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가권 추격 매수는 매우 불리한 매매툴이다.

고가권 추격 매수. 다른 말로하면 돌파 매매가 가장 적합할까? 제목이 자극적일 수 있으나, 보통의 매매툴을 기준으로 한다면 결코 틀린 말은 아닐 것이다.

시장은 늘 다양한 시세가 오르락 내리락. 정신없이 다양한 흐름들을 제 각각 보여주고 있다.

지금 사지 않으면 상한가에 안착할 것 같은 시세. 고민하던 종목의 시세가 결국 상한가에 도달하거나 큰 상승을 보여주는 경우. 등의 경험을 하게 되면 자연스레 뒤쫒는 거래를 하게 되고, 그래야만 할 것이라 생각한다. 더 나아가 많은 시장 고수들이 그러한 매매툴을 통해 수익을 냈다 생각하게 된다.

실제 그럴만도 하다. 보통의 온라인 상에 공개되는 매매일지 대부분은 시장의 중심주의 강한 돌파 매매에 따른 수익 결과를 보여주게 된다. 그러다보니 많은 이들이.. “아 저렇게 해야 수익을 내는구나.” 싶은 생각에 이곳 저곳 당일 주도주 또는 최근 주도주 중에 강한 상승 흐름을 보여주는 타이밍에 뒤쫒아 매수하며 수익을 내려 한다. 그러나, 아쉽게도 보통 그런 경우에는 대부분 살짝 수익을 보여주거나 이내 고점임을 알아차리기도 전에 큰폭의 하락을 보여주게 된다.


한국전자인증(041460)

그럴싸한 일봉 차트를 그려내면서 갭상승과 하락 그리고 조정 이후 재차 반등 그리고 급락. 전형적인 물량 털이의 패턴이라 할 수 있다.

물론, 돌파 매매가 무조건 좋지 않다는건 아니다. 나 역시도 큰 흐름상 돌파 매매를 해야 하고, 그러한 타점을 보되 돌파 시점에서의 눌림을 찾으려 노력한다는 것. 이게 참 말이 요상한데…

큰 흐름은 돌파. 진입은 눌림..

이러면 말이 될까? 여하튼…

고가권에서는 되도록 돌파매매를 하지 않는 것이 좋다. 그렇다면 앞서 내가 말한 이야기가 납득이 될까? 잘 모르는 영역은 일단 하지 않는게 최선이다. 고가권에서 아무리 매수를 잘하고 기준에 따른 물량을 나눠 분할 매수를 할지라도 정신 차리고보면 -3~5%는 기본. 심지어는 투매를 맞는 경우도 많다. 특히 요즘과 같은 약세 시장에서는 당연하다 싶을 정도의 패턴화가 이뤄진 상황이다.

더군다나 돌파매매는 잘 모르는 종목에서 쉽게 이뤄진다. 잘 아는.. 오랜 시간 관찰하며 흐름을 인지한 종목에서는 크게 상관이 없다. 뭐.. 추격 매수를 했더라도 앞으로 어떤 흐름이 이어질지 예상을 할 수 있으며 어느 정도 평단가를 관리할 수 있기에 그러하다. 그러나, 그렇지 못한 상황에서는 대게의 경우 장중 급등하는 종목의 호가창과 차트만보고 냅다 달려드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러다보니.. 왜? 상승하는지도 모르고.. 왜 하락을 하는지.. 그리고 이 종목이 지금 현재 어떤 상태인지 파악하지도 못한채 종목에 물리는 경우도 많다. 나 또한 그런 경우가 없었을까..

단타하다 물려 장투하는건 아주 흔한 경우이며 안타깝게도 즉흥적인 돌파매매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쉽게 생각하자. 수익이 나질 않거나. 잘 되지 않는다면 그 매매툴이 잘못되었거나 본인에게 문제가 있는 것이다. 버려야 한다. 빨리 버려야 다른 시도를 해볼 수 있다.

자신을 인정한다는 것.

실전에서 오랜 시간 거래를 하다보면 자연스레 마주하게되는 에고(Ego)가 있습니다. 그중 제가 가장 빈번히 경험하는 것은 “내가 옳다는 것을 입증하겠다.” 입니다.

저만 그러한가요?

이 사고 방식은 이곳 저곳에서 많은 문제를 일으킵니다. 당연히 무리한 포지션 또는 손절을 망설이거나 방치해 자칫 큰 화를 입게되는 경우가 가장 큰 골칫거리입니다.

나는 부족하다고 인정하는 것.

나는 절대 고수가 아니라는 것.

나는 트레이딩에 있어서 막힘없는 능력자라는 것.

무의식적으로 위와 같이 생각하고 겸손한척 행동하며 자신이 생각하는 모습과 실제의 모습에서 발생하는 괴리감으로 또 다른 실패와 실수를 반복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는 그러하였습니다. 아무래도 개개인의 성향상 매우 다른 부분이기에 누구나 이렇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요? 글쎄요. 이것이 정답이다라고는 할 수 없지만. 한가지 확실한 것은 지금 당장 수익이 나지 않는다면 작은 수익이라도 꾸준할 수 있는 방법론을 구축하고 그것을 지키며 나아가는 것. 그 과정이 선행된다면 그간의 실패가 나의 부족함이었구나. 이길을 정진하며 다듬어야겠구나. 등의 생각을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저는 그러하였습니다.

