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수급은 유지 될 것인가?

명분 없는 비추세 시장이 지속 되고 있습니다. 상승론자에게는 하락의 명분이 없음이 상승의 근거가 될 것이며, 하락론자에게는 반대의 상황이 근거가 되고 있습니다.

저의 경우는 흑백논리로 하나의 답을 선택하기 보다는 애매한 중립적 태도를 취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수년간 시장 경험을 해온 트레이더로서 실상 정답을 맞췄는지 여부는 실전과는 무관하다는 생각이 팽배하기에 그러한가 봅니다.

지금의 상태가 언제까지 유지될지는 그 누구도 모릅니다. 실제 개인 시장 참여자에게는 곤혹스러운 시장이 아닐 수 없습니다.

오르지도.. 그렇다고 내리지도 않으며 종목군들이 변동폭은 크지만 가는 녀석은 가니 배알이 뒤짚힐 수도 있는 시장입니다.

어쩌면 경거망동하며 부화뇌동하게 되었을시에 가장 큰 타격을 입기 좋은 시징이기도 합니다. 흔히들 평정심의 중요성을 강조하지만 지금 시장에서 무엇보다 중요시 되어야 하는 심리 원칙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외국인의 수급이 지난 5일간 유지 되고 있습니다. 앞서 서두에 밝혔듯이 실제 현 수급이 지속 유지 될것이라는 근거는 없습니다. 다만, 유지되기에 그와 함께 동행 한다라는 생각으로 임하는 것일뿐이며 실제 저 역시 그러하고 있습니다.

즉, 외국인 수급이 연속되기에 반드시 시장은 상승을 하여야만 한다라는 것이 아닙니다. 이 부분이 매우 중요합니다.

적잖은 분들은 만약 오늘 내일 시장 방향성이 하락과 함께 매도가 대량 쏟아지게 된다면 “시장이 뭔가 이상하다.”라며 방관하게 되는 경우가 비일비재 합니다. 이렇다할 대응 없이 시장은 상승 할 것이기에 자신의 생각을 바꾸기 보다는 시장 탓을 하게 된다라는 것입니다.

하루 이틀 이러한것이야 상관없지만 1분기에 악성 포트가 연말까지 지속 될 수 있음을 자각하지 못한 상태에서 그러하다면 매우 큰 문제라 할 수 있습니다.

수급이 유지 될지. 안될지. 그것은 그 어떠한 기술적 분석 혹은 시장 모멘텀(뉴스, 정책, 정치, 기타 등등)을 분석한다 한들 Yes or No의 이분법적 답일 뿐입니다.

그럴 수도 있지만 아닐 수도 있다. 맞으면 좋고. 아니면 말고 식의 대응으로는 실전에서 피 같은 돈으로 거래 하시는 분들에게 지옥행 급행 열차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와 함께 돈을 따질 수 없는 기회비용 소멸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눈 똑바로 뜨고 자칫 나태해지지는 않는지 스스로 점검하시며 시장에 임하시길 바랍니다.

good luck.

기준 가격으로 보는 시장 방향성

뚜렷한 모멘텀은 없습니다. 그렇다고 시장이 좋지 않다고 하기에는 그럭 저럭 변동성을 내제되어 있습니다. 애매합니다라는 표현을 써서는 안되겠으나, 요즘은 정말 애매합니다.

방향성 모색이라는 표현을 쓰기에는 진부한 흐름이 오래 유지 되고 있습니다. 개별주만으로는 개인 투자자가 결단코 승자가 될 수 없기에 때개되면 굵직한 종목들의 추세가 설정되어야 할 터인데 그 또한 쉽지 않아 보입니다.

이럴때 어느 고수께서 해주신 말이 생각납니다.

“거래를 멈출 수 있는가?”

아마도 그러한 때가 머지 않아 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당분간 KOSPI 지수는 1995pt를 기준으로 보겠습니다. 깨지 않으면 2000pt 유지이며 지키지 못한다라면 지난주와 같은 흐름이 유지 될 것입니다.

