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력과 주변정리

무언가에 집중하지 못하는 사람은 보통 주변정리가 되어 있질 않다. 정리라 하면, 책상, 노트, 책, 필기구, 옷, 음식물 등을 포함하여 과거에 계획 했던 일, 지금 현재 해야 할일, 앞으로 해야 할일 등 모든 것들을 총괄한다. 마땅히 쓸만한 용어가 없어서 그냥 주변정리라고 적어 보았다.

나는 과연 무엇을 옳게 행하고 있는가? 가만 보면 마땅히 해낸것이 없다. 늘 항상 해야 할일이 쌓여있어도 제대로 완료 짓지 못하거나 정리해야 할것들이 끊임 없이 이곳 저곳에서 나타난다. 그러다보니 정작 집중하여 완료지어야 될 중요한 것들을 쉽사리 놓치거나 포기하는 경우가 다반사이다.

답은 더욱더 부지런해지거나, 그때 그때 미루지 말고 완료 짓는 것. 둘중 하나 밖에 없다.

삶을 살아간다라는 것은 나를 중심으로 일어나는 수 많은 사건/사고를 해결하는 과정이지 않나 싶다. 그 과정이 곧 삶이고 시간이 흐르면 추억이되는 뭐 그런…

그렇다. 수년간 수 많은 일들을 해결하고 정리하고 추진하고 이내 포기하더라도 늘 항상 제자리… 뭐랄까.. 그냥 이게 원래 삶인건가? 싶다.

10년전..5년전… 불과 3년전의 나의 모습과 지금은 매우 상이하게 다르지만, 과거에 바라던 모습인 지금의 나는 또 다른 무언가를 원하고 그것이 원인이 되어 다양한 이벤트를 만들어 낸다.

그냥.. 이렇게 사는건가.

집중력… 주변정리… 반복. 아마도 나만이 아는 느낌이려나… 집중력 다른 말로는 정신줄이라 표현해도 될까…?

Tagged with # on