눌림, 상따, 스윙 3가지 매매가 중요 할 뿐.

강한 시장입니다. 굳이 시장의 고점과 저점을 예단 할 필요가 없는 시점이기도 합니다. 시장의 흐름을 지속 관찰하며 대응해 왔다면 손익 규모와는 상관없이 포지션 유지만으로도 알토란 같은 수익을 이어갈 수 있는 시장입니다. 즉, 언제 수익 실현을 할 것인가? 외에는 특별히 고민할 사항이 없다는 것입니다. 먼저 반도체 섹터의 …

Read more

급한 건 당신뿐, 시장은 전혀 급하지 않습니다.

약보합권 시장입니다. 위로는 2500Pt 안착에 대한 부담감과 혹시 돌파할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공존하고 있습니다. 반대로 저 멀리 2250Pt를 이탈하는 하락이 발생할까? 싶은 공포 역시. 현재 가격권을 고점으로 느끼게 하기도 합니다. 오르기도 하고, 내리기도 하는 시장. 그렇습니다. 우리가 익히 잘 알고 있는 시장. 새로울 것 없는 너무나 …

Read more

2017년 5개월 연속 수익 마감 소회

지난 시장을 돌이켜 봅니다. 누구에게는 좋았던 시장. 또 어떤 이들에게는 최악의 시장으로 기억될 희비가 엇갈리는 때였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매우 좋은 시장으로 추억하고 있습니다. 사실 주식쟁이에게 과거는 입 밖으로 내거나 회상을 한다면 실패자일 확률이 높다고 생각합니다. 현실의 고통과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과거 한때의 영광으로 안도하며 때로는 …

Read more

승자는 전사인가?

개인 투자자에게 있어서 주식 시장은 삶을 뒤흔들 만큼의 영향력이 있습니다. 수익을 내기 위해서는 성격 변화까지 요구하는 시장입니다. 보통은 자의든 타의든 성격 이상의 큰 변화를 겪습니다. 피하거나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법은 시장을 떠나는 것 말고는 없을 것입니다. 그것이 아니라면 극복하거나 체화하여 승자가 되면 됩니다. 승자. 남들이 모르는 …

Read more

Short and Fast

테마주. 이곳저곳에서 얼마 남지 않은 대선으로 주식 시장이 요동치고 있다고 착각하고 있다. 물론, 요동친다고 생각할 수 있다. 하루 상승, 이틀 하락. 그 외에 급등주라고 할만한 것들도 분명 있다. 그렇다고 상승 종목만을 보며 수익은 당연하다 여기면서 돈 놓고 돈 먹는 시장이라 여기지 말자. 분명 위험한 시장이다. …

Read more

종목 발굴의 개념을 달리 해야 하는 이유

사실 주식 경력 1년 이상 되면 가장 고민하는 것이 ‘종목 발굴’이 아닐까 싶다. 언뜻 보면 금맥을 찾아서 떠나는 광부와 같은 심정이 느껴진다. 달리 생각해보면 옥석을 가리는 것 같기도 하다. 어떨 때는 서해 깊은 수심에서 수백 년 전 보물선을 찾는 것과 같은 의미 부여를 하는 예도 …

Read more

가격의 바닥이란?

없다고 생각한다. 가격에 바닥이라니? 주식, 채권, 부동산, 재화 등 모든 것을 포함해서 가치에 따라 가격이 매겨짐에 있어서 소멸은 있을 지언정 바닥이라 일컬어지는 저점대 형성은 존재하지 않는다 생각한다. 후행적인 판단으로서 부동산 버블 시기의 고점과 이후 이슈화된 금융 시장의 악재로 인한 금융 시장의 몰락. 그리고 나서 다시금 …

Read more

시간 참 빠르다.

덧없이 흐르는게 시간이라지만 해도 해도 너무한다(?). 그저 일어나 눈 몇번 깜빡이고나니 하루가 간다. 비단 주말이라서가 아니라 보통날 역시 그러하다. 왜일까? 왜? 도데체 이유가 무얼지 고민한다. 그렇다하여 아무런 의미없이 아무생각 없이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도 아니다. 무언가는 한다. 그것이 자의든 타의든 간에 무언가는 한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