KOSDAQ은 정치 판세에 따라 희비가 교차 될 것이기에 별도의 지수 기준가를 언급치는 않겠습니다.

작은 손실일지라도 위험 관리에 만전을 기하시길…

수익 역시 소소할지라도 챙기시길..

good luck.

기준 가격으로 보는 시장 방향성

적잖은 시간 시장은 박스권 횡보에서 벗어나질 못하고 있습니다. 상방으로 돌파할듯하면 이내 무너지고, 끝없이 추락할것 같다가도 버텨주는 골치 아픈 파동을 그려 내고 있습니다. 실제 KOSPI 시장은 전체적으로 약세 움직임을 크게 벗어나지 못하는것이 사실입니다. KOSDAQ은 개별주들의 급등락 움직임이 빈번하게 발생합니다만 수익으로 전환하는 것에 있어서는 그 한계점이 분명해지고 있습니다.

KOSPI 시장은 확연하게 상방 2020pt 안착 이후의 흐름이 오버슈팅 흐름일지라도 확신을 갖을 수 있는 구간이 될 것입니다. 하방 1950pt 지지 실패는 실망 매물 출회와 손절매 물량이 다량 쏟아져 나올 가능성이 높은 기준 가격이 될 것입니다.

당분간 대형주들의 낙폭 과대 발생 가능성을 열어두고 저점 매수를 위한 관찰 및 대기가 유리할 것입니다. 무작정 매수 해 놓고 오를때까지 버티는 전략이 유효하지 않습니다.

KOSDAQ은 대중없습니다. 중소형주들은 장중 다양한 변수를 명분 삼아 시세가 나타나기에 예측 보다는 대응을 해야 합니다. 대응이 어려워 매수 후 버티기식의 전략은 수익도 가능하지만 손실 역시 배제할 수 없기에 권할 수 없는 전략입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거래량, 거래대금의 평균 이상 여부 입니다. 예로 거래대금 10억 내외 혹은 거래량 10만주도 안되는 종목에서의 진출입은 모의 투자라면 가능할 수 있으나, 실전 거래에 임하시는 분들에게는 곤혹스러운 상황이 발생 가능하기에 배제하시길 권합니다.

증100% 종목들의 변동폭이 크기에 거래 대상으로 많이 삼고 있습니다. 되도록 단기로 임하시길 권합니다.

뚜렷한 모멘텀 발생 전까지는 지금과 같은 흐름은 지속 될 것입니다. 긍정보다는 부정과 비관이 시장을 서서히 지배하고 있습니다.

벚꽃 날리는 이 계절에 시장 역시 아름다운 봄날의 엔딩을 보여줬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 봅니다.

good luck.

시장 소회

고민이 많아지는 시장입니다. 저만의 고민일 수도 있습니다. 모호한 방향성을 탈피 할 수 있을 것인가?

지금은 박스권내에서 상방은 물론이거니와 하방 역시 뚜렷한 방향성을 보여주지 못한채 기관은 매도세를 높이며 일관된 자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개인과 외국인은 서로간의 눈치를 살피며 눈에 보이지 않는 전쟁을 하루에도 수차레 치루고 있습니다. 승자는 결국 외국인이 될테지만 용케 버텨온 개인도 참으로 대단합니다.

여하튼 중요한것은 뚜렷한 방향성입니다.

추세가 없는 시장에서의 잦은 거래엥 자멸의 지름길입니다. 언제까지 소액 단기 거래 혹은 중소형주만 쫒아다니며 급등락 변동성에 현기증을 느낄 수는 없을 것입니다.

지난주부터 금주까지가 그러합니다. 비췌권 영역에 있던 종목이 뜬금없이 급반등의 흐름을 보여주는 경우는 이제 흔합니다. 윗꼬리를 길게 단 급락 종목을 보면 왠지 등꼴이 오싹해집니다. 또 어느 종목은 급작스레 관리종목 지정 혹은 거래 정지에 놓인 것들도 있습니다. 단타로 물린 종목 물타기하다가 상폐 상황에 놓인 투자자들도 한두명이 아니라고 합니다.

