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적 글쓰기에 대한 각오

늘 그러하듯 거창한 계획을 세워 놓았던 이번 주말도 어김없이 대충 그냥 저냥 시간만 허비하며 보내고 말았습니다. 드라마도 보고 친구들과 술도 한잔하고 이곳 저곳 끌려다니며 시간만 허비하고 그러면서도 마음 한구석에 계속적으로 앞으로 어떠한 생각을 갖고 일을 진행해 나아갈지에 대한 고민의 고민을 거듭하였습니다. 첫째로 생각(사고)의 전환이 스스로 매우 필요로 하다라고 생각하였습니다. 자신 스스로에게 별달리 도움되지 않을 것들에 …

Read more…

FOMC, 잭슨 홀 미팅과 국내 증시

지난 2분기 3분기의 KOSPI시장 상승을 주도하였던 미국계 자금은 실제 외인 투자 비중이 높은 대한민국 금융 시장에서 40% 이상의 자금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해당 자금 규모는 1개월여전부터 시장의 횡보 및 하락의 움직임이 가속화되면서 중국계 자금 이탈에 이어 추가적인 이탈 흐름세를 보여주고 있다. 현 시점 지표는 뚜렷한 방향성을 보여주고 있지 않기에 추가적인 상승 흐름을 이어나아가기 위해서는 중국이든 …

Read more…

비판과 비난

비난은 칭찬보다 쉽고, 비난과 비판은 근본이 틀리다.

그냥 타인에 대해서 무관심하게 내가 가야 할 길을 묵묵히 가는 것이 최선임을 잊지 말자. 누가 뭐라고 지껄이던 나와는 관계 없고 내가 가는 길이 나의 길이다. 무슨 일을 어디에서 하든지간에 말이다.

무조건 상승만을 외치는 것이 정답인가?

수많은 사람이 이 주식시장에 참여하며 나름의 노력을 통해 자산 증식의 목표를 이루려 한다. 과연 그들은 한결 같이 돈을 벌고 있는가? 실상 단면만 보게 되면 모두가 돈을 벌고 원하는 바를 이룬것처럼 보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찰리 채플린의 말그대로 비극이 따로 없는 경우가 허다하다. 시장에서 수많은 이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술자리도 갖으며 나름의 의견을 교류하면서 참으로 재미난 구분을 …

Read more…

멀리보면 길을 잃지 않는다.

오늘은 별다른 스케쥴 없이 사무실에서 과거 구매해 놓고 보지 않았던 책들을 한권 두권 집어들며 버릴것과 보관할 것 그리고 사무실에 둘것들을 분별하고 있습니다. 그런 와중에 아마도 오늘 종결짓는 책으로는 이 책이 마지막이지 않을까 싶은데… 제목은 위와 같이 “멀리보면 길을 잃지 않는다.”라는 제목의 IT분야의 벤쳐 신화 또는 현재 인큐베이팅되고 있는 회사들의 스토리를 담고 있습니다. 저도 한때는 IT업계에서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