람은 제목과 같은 이야기를 하니 자신 스스로도 제목만으로 괜스레 송구스러워 집니다. 이 시장에 …

Read more손실은 필연이다.

손실 합리화보다는 돈 버는데 집중할 시기

FOMC 금리인상 우려에 따른 장초반 하락 이후 낙폭 축소 및 반등 흐름을 보이며 2040선을 회복하였으나, 은행, 증권 건설주 등의 약세 흐름을 전환시키지 못한채 몇몇 통신 업종 종목군에 집중적인 수급 상황을 보여주었던 날이었습니다. 금주 예정된 FOMC 및 스코트랜드 분리독립투표 등 이벤트 등을 앞두고 …

Read more손실 합리화보다는 돈 버는데 집중할 시기

어떻게 손실을 최소화 할지를 고민하자!

이제는 제법 덥습니다? 가만히 앉아마 있어도 땀이 뚝뚝 떨어질 그러한 무더운 날씨가 이제야 시작 되었습니다. 이러한 때일 수록 건강 관리에 유념하셔야 합니다. 간혹 현장에서 노동일을 하시는 분들이 책상에 앉아 일하는 직업을 가진 이들에게 한결 같이 묻는것이 “의자에 앉아 에어콘 바람 쐬면서 무에 …

Read more어떻게 손실을 최소화 할지를 고민하자!

대다수 투자자(트레이더)들의 환상

어제는 약세장 마인드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딱히 시장을 잘 이해하고 예측하였기에 홀로 약세장을 외친것은 아니다. 다만, 분명한 사실을 가감없이 분명히 인지하고 그것을 그저 기록으로서 남겼을 뿐이다. 마찬가지다. 이 시장에 머무는 대다수의 참여자 역시 시장을 있는 그대로 인식하고 받아 들여야 할 것이다. 그것을 자기식대로 …

Read more대다수 투자자(트레이더)들의 환상

누구나 수익을 내기 어렵고, 지키기 또한 어려운 시장.

이전 시황글을 통해서 밝혀드렸듯이 단기 매물 지수 저항대인 1950pt 돌파를 매우 힘겨워하는 구간에 놓여있습니다. 일단, 현시점에서 돌파의 강도가 약해짐은 제차 이전 저점 1888pt 붕괴 가능성을 열어두고 현 시장에 임해야 함을 뜻하기도 합니다. 변동성은 심해지며 종종 극단적으로 보여주기도 합니다. 일단, 이러한 시장에서 그 …

Read more누구나 수익을 내기 어렵고, 지키기 또한 어려운 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