저역시 쉽지 않은 시장입니다. 그럭저럭 작은 수익도 챙기며 임하고 있습니다. 때때로 손절매도 단행합니다. 그저 추세가 설정되기 전까지는 생존의 문제이지 대박 따위는 안중에도 없습니다.

혹, 앞서 이야기한 사례와 같이 어설프게 종목에 물려 강제장투(?)로 갈까 두려워 운신의 폭을 좁히고 기동성을 무기 삼아 이곳 저곳 기웃거리기는 합니다만 썩 마음에 드는 시장은 아닙니다.

여러분들은 어떠하신지 모르겠습니다.

분명한것은 열심히 거래할 시장은 아닙니다.

전업은 단기 매매에 열을 올릴 필요가 있습니다. 경험이 없다면 학습 차원에서 소액으로 임해보는 것도 좋습니다.

직장인은 단기 보다는 스윙 이상의 거래에 집중하여야 할 것입니다. 그렇다고 비추세 종목을 선취매 한다는 미명하에 거래량도 없는 종목에서 세력 노릇 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래도 이 시장이 지나면 좋은 시장은 반드시 올 것입니다. 자본주의 시장은 절대 장기간의 횡보를 허락치 않기에 그러합니다. 때가 되면 돈이 필요한 누군가가 나타날 것이고 그것이 기관이든 외국인이든 방향성은 설정하게 될 것입니다. 상승이든 하락이든… 그와 함께 정치 관련 모멘텀은 더욱더 시장에 활개치게 될 것이고 전체 시장을 리드하는 대형주 역시 나타날 것입니다.

다만 그때까지 살아남느냐 혹은 중간 중간 기회비용을 고려치 않는 강제 장투에 묶여있느냐가 올해 승자를 결정짓는 중요 변수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분명 지금의 시장은 기회도 찬스도 아닌 그저 그런 비추세 시장입니다. 수익 보다는 위험관리가 중요한 시기이기도 합니다.

서두르지 마시길…

기준 가격으로 보는 시장 방향성

KOSPI 2,000pt 언저리에서 답보 상태가 약 2주간 지속 되고 있습니다. 다가서면 멀어지고~ 올라타면 뿔난 황소처럼 기수를 떨궈내는 요란한 변동성은 덤인가 봅니다.

지난 시장 상황의 학습 덕분인지 개인적으로는 현 시점에서의 추가 적인 상승 흐름에 대한 기대감은 없습니다. 반등을 준다 할지라도 흔히들 말하는대로 2100, 2200, 2500 심지어는 3000pt까지 내다보는 일은 저에게 없습니다. 그저 실망 매물 출회와 저점은 과연 어디까지인가? 정도만을 고민 중에 있습니다.

당분간 답보 상태는 지속 될 것입니다. 해외 증시의 다양한 변수가 있다하지만 실전 거래에 부합될만큼의 중요 변수는 없습니다.

거시적 시장 분석을 한들 현 시장은 대체적으로 개별 중소형주 테마주의 변동성이 주를 이루며 대다수가 KOSDAQ에 집중 되어 있기에 실상 의미 없는 행위일 뿐입니다.

어쩌면 평상시 단기 매매와 급등락주 거래에 힘쓰시던 분들에게 좋은 시장이 될 것입니다.

허나, 이러한 시장이 지속 될 것은 아니기에 당분간 KOSPI 1980pt를 기준으로 이탈시에는 하락 속도 증대 및 폭 역시 함께 증대 될 것이다라는 기준을 갖고 시장을 보시면 되겠습니다. KOSDAQ은 의미 없습니다. 뜬금 없이 오르거나? 내리거나. 심지어는 폭락을 하더라도 상승 하는 종목은 있을테니 시장 보다는 종목에 집중하시면 됩니다.

다만,  전체 시장의 퀄리티는 KOSPI를 기준으로 판별하며 1980pt 이하 하회시에는 몸사리며 위험관리에 집중 해주시길 바랍니다.

good lu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