일단 자신은 그리 대단치 않다는 것.

그저 시장안의 미물과 같은 존재이기에 남들이 뭐라하든 느긋하게 차분히 정진해 나아가는 자세. 그것이 완성되면 그래도 이전보다 조금 더 나은 트레이더가 될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대선 테마주에 대한 생각

정치 테마주에 대한 기대감과 실제 시장에서는 준비 과정이 이뤄지고 있는 시점입니다.

총선, 대선을 기준으로한 각 테마별 종목군들의 급등락이 이미 발생했거나, 할 예정이거나. 여하튼 준비 과정 중 많은 분들이 눈치 채고 어떤 파동을 베어 먹을지를 고민하고 있는 시점입니다.

대선 테마주는 늘. 반드시 거래해야 되는 종목으로 일컬어집니다. 특히 전업에게는 더욱 그렇습니다.

지금 시점에서는 비싸기에 공포스러운 구간에서 매수할 시기는 아닙니다. 실제 그런 종목도 없거니와…

최근 급등락 움직임을 보여주며 지지 가격대를 찾아가며 잠잠히 횡보하는 종목군들 위주로 수일에 걸쳐 조금씩 이삭 줍듯이 물량을 모으는게 가장 좋을것으로 생각합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종목이다라고 이야기 할 수는 없지만… 유력.. 유력 그 정도가 그나마 힌트가 될 수 있겠네요.

마인드가 전부인 시장.

아슬아슬한 살얼음판을 지나는 시장인것만 같습니다.

강한 상승을 기대키 어렵게 만들다가도 이내 따돌리듯 강한 상승을 이끌어내는 모습은 좀처럼 적응하기 어려운것 역시 사실입니다.

전체 시장은 일단 상향으로 보는 것이 맞을것 같습니다. 크게 본다면 2150pt 이상은 봐도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며 보고 있습니다. 물론, KOSDAQ은 다른 관점에서 봐야 할 것입니다. 차트상으로도 단기 저항권 돌파가 관건이 될것이고…

금일 양자컴퓨터 관련주들의 강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우리로, 우리넷 두 종목 정도를 기억하는데 그외 테마 구성은 어찌 되었는지 지금까지 모르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그날 가장 강한 종목을 위주로 봐야하기에 그런가 봅니다.

옵티시스, 우리넷, 우리로, 코위버, 드림시큐리티, 텔레필드, 시큐브

이 정도가 양자 컴퓨터 관련주로서 시장의 관심을 받고 있나 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우리넷, 우리로를 집중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뭐든 정답은 없는 상황입니다. 그저 강한 종목을 뽑았을 때. 두 종목이 눈에 띄었을 뿐이고 큰 등락을 보여줬으나 저는 작은 수익에 만족하며 추이를 보고 있습니다.

당분간 지금과 같은 전략을 고수할 생각입니다. 완연한 상승장이 올때까지는 거래 대상이 없다면 거래를 쉬더라도 천천히 느긋하게 확실한 타점을 노려보는 거래에 집중하려 합니다.

워낙의 급등락 시장이 지속되다보니 스윙 그 자체가 쉽지도 않을 뿐더러 손익비를 적절히 유지한다는게 결코 쉽지 않기에 단기 매매 관점에서 당분간 관점 유지를 하려 합니다.

그러다보니 강한 테마가 형성된다면 그중 대장주를 거래하려 노력합니다. 앞으로도 이러한 노력은 계속될 것입니다.

누구나 1%의 수익을 낼 수 있지만, 그것을 꾸준히 내는 사람은 극소수이다.

트레이더로 살면서 누가 과연 자신을 고수라 칭하고 타인을 하수라 칭할 수 있을까요?

그저 이 시장에 오래 머물렀다는 이유로 고수라 칭하는 이들도 있겠으나 결국 얼마나 이 시장에서 목표한 바를 이뤄냈는가가 많은 이들에게 인정 받을 수 있는 유일한 기준이 될 것입니다. (최근 여러 커뮤니티에서 여러 이슈가 생기고 그것들이 생각나서…)

여하튼.

예전 여러 좋은 말씀을 해주시고 급작스레 세상을 떠나신 분이 남기신 말 중 하나를 제목으로 정하였습니다.

“누구나 1%의 수익을 낼 수 있지만, 그것을 꾸준히 내는 사람은 극소수이다.”

예나 지금이나 잊지 않는 말입니다. 그리고 그것이 정말 매우 어렵다라는 것을 다시금 느끼고 있습니다.

1%의 수익을 꾸준하게 내기 위해서 자신만의 Zone을 구축하였는지. 그랬다면 그에 따른 다양한 관리 전략은 어떻게 할 것인지? 마지막으로 확실하다면 상황에 따른 비중 조절은 어떻게 할 것인지?

등에 대한 여러가지 계획들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을 꾸준히 실행하고 반복하는 습관.

때때로 의도치 않은 결과에 낙담하지 않고 다시 반복할 수 있는 끈기.

그것들이 참으로 중요하다고 여겨지는 시장입니다.

초심으로 돌아가 분봉을 보며 하나 하나 짚어가는 중에 있습니다.

그저 시장에 오래 머물렀다는 이유로 입만 나불대는 사람이기보다 보다 실전적인 트레이더가 되기 위한 노력이다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함께 해보시죠. 1%의 수익일지라도 꾸준히 낼 수 있는 트레이더가 되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